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김준원 교수, “선량 높여도 부작용 늘지 않는 것 확인” 논문 발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부식도암 환자에게 고선량 방사선 치료를 시행해도 식도협착 부작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선량 방사선 치료가 암의 국소억제율을 높일 수 있지만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에 현재 식도암 방사선 치료는 비교적 낮은 선량인 50 그레이(Gy)를 표준치료로 시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가 경부식도암 환자에게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사진) 교수 연구팀이 경부식도암으로 45 그레이 이상(평균 63 그레이)의 근치적 방사선 치료를 받은 62명의 방사선량과 부작용 발생률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연구 결과, 전체 환자에서 4~5도의 심한 급성 식도염 발생은 없었다. 만성 부작용인 식도협착과 기관식도루의 경우, 잔존 종양이나 재발로 인한 식도협착 7명(11.3%), 기관식도루 3명(4.8%)을 포함해 총 16명(25.8%)에게 식도협착이, 4명(6.5%)에게 기관식도루가 발생했다.


식도협착에 영향을 준 인자는 ‘종양이 식도 전체 둘레를 침범한 경우’만이 유일했고, 60 그레이 이상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를 받은 37명과 그렇지 않은 25명의 식도협착 발생률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김준원 교수는 “진단 당시 이미 식도협착이 있었거나 치료 후 식도협착 또는 기관식도루가 발생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생존율이 유의미하게 감소하는 것도 확인했다”라면서 “식도의 기능 소실이 예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지만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과는 연관이 없고, 진단 당시부터 종양이 식도 전체 둘레를 침범하고 있는지가 더 큰 관련이 있다”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 “경부 식도암은 흉부 식도암에 비해 방사선 치료 시 폐렴, 폐섬유화 등의 부작용 가능성이 적고, 경부 식도에 인접한 하인두암은 70 그레이 고선량 방사선 치료가 표준 치료임을 감안하면 경부식도암에도 방사선 치료 선량을 높일 수 있는 여지가 있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세계소화기학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출처] - 국민일보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6/07 11:04 2018/06/07 11: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도암은 위치에 따라 경부식도암, 흉부 식도암, 위-식도 연결부위암으로 나뉜다. 세포 형태에 따라 편평상피세포암, 선암, 육종, 림프종, 흑색종 등으로 구분된다.


우리나라에서는 편평상피세포암이 90~95%를 차지한다. 그러나 서구에서는 편평상피세포암보다 선암이 많이 보고된다. 우리도 식생활의 서구화로 선암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Q. 식도암 증상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다. 하지만 암이 진행되면 식도를 막아 음식을 삼키기 어렵고, 통증이 나타난다. 식도 협착에 의한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된 경우가 많다.


식도 협착에 따라 식사가 불편해지고 식사량이 줄면, 심한 체중감소와 영양실조가 동반될 수 있다. 암이 식도 내강을 거의 막으면 삼켰던 음식물이 다시 입으로 올라올 수 있다. 입으로 올라온 음식물이 기도로 들어가 기침, 흡인성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암이 성대를 지배하는 되돌이 후두신경을 침범하면 성대가 마비돼 목이 쉬고, 식도 바로 뒤의 척추를 침범하면 등쪽이 아프게 된다. 기도를 침범하면 기침, 객혈 등이 생긴다.”


Q. 치료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막에만 국한된 조기 식도암은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을 시행한다. 림프절 전이가 없다면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은 일괄절제 및 완전절제율이 우수하고 수술 후유증을 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수술로 절제 가능한 식도암은 최근 흉강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수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수술 후 삶의 질이 나빠질 것이 예측되거나 함께 발병한 다른 질환이 있거나, 수술로 잘라낼 수 없다면 방사선 치료와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다.

암에 의해 식도가 좁아져 음식물을 먹을 수 없다면 내시경을 이용해 스텐트를 삽입하고 좁아진 식도 내강을 넓혀 음식 섭취를 도와준다.”


Q.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확실한 예방법은 없다. 다만 식생활의 서구화에 따라 최근 위식도 역류질환이 증가하고 있는데, 위산 역류로 인해 발생하는 바렛 식도는 식도 선암의 전암 병변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보다 조기 발견으로 완치하는 게 중요하다. 흡연과 음주를 즐긴다면 55세 이후부터는 1년에 한 번 이상 내시경 검진을 권한다.”


