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흉터레이저센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07 [메디컬투데이]“신경 쓰이는 흉터, 적게 남도록 하기 위해 빠른 치료가 관건”

“신경 쓰이는 흉터, 적게 남도록 하기 위해 빠른 치료가 관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주희 교수/ 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


얼굴이나 목에 조그만 흉터라도 생기면 평소에는 잘 안 보던 거울을 자주 보게 되기도 하고 화장을 짙게 해서라도 이를 가리고 싶어질 만큼 신경이 쓰인다. 이보다 더한 어렸을 적 다쳤던 부위에 남은 흉터나 화상 자국, 특히 수술흉터와 같이 눈에 띄는 형태의 흉터를 가지고 있다면 더욱 그러할 것이다.


아울러 이같은 흉터는 심리적인 위축 등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유형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이에 본지는 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 이주희 교수를 만나 흉터치료에 관해 이야기를 나눠봤다.


흉터란 상처를 입은 후 손상됐던 피부가 치유된 흔적이다. 이런 흉터의 형성은 상처의 크기, 깊이, 위치에 따라, 또한 환자의 연령 및 유전적 요인, 색조를 비롯한 피부의 특성, 일광의 과다노출 등에 따라 다르게 형성된다.


또한 각종 외과적 수술 후에도 필연적으로 흉터가 생기기 마련이다. 아울러 수술 후 방사선, 약물치료 등의 이차적인 치료로 인해 흉터가 넓어지고 보기 흉해지는 경우도 있다.


이같은 흉터가 눈에 띄는 부위에 남게 되면 미용적으로 보기 흉할 뿐만 아니라 흉터의 비후, 유착, 섬유화, 림프부종 등의 증상이 동반 될 경우 기능적인 이상을 초래해 수술 후 환자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게 된다.


그렇다면 수술 흉터, 언제부터 치료하는 것이 좋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주희 교수는 “레이저 시술은 수술상처가 아물고 2주~4주 이후부터 시행가능하며 초기의 딱딱해지고 부풀어오르는 흉터의 변화를 예방하고 보다 빨리 부드럽게 성숙돼 흉터가 눈에 덜 띄도록 하는 데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흉터를 보다 적게 남도록 하려면 상처가 아문 이후 되도록 빨리 치료를 받아 위와 같은 변화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흉터를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레이저로 호전이 없거나 흉터가 너무 넓은 경우, 튀어오르는 경우 등은 흉터성형술이 필요한데 이는 흉터발생 6개월 이후에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흉터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레이저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으며 흉터의 종류 및 환자의 피부 특성을 고려해 어떤 레이저를 사용할지 결정하게 된다.


치료에 사용하는 레이저 종류에는 ▲재생 레이저 ▲고주파 레이저 ▲혈관 레이저 ▲색소 레이저 등이 있다.


재생 레이저는 일정한 간격으로 미세한 열 에서지를 피부 표면뿐만 아니라 진피 깊숙이까지 전달해 피부 재생 성장인자들이 배출되도록 하는 레이저이다.
레이저가 침투된 조직에서는 섬유아세포의 활성이 증가돼 콜라겐 생성을 촉진하고 표피의 줄기세포 증식이 유도돼 표피와 진피의 재생이 일어나게 된다.


고주파 레이저는 미세한 침을 이용해 진피의 여러층에 다양한 강도의 고주파를 조사해 섬유아세포의 활성을 증가시키고 여러 가지 피부 재생 성장인자들이 배출되도록 한다.
혈관 레이저는 진피 내 혈관을 표적으로 해 흉터의 붉은 색을 완화시키며 과도한 혈관증식을 억제해 비후성 흉터 및 켈로이드 발생을 최소화 시킨다.


색소 레이저는 멜라닌 색소에 선택적으로 흡수되는 광선을 발생하는 레이저로 정상피부에는 거의 손상을 주지 않고 멜라닌 색소성 병변만 정교하게 파괴하므로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만족할 만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주희 교수는 “보다 효율적인 치료를 위해 두 가지 이상의 레이저를 함께 사용하는 경우도 있으며 추가로 냉동치료나 주사치료를 병합해 시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흉터의 치료 방법 및 치료 시기는 사람에 따라, 흉터의 위치와 양상에 따라 일정하지 않으므로 전문의와 상의해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dusdnr1663@mdtoday.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07 09:34 2016/07/07 09:34

카테고리

전체 (120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02)
질병,치료 (495)
영양 (90)
건강레시피 (126)
운동 (58)
언론보도 (317)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