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질병 막는 영양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철에는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많다. 감기 바이러스는 도처에 깔려 있고 일조량은 줄어 비타민D 합성량도 적어진다. 빙판길 낙상 위험이 커지고 추운 날씨 탓에 혈관 수축으로 인한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그래서 겨울에 더 유의해야 하는 것이 바로 식사다.
  
부족한 영양소는 채우고 잘못된 식습관을 바로잡아야 활기찬 겨울을 보낼 수 있다. 겨울철 반드시 챙겨 먹어야 할 영양소들을 정리했다.


낙상사고 대비엔 ‘칼슘’
 
칼슘 1일 권장 섭취량이 700㎎인데 한국인의 평균 섭취량은 497.5㎎이다. 칼슘 섭취는 겨울철 더욱 중요하다.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겨울철에는 빙판길 낙상사고가 많은데, 뼈가 약한 사람은 골절 정도가 훨씬 심하다”며 “칼슘을 잘 챙겨 먹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제품을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 우유 한 컵에 약 183㎎의 칼슘이 들어 있다. 뼈째 먹는 생선과 녹황색 채소에도 칼슘이 풍부하다. 멸치 반찬 반 주먹(7g)만 먹어도 약 66㎎의 칼슘을 섭취할 수 있다. 녹황색 채소 중에는 시래기의 칼슘 함유량이 가장 높다. 시래기 작은 한 접시(45g)에 36.9㎎의 칼슘이 들어 있다. 흔히 칼슘이 많다고 알려진 시금치(45g당 20㎎)보다 더 많은 양이다.
  
단 뼈를 튼튼하게 하기 위해서는 칼슘 섭취와 함께 반드시 ‘체중 부하 운동’을 해야 한다. 임경숙 수원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칼슘이 아무리 많더라도 자극 운동이 없으면 뼈가 생성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수영 같은 운동은 체중부하가 되지 않아 뼈 생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빨리 걷기 운동이나 뛰기 운동이 좋다. 날씨가 추워 바깥 운동이 어렵다면 집 안에서 맨손체조를 하는 것도 괜찮다.
 
우울증 예방엔 비타민D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이면 일조량이 줄어 비타민D 체내 합성량이 떨어질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임승길 교수는 “비타민D는 조금 따갑다 싶을 정도의 햇빛에 팔다리를 내놓은 상태에서 하루 15~20분 정도 노출되면 충분히 합성되는데, 겨울에는 이렇게 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칼슘 흡수를 돕는 기능이 가장 잘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비타민D가 부족하면 우울증 위험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D는 세로토닌의 분비를 촉진해 우울증을 예방한다. 가을·겨울철 우울증의 원인을 비타민D 결핍으로 보는 연구도 있다. 암 예방에도 관여한다. 유방·전립샘·대장암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많이 나오고 있다.
  
비타민D는 음식으로 보충할 수 있다. 등푸른 생선·연어·달걀·버섯 등에 비타민D가 풍부하다. 버섯의 경우 조리 전 햇빛에 15분 정도 노출시키면 화학반응으로 비타민D가 더 풍부해진다.
  

건조증 개선엔 비타민 A·E
겨울에는 건조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많다. 이런 때 챙겨 먹어야 할 음식은 비타민 A·E다. 한국임상영양학회 이송미(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 회장은 “비타민A는 피부 세포의 성장과 분화를 촉진하는 핵심 물질”이라며 “비타민A가 부족하면 피부가 거칠해지기 쉽다”고 말했다.

겨울일수록 이런 비타민A 성분을 잘 챙겨 먹어야 한다. 비타민A가 많이 든 음식은 당근·파프리카·늙은 호박 등 주황색이나 노란색을 띤 식품이다. 이들 식품에 든 베타카로틴은 체내에서 비타민A로 바뀌어 작용한다. 여기에 비타민E와 수분 섭취에도 신경 써야 한다. 비타민E는 피부 지질 막의 구성 성분으로 겨울철 피부의 수분 손실을 줄인다. 물 섭취도 중요하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은 “겨울에는 하루 8컵 이상의 물을 의식적으로 먹어야 수분 손실을 보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면역력 강화엔 비타민C

가장 많이 연구된 비타민C의 효능은 면역 체계 강화다. 서울의대 해부학교실 이왕재(전 대한면역학회장) 교수는 “비타민C는 바이러스 활동성을 크게 떨어뜨리고 면역 체계를 강화한다”며 “면역 효과를 보려면 1일 권장 섭취량(100㎎)보다 훨씬 많은 6000㎎ 이상을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반 용량(60~100㎎)으로 섭취했을 때는 플라시보 대조군과 면역 효과 차이가 없었지만 고용량으로 섭취했을 때는 면역 효과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혈관 보호엔 오메가3·단백질
겨울은 심혈관 질환 위험도 커진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 사업지원단 임도선(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단장은 “겨울처럼 추운 날씨에는 혈관이 수축하면서 혈류 공급이 갑자기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상태에서 무리한 활동을 하거나 스트레스가 생기면 혈소판이 떨어져 나가 혈관을 막으면서 급성심근경색증 등이 생길 수 있다.
  

