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 미역귀 국 & 미역귀 장조림


오늘 힐링 레시피의 주재료는 미역귀다. 첫 번째 요리는 전복 미역귀 국. 미역귀는 두껍고, 점액질이 많아 나와 요리하기 쉽지는 않다. 미역귀의 점액질은 끓이면 없어진다.


참기름이 미역귀에 잘 배이도록 충분히 볶아주는 것이 포인트다. 칼로리와 지방이 적고, 비타
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전복을 넣으면 명품 보양식이 된다. 까나리액젓으로 간을 하면 맛의 풍미가 더해진다.


두 번째 요리는 미역귀 장조림이다. 미역귀를 작은 크기로 잘라 물에 불려 부드럽게 해 놓는 것이 중요하다. 미역귀에 자체염분이 있으므로 간장은 많이 넣지 않도록 한다. 표고와 죽순을 함께 넣어 졸이면 향과 풍미가 더해지면서, 고기 장조림보다 더 맛있다. 장조림을 할 때 마늘이나 고추는 불을 끄고 넣어줘야 향과 맛이 살아있다.
 

김형미 연세세브란스 영양팀장은 “고칼로리, 고지방 식사 및 알코올 섭취 등은 체내에서 피지를 많이 만들어지게 해 여드름을 유발하므로 칼로리나 지방의 지나친 섭취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복 미역귀 국

재료

미역귀 5덩어리, 전복 3마리, 마늘 1/2큰술, 참기름 1큰술, 까나리액젓 1큰술, 물 1ℓ


만드는 법

1. 미역귀는 작은 크기로 잘라 찬물에 20분 이상 불려 부드럽게 해 놓는다.

2. 전복은 요리솔을 이용해서 깨끗이 닦아준다.

3.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미역귀를 볶다가 물을 부어준다.

4. 국물이 끓으면 전복과 마늘을 넣고 까나리액젓으로 간을 맞춰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역귀 장조림

재료

미역귀 4덩어리, 표고버섯 5개, 죽순 1대, 알마늘 10톨 양념(간장 2큰술, 설탕 1작은술, 통후추 5알, 물 1컵)


만드는 법

1. 미역귀는 작은크기로 잘라 찬물에 20분 이상 불려 부드럽게 해 놓는다.

2. 냄비에 양념을 넣고 불린 미역귀를 넣고 중 약불에서 10분 정도 끓여준다.

3. 10분 정도 끓은 후 표고버섯과 죽순을 넣고 10분 정도 더 끓여준다.

4. 다 끓으면 알마늘을 넣고 불을 끄고 뜸들이며 마늘을 익혀준다.


메뉴감수 = 김형미 연세 세브란스 영양팀장, 셰프 = 윤미현
푸드스타일리스트 = 임윤수·김혜경, 사진 = 김호웅 기자

2014/10/24 10:22 2014/10/24 10:22
메시 고구마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고구마 140g
바나나 20g
사과 20g
셀러리 10g
체다치즈 5g
모차렐라치즈 5g
마요네즈 15g
파슬리가루 약간


만들기
1. 고구마는 쪄서 반으로 갈라 속을 파내어 으깬다.
2. 바난, 사과, 샐러리, 체다치즈는 다진다.
3. 으깬 고구마, 바나나, 사과, 샐러리, 체다치즈, 마요네즈를 섞어 고구마 속에 채워 넣고 모차렐라치즈를 올린다.
4. 200도의 오븐에서 고구마를 7~8분간 굽고 파슬리가루를 뿌려낸다.


------- 조리 포인트 --------------------------------------------------------------------------------               오븐이 없는 경우 전자레인지에서 1분 정도 익혀도 된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10/07 09:48 2014/10/07 09:48

CJ프레시웨이 추천 힐링 레시피 더덕구이


오늘 후두염에 도움이 되는 힐링 레시피 재료는 더덕이다. 첫 번째 요리는 더덕구이. 더덕 특유의 쌉쌀한 맛을 고추장 양념으로 잡을 수 있다. 더덕의 알싸한 맛을 즐기고 싶거나, 목에 자극이 될 것 같으면 고추장 양념을 적당히 줄이자. 또한 아삭한 식감이 좋다면 살짝 굽는 것이 요령이다.


