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치료에꼭필요한식단가이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6/15 암 세포가 영양 불균형을 일으킨다
  2. 2016/06/02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식단 가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 세포는 여러 가지 식욕 억제 물질을 배출하여 식욕 부진, 미각 변화, 조기 포만감을 일으켜 식사를 못하게 합니다. 많은 환자들이 식사를 할 수 없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맛과 냄새에 대한 감각 이상을 호소합니다.

암 환자의 경우 단맛에 대한 민감도는 증가 또는 감소하고, 짠맛과 신맛에 대한 민감도는 줄어들며, 쓴맛에 대한 민감도는 강해집니다.

특히 쓴맛에 대해 예민해지면서 육류에 함유되어 있는 철분의 맛까지 느끼게 되는데, 이는 단백질 급원 식품으로 좋은 육류를 거부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음식 냄새에도 예민해지고, 음식 냄새만으로도 포만감을 느끼게 되어 식사를 많이 할 수 없게 되기도 합니다.


한편, 암 세포가 활발하게 증식하면 이 과정에서 열량이 많이 소모됩니다. 따라서 신체의 정상적인 세포에 사용되는 열량뿐 아니라 더 많은 열량을 필요로 하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항암 치료에 따라 영양소의 대사 과정이 변화됩니다. 이러한 대사적인 변화는 환자마다 개인차가 심하여 일정하지 않으며, 병변의 단계와 치료 과정에 따라 매우 다양한 경향을 보입니다.


이렇게 열량과 영양소의 소모는 늘어나면서 반대로 식사량이 줄어들면 결국 영양 불량 상태가 됩니다. 그러면 설상가상으로 부족한 열량을 보충하기 위해 결국 신체 조직인 체내 단백질을 조금씩 분해하여 열량 공급원으로 사용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신체 구성 성분인 단백질 손실이 많아집니다.


식사를 통한 단백질 공급이 부족해지면 단백질 합성에 사용되는 아미노산의 양이 감소하여 체내 단백질 합성이 줄어듭니다.그러면 결국 체내 단백질이 부족하게 되고, 장 점막 세포가 변화되어 장 질환을 초래하고, 면역 세포의 생성 부족으로 면역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부족한 어네지원을 충당하기 위해 체내 조직에 저장되어 있던 지방을 이용하게 됩니다. 이렇게 체내에 저장되었던 지방량까지 감소하면 환자의 체력은 급격히 떨어집니다.

더욱 심각한 것은 매일 식품을 통해 공급해야 하는 비타민과 무기질까지 점점 고갈되고, 일부 영양소의 경우 결핍 증세가 나타나게 됩니다. 영양 불량 상태가 회복되지 못하면 더 심각한 상태인 카켁시아로 점점 빠져들게 됩니다.


카엑시아란 식욕 부진 외에도 포만감, 미각 변화, 섭취 열량 요구량 증가, 영양소 대사 과정 변화, 비정상적인 대사 등으로 빈혈, 쇠약감, 심한 체중 감소, 체력 저하가 발생하는 총체적인 영양 불량 상태를 의미합니다. 특히 두경부, 위,췌장, 폐, 결장, 난소에 종양이 있는 환자에게 흔히 나타납니다. 반면, 유방암 환자에게는 거의 나타나지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참고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가이드> 연세암센터, CJ프레시웨이,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15 10:20 2016/06/15 10:20

음식 섭취가 힘들 때의 식사요령

 
암 치료를 시작하면 환자는 신체적, 정신적 변화를 겪게 됩니다. 암 세포에 의한 영양소 대사 변화와 치료의 부작용 등으로 식욕을 잃게 되거나 체력이 점점 떨어지면서 치료조차도 견디기 힘든 상황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기적의 식품이나 약을 찾아 시간과 돈을 소모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런 식품이나 약은 없습니다. 암 환자에게 먹거리는 삶의 질을 좌우할 뿐만 아니라 치료의 기초가 됩니다.

 
많은 암 환자들이 치료 과정 중에 정상적인 식사 섭추리를 어려워하면서 먹는 것과의 전쟁 아닌 전쟁을 하게 됩니다. 음식을 못 먹게되면 우선 체력이 떨어지지만, 극도의 두려움과 공포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부작용이 더 심화되면서 심각한 악순환으로 빠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작용이 나타났을 때 기억해야 할 두 가지 중요한 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첫째, 영양은 식욕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환자는 식욕이 없더라도 먹는 것 자체가 치료의 일부분임을 이해하고 치료 차원에서 조금이라도 먹으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도저히 먹을 수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억지로 먹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한 수저만이라도 먹는데 의의를 두고 긍정적인 마음을 갖도록 하십시오.

 

둘째, ‘부작용 기억하기기록하기입니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치료에 따른 부작용은 개인마다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며, 치료는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 차례 반복됩니다. 그러므로 치료 시 발생하는 자신만의 부작용을 기억하고, 치료 중 좋았던 음식 등을 기록해두면 다음 치료 과정에서 식품을 선택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환자마다 음식을 잘 먹을 수 있는 시간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아침에 식욕이 좋다고 합니다. 이때 가능한 많이 먹도록 하십시오. 아침에 식욕이 좋을 경우 이른 시간일지라도 많이 먹고, 오후에 별로 먹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때는 간단한 간식이나 유동식을 먹도록 합니다.

 
만약 한두 가지 음식만 입에 당긴다면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있기 전까지는 그 음식만이라도 충분히 먹도록 하십시오. 여러 가지 식품을 넣어 만든 영양 죽이나 영양 보충 음료를 먹는 것도 부족한 열량과 단백질을 보충하는 한 방법입니다.


음식을 전혀 먹을 수 없을 때는 너무 걱정만 하지 말고 기분이 좋아질 수 있는 무엇인가를 해보십시오. 그러나 가능한 한 빨리 다시 먹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하며, 2~3일 안에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주치의와 의논하십시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수분 섭취입니다. 식사량이 적어지면 수분 섭취량도 감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식사량이 줄어들더라도 매일 1.000~1.400cc정도 (5~7)의 물을 마시도록 해야 합니다.


참고 : <암 치료예 꼭 필요한 암 식단가이드> 연세암센터, CJ프레시웨이,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02 11:27 2016/06/02 11:27

카테고리

전체 (1161)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99)
질병,치료 (486)
영양 (90)
건강레시피 (126)
운동 (58)
언론보도 (287)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