이런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오메가3 등 불포화 지방 섭취를 늘려야 한다. 불포화 지방은 혈액 속 나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을 줄여 혈전이 생길 위험을 줄인다. 불포화 지방은 등푸른 생선과 들기름에 풍부하다. 주 2회 생선을 타지 않게 굽거나 쪄서 요리해 먹고 들기름은 식사 때마다 밥에 뿌려 먹으면 좋다. 단백질 섭취도 중요하다. 임 교수는 “단백질은 심장근육을 만드는 중요한 원료”라며 “살코기·두부·콩 등을 챙겨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트륨 줄이기엔 칼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에는 뜨끈한 국물을 찾게 마련이다. 하지만 국물에는 나트륨이 많아 과다 섭취로 이어질 수 있다. 이송미 회장은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혈압이 올라가고 혈관 벽이 손상돼 각종 심혈관계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짜게 먹으면 신장에서 소변으로 나트륨 배설을 증가시키며 칼슘도 같이 배출하기 때문에 골다공증 위험도 커진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서는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먹어야 한다. 국물을 너무 좋아한다면 나트륨 배출을 늘리는 칼륨 섭취에 신경 써야 한다. 시금치·청경채 등 푸른 잎 채소나 바나나, 멜론 등의 과일에 칼륨이 풍부하다. 된장찌개에 시금치를 넣어 끓인다거나 찌개 요리에 청경채를 듬뿍 넣는 식으로 식재료 궁합을 맞추면 좋다.
   
  

배지영 기자
bae.jiyoung@joongang.co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12/18 11:49 2018/12/18 11:4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견과류가 심장이나 뇌에 좋다는 것은 알고계시죠?

견과류에 포함되어 있는 불포화지방산 중 특히 오메가3 지방산이 혈소판 응집 감소로 혈전 형성을 억제하고 혈관 확장에 기여하여 심혈관질환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염증억제와 면역증진에도 도움을 주는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오메가3는 견과류 중에서도 호두에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견과류에 포함되어 있는 비타민E는 면역기능에 도움을 주며 뇌 건강, 눈 건강을 지켜주는 중요한 성분입니다. 비타민E는 견과류 중 아몬드에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견과류에 암예방에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 ! 알고계셨나요?
옥스퍼드 저널 "Nutrition Reviews"에 발표된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금까지 견과류와 암예방에 관한 36개의 연구결과를 분석한 결과 견과류 섭취가 대장암, 자궁내막암, 췌장암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암종을 제외한 다른 암종에도 효과가 있는지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견과류가 어떻게 암을 예방하는지는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비타민E, 셀레늄, 엽산 등 견과류에 함유된 성분으로 인한 항산화작용, 세포성장조절, DNA손상예방 작용으로 인한것으로 추측됩니다.

그렇다면 견과류는 많이 먹을수록 좋을까요?
견과류 100g의 열량은 500~700kcal로 쌀밥 100g(145kcal)과 비교하면 고칼로리 식품입니다.
견과류에 포함된 지방이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몸에 좋은 지방이라고 하더라도 견과류를 많이 섭취하게 되면 매우 높은 열량을 섭취하게 되므로 견과류 섭취는 하루 한줌(30g)정도로 제한하는것이 좋습니다.
또한 견과류를 많이 섭취하게 되면 설사를 할 수 있으므로 대장암환자나 장루를 가지고 있는 환자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견과류 섭취가 부족하다면 등푸른생선, 식물성 기름을 통해서도 필수지방산, 비타민E를 섭취할 수 있습니다.

암지식정보센터에서 모든 환자분들께 강조하는 사실 !
몸에 좋은 특정 음식을 찾기 보다는 골고루 먹는것이 다양한 영양소를 균형있게 섭취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꼭 기억하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3/08 12:15 2016/03/08 12:15
건강기능식품, 제대로 알고 드시나요?

홍삼, 비타민 등 우리는 건강기능식품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다.
건강기능식품의 정확한 정의와 안전하게 복용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기능식품을 ‘일상 식사에서 결핍되기 쉬운 영양소나 인체에 유용한 기능을 가진 원료나 성분(이하 기능성원료)을 사용하여 제조한 식품으로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식품’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기능성원료는 동물시험, 인체적용시험 등 과학적 근거로 평가하여 인정한다. 그렇기 때문에 건강기능식품은 질병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의약품이 아니며, 기능성을 가지지 않은 일반 식품과도 다르다.


