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근치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02 [news1] 무서운건 합병증…발병후 골든타임 72시간

신경통으로 이어지는 경우 적잖아…교감신경 치료도 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상포진이 발병한 뒤 가장 무서운 것은 합병증이다. 제때 치료받지 못하면 2차 세균감염이 발생하거나, 통증이 지속될 수 있다.


대상포진은 수두바이러스가 체내 신경근에 잠복한 뒤 몸이 허약할 때 발병하는데, 몸에 발진과 통증 등이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대상포진 치료 시점을 늦어도 3일 이내로 잡는다. 이민걸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는 "대상포진은 빠른 치료를 위해 72시간 내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빨리 피부과를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치료가 늦을수록 합병증 발생 빈도가 많아진다. 특히 대상포진이 치유된 환자라도 10명 중 1~2명은 신경통이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대상포진후 신경통'이란 발진 치유 뒤 1~6개월동안 통증이 계속되는 것을 말하며 노인에게 가장 많다.


이런 통증은 수개월 내 자연적으로 없어지는 경우도 있지만 일부 환자의 경우 수년간, 심지어 평생 지속될 수도 있다. 옷깃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이 생길 정도의 강도다.
대체로 대상포진이 발병하면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지만, 향후 신경통으로 이어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교감신경 치료(차단술)를 받는 것도 필요하다.


송경호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무엇보다 교감신경 치료를 하면, 신경통 발생률을 감소시킬 수 있다"며 "발병한지 한달이 지나면 대부분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넘어간 경우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송 교수는 "신경통이 발생하면 어떠한 진통제나 신경치료에도 만족스러운 효과를 보기 어렵다"면서 "이런 경우 신경통이 발생하는 신경근에 적절한 치료로 통증주기를 끊어주면서 약물요법을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수술법외 예방을 위해 과로와 스트레스를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과 균형잡힌 음식, 충분한 수면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lys@news1.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3/02 11:54 2017/03/02 11:54

카테고리

전체 (120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02)
질병,치료 (495)
영양 (90)
건강레시피 (126)
운동 (58)
언론보도 (317)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