두 번째 요리는 더덕배샐러드. 더덕 외에도 목에 좋다는 배와 모과청까지 넣었다. 여기에 아삭하고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B군이 많이 함유된 영양부추를 추가하고 상큼한 레몬즙을 넣었으니, 그야말로 ‘종합 비타민’ 요리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연세세브란스 김형미 영양팀장은 “비타민A와 비타민C는 피부와 점막을 튼튼하게 하고 피로를 풀어 주는 등 면역력을 높이는 성분”이라며 “후두염 증상이 나타난다면 매일 다양한 과일과 제철 채소를 충분히 먹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더덕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더덕 7개
참기름 3큰술
고추장 3큰술
올리고당 2큰술
매실청 1큰술
볶음참깨 약간


만드는 법
1. 더덕은 흙을 닦아 내고 감자칼로 껍질을 제거한다.
2. 더덕은 반을 길게 갈라 방망이로 두들겨 준다.
3. 더덕에 참기름을 바른다.
4. 고추장, 올리고당, 매실청을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5. 양념장을 더덕에 골고루 발라 준다.
6. 달군 팬에 기름을 살짝만 두르고 양념 바른 더덕을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7. 접시에 담으면서 참깨를 뿌려 낸다.


◆더덕배샐러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깐더덕 2개
배 1/2개
영양부추 20g
모과청 3큰술
소금 1/2작은술
레몬즙 1큰술
볶음참깨 1/2큰술


만드는 법
1. 더덕은 얇게 썬다.
2. 배는 껍질을 벗기고 채 썬다.
3. 영양부추는 3㎝ 길이로 썰어 준다
4. 모과청, 소금, 레몬즙, 참깨를 섞어 모과드레싱을 만든다.
5. 볼에 더덕, 배, 영양부추를 넣고 드레싱을 넣어 가볍게 섞어 준다.
6. 접시에 담아 낸다.



메뉴 감수 = 김형미 연세세브란스 영양팀장
셰프 = 윤미현
푸드스타일리스트 = 임윤수·김혜경
사진 = 김호웅 기자

2014/10/06 14:15 2014/10/06 14:15

해초비빔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쌀소면 60g
해초 30g
양배추 5g
적양배추 5g
양파 5g
적상추 5g
깻잎 약간


비빔장
초고추장 20g
참기름 1ml
통깨 1g
레몬즙 1ml


만들기
1. 해초는 찬물에 불려 물기를 뺀다.
2. 양배추, 적양배추, 양파, 적상추, 깻잎은 채썬다.
3. 쌀소면은 끓는 물에 5분간 삶아 적당히 익으면 찬물에 헹궈 물기를 뺀다.
4. 그릇에 쌀소면과 해초, 채썬 채소를 돌려 담고 분량의 비빔장 재료를 섞어 곁들인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10/06 11:49 2014/10/06 11:49

“외식이 잦으면 고혈압과 복부비만이 생기고 위암의 위험이 커진다”

고민에 빠진 식탁



무역회사에 다니는 김도훈(32·서울 강서구)씨는 매일 오전 7시에 일어난다. 부부가 씻고 출근하기 바쁘다. 아침밥은 생각도 못한다. 오전 7시30분쯤 집을 나서 오전 8시 안에 회사에 도착한다. 점심 때 처음으로 곡기(穀氣)를 입에 댄다. 오후 7시쯤 저녁밥을 먹고 다음날 점심까지 17시간가량 먹는 게 없다. 김씨는 “맞벌이 부부치고 제대로 아침을 챙겨 먹는 경우를 거의 못 봤다”며 “아침 안 먹어도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서 일하는 김재승(34·경기도 일산)씨는 아침을 거르고 집밥을 거의 먹지 않는다. 점심은 도시락을 사 먹거나 동료들과 외식을 한다. 퇴근 후 집에 돌아와 저녁 식사를 하는 경우는 드물다. 김씨는 “일주일에 고작 3~4회 정도 집밥을 먹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혼인 김씨는 대학 졸업 후 10년 가까이 이런 식습관을 유지해왔다. 이 기간 그의 체중은 75㎏에서 85㎏으로 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 4명 중 1명(23.8%)은 이런저런 이유로 아침을 먹지 않고 3명 중 1명꼴로 하루 한 끼 이상 외식을 한다. 아침은 굶고 집밥 대신 식당 밥을 먹는 쪽으로 한국인의 식습관이 굳어지고 있다. 5년째 이런 현상이 나타난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지난해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다. 이 조사는 연령 구분 없이 1만 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설문조사를 한다. 이 조사에 아침 식사 결식률 지표가 들어간 것은 2005년이다. 그해 결식률이 21.6%에서 2012년 23.3%, 지난해 23.8%가 됐다. 소폭이지만 꾸준히 증가한다. 연령별로는 10~30대 젊은 층이 많이 굶는다. 20대가 가장 높고 10대, 30대가 뒤를 잇는다. 하루 한 끼 이상 외식을 하는 비율은 2008년 24.2%에서 지난해 31.7%로 증가했다.