<도움말=박효진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출처 " 한국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6/05 10:45 2018/06/05 10:45

“식도편평상피암, 로봇수술 활용하면 치료효과 탁월”
연세암병원 김대준·박성용 교수팀, 111명 환자 3년 이상 추적관찰 결과 발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도암의 한 종류인 식도편평상피암은 한국, 일본 등 동아시아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서 주로 발견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식도암 환자의 92%, 일본은 93%가 편평상피암으로 알려져있다.


식도평편상피세포암은 초기 단계에서도 림프절 전이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특징을 지닌다. 발생 장소와 림프절 전이 양상이 서구에서 쉽게 발생하는 식도선암과 다르기에 수술 방법도 차이를 보인다. 식도 상부 주변의 양측 성대 신경 부근 림프절을 세밀하게 완전히 제거하는 고난도 수술방식이 필요하다.


미국암연합회(AJCC)와 국제항암연맹(UICC)는 식도평편상피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을 I기의 경우 60%, II기는 45%, IIIA기는 25%로 밝힌바 있다. 이는 위암, 유방암, 대장암 등 주요 암종별 5년 생존율에 비해 낮은 수치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김대준·박성용 교수팀은 지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로봇수술기를 이용한 식도 및 림프절 절제술을 받은 111명의 식도편평상피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수술 후 장기 생존 및 재발율을 관찰했다. 연구대상 환자들은 모두 수술 전 항암 방사선 치료를 받지 않았다.


연구대상 환자들의 평균 연령은 63.2±08세 였다. 수술 후 병기는 Ⅰ기 56명(50.5%), Ⅱ기 28명(25.2%), ⅢA기 13명(11.7%), ⅢB와 C기 14명(12.6%) 를 보였다.


평균 32.4±2.2 개월의 추적 관찰 결과, 7명(6.3%)의 환자가 국소부위 재발을 보였다. 5명(4.5%)의 환자는 원격전이 상태를 보였다.
수술 5년 후, 전체 환자의 76.2%가 생존하였다. 5년 생존율은 Ⅰ기 89%, Ⅱ기 75%, ⅢA기 78%였다. (그림 1 참조)


수술 후 5년까지 전체 환자의 79.4%가 재발을 보이지 않았다. 5년 무병 생존율은Ⅰ기 96.2%, Ⅱ기 80.1%, ⅢA기 79.5% 였다. (그림 2 참조) 이러한 성적은 기존에 보고된 생존율보다 월등하게 높은 결과이다.


연구를 진행한 김대준 교수는 “기존에 발표된 미국-유럽쪽 식도평편상피세포암 환자 생존율보다 월등히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것은 로봇수술기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전이가 쉽게 일어나는 식도주변 림프절까지 세밀하게 제거한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김 교수는 “일반적인 암종류와 같이 미국이나 유럽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수술방법을 정하기 보다는 동양인의 식도편평상피암 특성에 맞춰 광범위한 림프절 박리술을 적용함이 중요하다. Ⅰ, Ⅱ기는 물론 ⅢA기에 해당되더라도 완치를 기대할 확률이 높기에 치료를 적극적으로 받으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논문이 식도암 치료에 로봇수술기를 적용시킨 후 장기간 추적 관찰을 통해 환자의 생존율과 재발율을 밝혀낸 최초의 논문이라 향후 관련 질환 치료에 기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결과는「식도 편평상피암에서 로봇 수술 후 장기 성적 (The Oncologic Outcome of Esophageal Squamous Cell Carcinoma Patients After Robot-Assisted Thoracoscopic Esophagectomy With Total Mediastinal Lymphadenectom)」이라는 제목으로 미국 흉부외과학회지(Annals of Thoracic Surg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리더스뉴스 박재붕 기자 
tihub@naver.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4/18 09:16 2017/04/18 09:16

65도 이상 음식 ‘발암인자’ 분류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식과 음료를 즐기는 습관은 식도암 발병 위험을 높이므로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


