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 없는 식사로 예민한 식도와 위를 편안하게!

상처가 있는 식도 점막을 강하게 자극하는 음식들이 있다. 역류성 식도염 환자들은 이전에 소화불량이나 신트림을 일으켰던 음식은 먹지 않는 게 낫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역류성 식도염'환자수가 최근 5년 사이에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에 들어 있는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면서 식도 점막이 상하거나 식도에 궤양이 생기는 병이다. 이 질환은 특히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서 치료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그 습관을 꾸준히 유지해야 한다.

과식과 야식은 그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류성 식도염의 주된 원인은 서구화된 식습관에서 비롯된 비만이다. 특히 복부 비만이 심하면 위를 압박해 위액이나 위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기 쉽다. 따라서 역류성 식도염을 치료하려면 체중 조절을위해 적절한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또 감소된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고령의 비만환자는 다이어트를 하다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주치의와 상의하도록 하자.

과식은 위산을 많이 분비시키고 위 배출을 지연시켜 역류 횟수를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식사는 여러번 나누어 조금씩 먹는 것이 좋다. 또 야식을 먹으면 역류성 식도염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그러므로 잠자기 전에 음식을 섭취하는 건 피해야한다. 식후에는 적어도 2-3시간은 눕지 않고, 가벼운 활동을 하거나 휴식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역류 유발하는 음식은 제한하고, 영양소는 균형있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 역류 증상이 있는 사람이 감귤류나 토마토 쥬스 등을 먹으면 통증을 느낄 수 있다. 감귤류나 토마토 쥬스가 식도 점막의 염증 부위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강하게 양념이 된 음식을 먹었을 때도 역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양념 그 자체는 식도 점막이나 하부 식도 괄약근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지방이 많거나 토마토가 들어간 음식에 강하게 양념을 하면 그것을 먹은 환자의 식도에 역류 증상이 생길 수 있는 것이다.
 
커피(카페인 없는 커피 포함)와 카페인 함유 식품도 상처가 있는 식도 점막을 자극해 식도 역류를 유발할 수 있다. 개인마다 증상을 일으키는 식품, 증상이 나타나는 정도가 다르다. 그래서 이전에 소화불량이나 신트림 같은 증상을 일으켰던 음식은 먹지 않는 게 낫다.

위와 식도 사이에 있는 괄약근의 압력이 줄어들어도 역류가 잘 일어난다. 기름진 음식, 술, 민트류, 초콜릿, 커피 등은 괄약근의 압력을 줄여 역류를 일으킬 수 있는 식품이다. 그리고 커피, 술, 후추는 위산분비를 증가시키므로 좋지 않다.

역류성 식도염 증상을 특히 악화시키기 쉬운 식품으로는 콜라, 커피, 차, 코코아, 술 등의 음료류, 우유 및 유제품, 기름이 많이 들어 간 달걀 프라이나 스크램블드 에그, 지방 함량이 많은 케이크나 과자, 튀김 등의 간식류, 어육류(고기튀김, 베이컨, 소시지, 햄 등)가 있다. 그밖에 생양파, 생마늘 같은 매운 야채나 쑥갓 등 향이 강한 채소는 개인에 따라 증상을 악화시키고 트림을 번번히 유발시키므로 제한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환자들은 대부분 특정 식품이 자신의 증상을 악화시킨다고 생각해서, 그 식품을 스스로 제한해 영양소 결핍을 초래한다. 그러므로 정기적인 진료를 통해 건강 상태를 확인해서 영양소를 균형 있게 섭취하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하다.


역류성 식도염 환자에게는 식도 점막의 염증 부위를 자극하는 음식이나 위와 식도 사이에 있는 괄약근의 압력을 줄이는 음식, 위산 분비를 증가시키는 음식은 좋지 않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이정민(영양팀)

2016/01/19 15:43 2016/01/19 15:43

[건강한 목요일] 노성훈 박사의 건강 비타민 - 상식과 다른 위암 절제

암 진행 정도보다 발생 위치 중요, 위쪽에 발병 땐 1기라도 전체절제
수술 범위 결정엔 암 형태도 영향, 혹 모양보다 넓게 퍼진 모양 위험

위암 판정을 받고 수술이 결정되면 환자와 보호자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이 있다.


“위를 다 들어내나요, 아니면 일부만 자르나요.”