아침 결식은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줄까. 뉴욕타임스는 8월 ‘미국 임상영양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발표된 두 편의 논문을 소개했다. 아침 식사 관련 기존 학설을 뒤집는 것이다. 미국 앨라배마대학의 데이비드 앨리슨 박사팀은 살을 빼려는 300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아침을 먹고, 다른 한 그룹은 먹지 않고, 나머지 한 그룹은 그동안 하던 대로 하게 했다. 그 결과 16주 후 체중 변화가 거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식사와 체중에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영국 배스대학 제임스 베츠 박사팀은 33명을 아침 먹는 그룹(16명)과 안 먹는 그룹(17명)으로 나눴다. 6주가 지나도 이들의 혈당·혈압·콜레스테롤 수치 등에 차이가 거의 없었다. 아침을 먹은 사람이 오전에 활발히 움직여 500㎉를 더 소모했다. 베츠 교수는 “아침 결식이 건강에 해롭다는 주장은 근거가 희박하다”고 평가했다.


두 연구대로라면 아침 식사는 하건 말건 크게 상관이 없다. 하지만 이런 견해가 정설로 자리 잡기는 힘들어 보인다. 아침 식사가 건강에 필수적이라는 연구가 쏟아진다. 이달 초 영국의 세인트 조지대학 앤절라 도닌 박사팀은 9~10세 취학아동 4000여 명의 공복 시 혈액과 아침 식사 습관을 비교했다. 아침을 챙겨 먹은 아이들은 인슐린 저항성이 낮게 나타나 미래 당뇨병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왔다.



대부분의 국내 전문가들도 도닌 박사 쪽이다. 차병원 차움 안티에이징센터 김종석 교수는 “영국 배스대학팀이 이번에 6주가 아니라 6년 관찰했다면 결과가 딴판으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공복 시간이 길 경우 밥을 먹을 때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 대사질환(신체의 신진대사에 이상이 생기는 병, 고혈압·당뇨 등)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버드 의대 레아 카힐 교수팀 연구도 마찬가지다. 카힐 교수는 지난해 남성 2만7000여 명의 16년 데이터를 추적했다. 그 결과 아침 식사가 심근경색을 포함한 관상동맥 심장병 위험을 약 30%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부 10대나 여성은 체중을 줄이려 아침을 굶는다. 고등학교 2학년인 김모(17·인천 서구)양은 일부러 아침을 먹지 않는다. 김양은 “학교에서 가만히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 살이 찌기 쉽다”며 “친구들도 대부분 아침 식사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양은 키 1m61㎝에 53㎏, 정상이다. 하지만 일부 학자는 이런 습관이 장기화되면 비만을 초래한다고 경고한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비만센터 강재헌 교수는 “오랜 기간 아침을 거르는 사람은 정크푸드나 패스트푸드 등의 간식을 많이 먹고, 폭식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식으로 식습관이 서서히 변하기 때문에 자기도 모르는 새 체중이 불어난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박민선(가정의학) 교수는 여성의 아침 결식이 더 문제라고 말한다. 박 교수는 “아침을 굶으면 공복 시간이 길어져 몸이 에너지를 쓰기 위해 근육을 빼서 쓴다”면서 “나이가 들수록, 근육 양이 적은 여성일수록 근육 대신 지방이 많아져 대사질환이 생기기 쉽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아침을 굶기보다는 차라리 외식이라도 하는 게 낫다”고 덧붙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잦은 외식은 건강에 독이 된다. 노성훈 연세암병원장은 “바깥에서 먹는 음식은 영양보단 맛에 치중하기 때문에 나트륨·당·첨가물이 많고 신선도·위생상태를 알 길이 없다”“외식이 잦으면 고혈압과 복부비만이 생기고 위암의 위험이 커진다”고 말했다.


외식이 증가하면서 에너지나 지방을 과잉 섭취하는 사람의 비율이 증가한다. 2008년 4.7%에서 지난해 9.7%로 5년 사이에 두 배 이상이 됐다(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질병관리본부 건강영양조사과 김현자 연구원은 “외식을 많이 할수록 지방을 섭취하는 비율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중앙일보]장주영 기자



2014/09/26 14:18 2014/09/26 14:18

카테고리

전체 (1202)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02)
질병,치료 (495)
영양 (90)
건강레시피 (126)
운동 (58)
언론보도 (316)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