‘뜨거운 음식이 건강에 좋다’는 상식을 뒤집은 연구 결과가 더운 날 ‘이열치열’을 외치며 삼계탕, 보양식을 즐기는 한국인에게 경적을 울려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지난달 ‘뜨거운 음식’을 암 유발 가능성이 높은 발암인자(Group 2A)로 분류했다. IARC는 암을 예방하려면 65도 이상 뜨거운 음료나 음식을 삼가라고 권고했다. IARC가 란셋종양학술지(Lancet Oncology)에 발표한 ‘온도별 음료의 식도암 위험 연구’에 따른 것이다. 발암물질 2A군은 인체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제한돼 있지만 불충분한 반면 동물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충분한 경우에 해당된다.


IARC 연구팀은 총 4만 9000명을 대상으로 음료 온도에 따라 식도암 위험성을 분석한 결과, 65도 이상의 아주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에서 식도암 위험이 8배나 높았으며 60~64도의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은 식도암 위험이 2배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뜨거운 음료를 지속적으로 마시면 식도 점막 내 세포에 염증이 생기고 소멸하길 반복하면서 세포 자체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세포로 바뀌는 것이다.


이상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섭취물의 온도가 높고, 섭취량이 많을수록, 섭취빈도가 잦을수록 식도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생기고 식도점막이 손상돼 식도암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식도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어서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손상되는 게 특징”이라며 “WHO가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은 지속적으로 꾸준히 먹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식도 건강을 생각한다면 뜨거운 음료뿐만 아니라 국, 찌개 등도 조금 식혀서 먹는 게 좋다. 보통 카페에서 나오는 뜨거운 아메리카노는 67~70도, 음식점 찌개는 60~70도에 달한다. 여기에 음주와 흡연이 더해지면 치명적이다. 실제로 국내 식도암 환자는 남성이 여성보다 11~13배 많다.


전한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남성이 술과 담배를 많이 즐기다 보니 식도암에 더 잘 걸린다”며 “알코올, 니코틴 등 독성물질이 체내에서 복합작용을 일으켜 식도암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구강상태가 좋지 않아도 식도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 평소 구강위생에 신경 쓰라고 조언했다.
 

정종호 기자
healtho@viva100.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02 09:23 2016/08/02 09:23

WHO, 발암물질 지정… 60도 이하로 식혀 마셔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보건기구(WHO)가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커피·차 종류 관계 없이)'를 발암물질 2A군에 지정했다. 발암물질 2A군은 인체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제한돼 있거나 불충분한 반면, 동물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충분한 경우 해당된다. 이번 결정은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난달 란셋종양학회지(Lancet Oncology)에 발표한 '온도별 음료의 식도암 위험 연구'에 따른 것이다.


연구팀은 총 4만9000명을 대상으로 음료 온도에 따라 식도암 위험성을 분석한 결과, 65도 이상의 '아주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에서 식도암 위험이 8배나 높았으며, 60~64도의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은 식도암 위험이 2배로 증가했다.


뜨거운 음료를 지속적으로 마시면 식도 점막 내 세포가 뜨거운 음료에 의해 염증이 생겼다가, 나아졌다를 반복하면서 세포 자체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癌)'세포로 바뀐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이상길 교수는 "식도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어서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손상되는 특징이 있다"며 "세계보건기구가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은 지속적으로 꾸준히 먹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식도 건강을 위해선 뜨거운 음료 뿐만 아니라 국, 찌개 등도 식혀서 먹어야 한다. 보통 카페에서 사먹는 뜨거운 아메리카노는 67~70도, 음식점 찌개는 60~70도에 달한다.


이상길 교수는 "일반적인 피부 화상은 눈으로 보여지는 물집이나 발적 현상이 나타나는데, 식도는 눈으로 보이지 않아서 방치도 쉽고 증상이 없어서 염증을 알아차리기도 어렵다"며 "뜨거운 음료를 받은 후 바로 먹기 보다는, 뚜껑을 열어서 3~5분정도 식힌 후 먹거나 입으로 불면서 조금씩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br.lee@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20 11:44 2016/07/20 11:44

카테고리

전체 (128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16)
질병,치료 (504)
영양 (91)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72)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