WHO, 발암물질 지정… 60도 이하로 식혀 마셔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보건기구(WHO)가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커피·차 종류 관계 없이)'를 발암물질 2A군에 지정했다. 발암물질 2A군은 인체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제한돼 있거나 불충분한 반면, 동물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충분한 경우 해당된다. 이번 결정은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난달 란셋종양학회지(Lancet Oncology)에 발표한 '온도별 음료의 식도암 위험 연구'에 따른 것이다.


연구팀은 총 4만9000명을 대상으로 음료 온도에 따라 식도암 위험성을 분석한 결과, 65도 이상의 '아주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에서 식도암 위험이 8배나 높았으며, 60~64도의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은 식도암 위험이 2배로 증가했다.


뜨거운 음료를 지속적으로 마시면 식도 점막 내 세포가 뜨거운 음료에 의해 염증이 생겼다가, 나아졌다를 반복하면서 세포 자체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癌)'세포로 바뀐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이상길 교수는 "식도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어서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손상되는 특징이 있다"며 "세계보건기구가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은 지속적으로 꾸준히 먹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식도 건강을 위해선 뜨거운 음료 뿐만 아니라 국, 찌개 등도 식혀서 먹어야 한다. 보통 카페에서 사먹는 뜨거운 아메리카노는 67~70도, 음식점 찌개는 60~70도에 달한다.


이상길 교수는 "일반적인 피부 화상은 눈으로 보여지는 물집이나 발적 현상이 나타나는데, 식도는 눈으로 보이지 않아서 방치도 쉽고 증상이 없어서 염증을 알아차리기도 어렵다"며 "뜨거운 음료를 받은 후 바로 먹기 보다는, 뚜껑을 열어서 3~5분정도 식힌 후 먹거나 입으로 불면서 조금씩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br.lee@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20 11:44 2016/07/20 11:44

항암 치료 시 올바른 식사 가이드

암 환자에게 먹는 것은 치료의 일부이므로 조금이라도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지금부터 항암 치료 시 부작용에 따른 식사 방법에 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식욕 상실, 부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욕 상실이나 식욕 부진은 암에 의해서 직접적으로 발생하거나 치료 과정에서 나타나는 가장 흔한 증상입니다.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치료에 의해 생길 수도 있고, 암 자체에 의해 생길 수 있으며, 막연한 두려움이나 우울한 감정 때문에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오심, 구토 혹은 입맛 자체가 바뀌어 식욕이 상실되는 증상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이 지속되는 기간은 개인에 따라 다릅니다. 어떤 환자는 식욕 상실이 하루 이틀 정도에서 그치는 반면, 어떤 사람은 상당 기간 지속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우선 이러한 식욕 상실이 치료 시 나타날 수 있는 현상임을 이해하고, 입맛이나 식욕에 의존하여 식사를 하지 말고 보다 의식적으로 식사를 하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정상적인 식사를 통해 충분한 열량과 단백질을 섭취할 수 없다면 영양보충 식품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 내내 음식을 주변에 두고 조금씩 자주 먹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식욕 상실이나 부진 시 먹을 수 있는 요령입니다. 참고하여 그때그때 시도해보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식사를 전혀 하고 싶지 않다면 음료 형태로 먹는 것을 권장합니다.
여러 가지 식품들을 골고루 넣어 주스나 스프로 만들어 먹거나, 시중에 나와 있는 영양보충음료 등을 이용해도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요구르트, 우유, 두유 등을 기본적인 음료로 하고 여기에 과일, 아이스크림, 혹은 단백질 파우더 등을 섞어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2. 식사하는 동안에는 음료를 적은 양만 드십시오.
왜냐하면 음료 때문에 포만감을 쉽게 느껴서 다른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음료는 식전이나 식후 30~60분에 마시는 것을 권합니다.


3. 가능한 한 식사 시간은 긴장을 풀고 즐겁게 보내도록 하십시오.
예쁜 그릇을 이용하거나 매력적인 상차림 등으로 식사 분위기를 돋우는 것도 식욕 증진에 도움이 됩니다. 가족들이 모여서 함께 식사를 하며 질환에 대한 긴장감을 풀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든다면 더욱 좋습니다.


4. 주치의가 허락한다면 식사하는 동안 와인을 반 잔 정도 마십니다.
이는 식욕을 자극하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5. 규칙적인 운동을 하여 식욕을 돋우도록 합니다.
식사 전에 산책을 하거나 맛있는 요리 프로그램을 보며 입맛을 자극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손이 쉽게 가는 곳에 간식을 둡니다.
쉽게 먹을 수 있는 치즈, 크래커, 빵, 떡, 고구마, 감자, 옥수수, 과일, 아이스크림, 푸딩 등을 준비하여 애용하도록 합니다.


7. 가능하다면 취침 시간 전에는 소화하기 쉬운 음식을 먹습니다.
그러면 아침에 공복감이 느껴지면서 식사하기가 수월해질 수 있습니다.


8. 음식의 종류를 자주 바꾸어 먹습니다.
기분 전환이 되어 식욕을 돋우는 데 도움이 될뿐 아니라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입안이나 목의 궤양

입안이 헐거나 잇몸이 아프고 목과 식도에 이물감이 느껴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음식을 삼킬 때 통증이 느껴지고, 심하면 고통스러워서 거부하게 됩니다. 우선 딱딱한 음식이나 매운 음식, 신 음식은 피하고 부드럽고 삼키기 쉬운 음식을 먹어야 합니다.

예를 들면, 밀크셰이크, 바나나, 메론, 부드러운 복숭아, 과즙음료, 치즈, 요구르트, 아이스크림, 삶아 으깬 감자, 카스테라와 같이 부드러운 빵, 계란찜, 오트밀, 당근즙, 고기즙, 생선살 등을 이용하여 후루룩 넘기기 좋게 요리한 것입니다.


 참고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가이드> 연세암센터, CJ프레시웨이,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22 10:40 2016/06/22 10:40

카테고리

전체 (1352)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8)
질병,치료 (545)
영양 (95)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3)

공지사항

달력

«   2019/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