건강기능식품을 사기 전에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도안을 확인한다. 문구나 도안이 명시된 건강기능식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기능성과 안전성을 평가해 인정한 제품으로, 생산에서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리되고 있다.


좋다고 무조건 많이 먹지 말아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기능식품은 섭취량과 섭취 방법이 정해져 있으므로 복용 전에 꼭 확인하고 많이 복용하지 않도록 한다. 또 기존에 복용하던 약이 있을 경우에 함께 복용하면 약효가 감소하거나 상호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주의한다.


오메가3, 감마리놀렌산, 은행잎추출물은 지혈작용을 방해하기 때문에 혈액응고억제제, 항혈소판제와 함께 복용 시 특별히 주의하고, 수술 전에는 섭취를 금한다.


그밖에 대두나 난황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레시틴, 게나 새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키토산 섭취에 주의한다. 프로바이오틱스 중에는 냉장 보관해야 하는 제품도 있으므로 구매할 때 보관법을 확인한다.


내게 좋은가 확인하려면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또 나에게 필요한 기능이무엇인지도 모른 채 주변에서 좋다고 추천하는 제품을 덜컥 구입하는 사람들이 많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http://www.foodnara.go.kr/hfoodi)에서는 건강기능식품의 원료, 기능에 대한 정보와 함께 성과 나이에 알맞은 건강기능식품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에서 건강기능식품의 원료, 기능에 대한 정보를 확인해서 나한테 맞는 것인지 꼼꼼히 따져보자.


세브란스병원 웹진 : http://blog.iseverance.com/sev
글 정선미 약사(약무국) | 사진 셔터스톡

2014/12/11 14:30 2014/12/11 14:30

오메가 3는 암 예방과 치료 효과에 도움이 될까?


2007년에 실시한 국민 건강 인터뷰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성인들이 비타민도 아니고 미네랄제도 아닌 영양 보충제인 오메가 3 지방산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메가 3란 무엇이며 정말 필요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메가 3 필수 지방산은 정상적인 사람의 성장과 발전에 필요한 불포화 지방산의 일종 입니다. 하지만 사람의 몸 자체는 오메가 3 필수 지방산을 만들어 낼 수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을 통해 필수 지방산을 얻어야 합니다.


Fish oil (생선 기름)은 DHA ( docosahexaenoic acid )과 EPA ( eicosapentaenoic acid )라 불리는 2가지의 오메가 3 지방산을 포함 합니다. 녹색 잎이 많은 채소의 오일에는 ALA ( alpha-linolenic acid)가 포함되어 있으며 체내에서 DHA 와 EPA로 변환 할 수 있는 기능은 제한되어 있습니다.


많은 연구를 통해서 바다에서 유래된 오메가 3지방산이 중성 지방과 심장 혈관 질환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오메가 3 필수 지방산이 심장 혈관 질환에 유익한 효과를 가지가지는 것 달리 암 예방과 치료 효과가 있는지는 불확실 합니다. 오메가 3 지방산은 많은 효과를 가지고 있고 그 중 의 하나는 염증 경로를 조절하는 것입니다. MD 앤더슨의 여러 의사와 연구자들은 오메가 3와 암의 예방과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항 염증과 세포 성장 억제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연구 하고 있습니다.

Fish oil 복용에 의한 위험도 있는데 그것은 잠재적으로 특히 수술시 출혈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더욱이 미국 전역의 암센터에서 시행된 연구에서 오메가 3 지방산과 전립선 암의 위험 증가의 연관성이 밝혀졌습니다. 이 연구에서 참가자들의 식이에 대한 정보는 수집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혈액내의 오메가 3 지방산이 식품으로부터 왔는지 보충제로부터 왔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여러 가지 상황을 볼 때 오메가 3 필수 지방산은 복잡한 효과를 가지고 있고 지속적인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 입니다.

암 예방 및 치료에 있어서 오메가 3의 역할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수행될 필요가 있습니다. 그 예로 국립 보건 연구소가 시행하는 연구를 통해 미국 전역의 성인 25,875명에게 비타민 D 또는 오메가 3 지방산을 매일 섭취 하도록 하여 암의 발생과 심장 질환, 뇌졸중 감소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연구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메가 3를 음식에서 얻을 수 있는 방법

l  생선과 Fish oil

l  야채 오일 : 아마씨, 카놀라, 콩, 올리브 오일

l  녹색 잎이 많은 채소

l  풀을 먹고 자란 가축에서 얻은 고기, 계란 등


출처 : http://www.mdanderson.org/publications/focused-on-health/issues/2011-april/dietfoods.html

2014/09/12 10:18 2014/09/12 10:18

카테고리

전체 (1372)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5)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