수술 목적은 암을 제거하는 것이다. 환자는 수술을 받더라도 위를 가급적 많이 보존하고 싶어 한다. 의료진도 마찬가지로 환자의 위를 최대한 적게 절제하는 게 원칙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모(56·부산 시 남구)씨는 지난 3월 건강검진에서 위 내시경 검사를 받았다. 의사가 “궤양이 심해 암일 수 있으니 큰 병원에 가보라”고 권했다. 정밀 검사 결과 위암 1기 진단을 받았다. 홍씨는 1기라고 하니 내시경으로 암을 제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홍씨는 5월 위를 다 잘라내는 수술(전체절제술)을 받았다.
위를 잘라내고 식도와 소장을 연결했다.


박모(53·경남 창원시)씨는 2013년부터 소화가 잘 안 되고 가끔 명치 끝이 아팠다. 그 이후 토하는 횟수가 늘어났고, 음식을 삼키기가 힘들어졌다. 집 근처 병원에서 “위암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고 지난해 8월 큰 병원에서 위암 3기 진단을 받았다. 박씨는 위의 3분의 2 정도를 잘라내는 부분절제술을 받았다.

위를 절제한 정도를 보면 홍씨의 암이 더 심한 것 같은데 실상은 반대다. 왜 1기는 위를 다 절제하고 3기는 부분만 잘라냈을까. 많은 사람이 암의 진행 정도, 즉 병기(病期)가 높아질수록 위를 많이 절제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절제 범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암이 발생한 위치다. 위를 삼등분해 위의 상단에 위암이 발생했을 때는 홍씨처럼 1기라도 위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암세포가 있는 위의 상단만 절제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일부 환자에게서 심한 역류성 식도염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해 식사를 하기 힘들어진다. 그래서 위의 상단에 암이 생겼을 때는 대개 위 전체를 절제한다. 반면 위 중간이나 하단에 위암이 발생했을 때는 위 하부 3분의 2를 절제하고 남은 위를 십이지장 또는 소장과 연결한다. 박씨가 여기에 해당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1만8377건의 위암 수술 중 21.3%가 전체 절제이고 나머지는 부분 절제이다. 부분 절제가 훨씬 많다.


실제로 수술에서는 암 덩어리보다 더 넓게 제거한다. 암세포가 위벽을 따라 주위로 퍼져나가기 때문에 안전하게 절제 범위를 2~5㎝ 더 넓게 잡는다. 수술실에서 육안으로 봐서는 암 덩어리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미경으로 보면 암세포가 있을 때가 있다.


위를 절제한 정도를 보면 홍씨의 암이 더 심한 것 같은데 실상은 반대다. 왜 1기는 위를 다 절제하고 3기는 부분만 잘라냈을까. 많은 사람이 암의 진행 정도, 즉 병기(病期)가 높아질수록 위를 많이 절제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절제 범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암이 발생한 위치다. 위를 삼등분해 위의 상단에 위암이 발생했을 때는 홍씨처럼 1기라도 위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암세포가 있는 위의 상단만 절제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일부 환자에게서 심한 역류성 식도염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해 식사를 하기 힘들어진다. 그래서 위의 상단에 암이 생겼을 때는 대개 위 전체를 절제한다. 반면 위 중간이나 하단에 위암이 발생했을 때는 위 하부 3분의 2를 절제하고 남은 위를 십이지장 또는 소장과 연결한다. 박씨가 여기에 해당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1만8377건의 위암 수술 중 21.3%가 전체 절제이고 나머지는 부분 절제이다. 부분 절제가 훨씬 많다.

실제로 수술에서는 암 덩어리보다 더 넓게 제거한다. 암세포가 위벽을 따라 주위로 퍼져나가기 때문에 안전하게 절제 범위를 2~5㎝ 더 넓게 잡는다. 수술실에서 육안으로 봐서는 암 덩어리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미경으로 보면 암세포가 있을 때가 있다.

위장이 보내는 신호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소화불량, 속 쓰림이 오랜 시간 계속된다면 소화제로 해결해서는 안 된다. 평소에 위염이 있는 사람이라면 내시경 검사를 통해 위염이 어떤 단계인지 제대로 알아야 한다.
 
위축성 위염(점막 세포가 위축돼 위 점막이 얇아진 상태)은 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위암 예방을 위해 짠 음식, 탄 음식, 담배를 피해야 한다. 운동과 신선한 채소를 가까이하자.


노성훈 연세암병원 원장

2015/06/18 10:17 2015/06/18 10:17

카테고리

전체 (1378)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9)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