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암지식정보센터 ::

'속쓰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7/14 [한국일보] 속쓰림, 기침, 인두 이물감이 있다면?
  2. 2015/08/19 위암의 증상

[헬스 프리즘] 속쓰림, 기침, 인두 이물감이 있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용찬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속 쓰림, 만성 기침, 구강 궤양, 후두염, 인두 이물감… 서로 관계 없는 것 같은 증상이다.


하지만 이들 증상이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생기는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생길 수 있다.
국내에서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5년에만 401만 명으로, 2011년보다 24%나 증가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보통 불규칙한 식습관이나 자극적인 음식, 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으로 위식도 역류질환이 생긴다. 최근 고열량ㆍ고지방식과 같은 서구화된 식습관과 비만, 노령인구 증가로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주 증상은 ‘신물이 올라오는’ 느낌과 가슴이 더부룩하고 타는 듯이 아픈 ‘가슴 쓰림’이다. 위장은 살균과 소화를 위해 pH 1.5~2나 되는 강한 산성 물질인 위산을 분비한다. 이 위산이 식도를 타고 역류하면 점막으로 보호되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는 식도는 화상을 입어 가슴통증이 생긴다. 이 밖에도 역류한 위산이 성대를 건드리면 목소리가 쉬거나 만성적으로 기침을 하게 된다. 위산이 입까지 역류하면 입안의 궤양이나 충치가 악화할 수 있다.

양치를 잘 해도 입 냄새가 계속 나는 이유이기도 하다. 더 심각한 문제는 위산 역류가 오랫동안 반복되면 식도에 만성 염증이 생기고, 심하면 식도암과 같은 합병증으로 악화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의심되는 증상이 생기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전형적인 의심 증상과 내시경검사로 진단한다. 내시경검사는 식도 점막의 손상 정도를 확인하고 합병증을 발견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한 신물과 가슴 쓰림 같은 전형적인 의심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위산 분비 억제제인 양성자펌프억제제(PPI)를 투여해 증상 개선 여부를 보고 진단하기도 한다. 하지만 삼킴 곤란, 구토, 출혈, 빈혈 등 경고 증상이 있거나 4~8주 약물치료 후에도 증상이 계속된다면 반드시 내시경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

이 질환은 대부분 하루 한 번 PPI제제를 복용함으로써 치료할 수 있다. 하루 한 번 복용으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약제의 용량을 늘리거나 하루 두 번 복용으로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따라서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치료법을 선택하면 된다.

하지만 기본적인 생활습관을 바꾸지 않으면 재발하는 경우가 많아 약물치료와 생활습관 교정을 함께 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과식을 피하고, 기름진 음식, 초콜릿, 술, 커피의 과다한 섭취와 자기 전 음식 섭취를 삼가고 식후 2~3시간 내에는 눕지 않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무엇보다도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증상이 일시적으로 좋아졌다고 방심하지 말고 계속해 올바른 생활습관을 지켜나가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4 11:16 2016/07/14 11:16

속과 관련된 다양한 증상들에 주목


소화불량과 복통 지속되면 의심, 체중 감소와 피로감도 문제
​​무증상인 위암 환자들도 많지만, 반복되는 소화불량 증상으로 내원한 환자들이 위암 1-2기로 진단되는 경우가 빈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 불편한 증상들

소화불량, 속이 더부룩함, 자주 나오는 트림, 메스꺼움과 답답함, 복부팽만감. 이와 같은 증상들은 위염이나 위궤양일 때도 나타나기 때문에 위암을 의심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러한 증상들이 수개월 혹은 수년 정도 지속된다면 암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 음식을 삼키기 어렵거나 식사 후 바로 구토하는 증상은 위의 입구에 해당하는 분문부에 암이 생겼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공복 시 심한 속쓰림과 복통

통증은 위가 위치해 있는 명치 부분에 나타나며, 참기 어려울 정도로 심할 때도 있다. 보통 밥을 먹고 나면 사라지는데, 종종 식후에도 속쓰림과 복통이 나타나기도 한다.
속쓰림 증상 역시 제산제를 먹으면 가라앉지만 한시적이라 지속, 반복되는 경향을 보인다. 주로 2-4기에 접어든 진행성 위암 환자들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뚜렷한 체중 감소

소화불량 증상과 동시에 체중이 감소한다면 위암을 의심 해봐야 한다. 식욕이 떨어지고 심한 복통을 느끼며 구토를 하기 때문에 식사량이 크게 줄어들어 나타나는 현상이다. 몸무게 감소 기간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6개월 이내에 5kg 정도가 줄었다는 환자들이 제일 많다. 특히 중장년에서 이러한 체중 감소가 있다면 예의주시해야 한다.

극심한 피로감과 출혈

크게 무리하지 않아도 금방 피곤해지거나 나른해지고, 어지러운 증상을 겪을 수 있다. 또 위 점막이 종양에 의해 손상되어 출혈이 발생하는데, 선홍색 또는 커피색 피를 토했다면 반드시 내원하는 것이 좋다.

TIP 위암위 원인들 -----------------------------------------------------------------

여러 연구들은 식생활을 위암의 주요 원인으로 꼽는다.

흰쌀밥 위주의 식생활 : 과식과 자극적인 음식으로 이어지기 십상.
짜고 매운 음식 : 소금과다 섭취, 위염과 위궤양 부르는 매운 음식.
태우거나 훈제한 고기 : 연기 속에 함유된 발암물질이 문제.
음주와 흡연 :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악성요인.
잦은 외식과 회식 문화 : 위를 혹사시티는 지름길.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 :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위암 위험인자.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2015/08/19 15:09 2015/08/19 15:09

카테고리

전체 (138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42)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8)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