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음료·소시지·붉은고기·짠음식
세계암연구기금, 암유발 연관성 높은 특정음식 지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절한 몸무게를 유지하고 활발한 신체활동을 하며, 매일 400g의 과일ㆍ채소를 먹되 가공식품은 줄여라”


세계암연구기금을 비롯해 의학계에서는 여러 연구를 통해 암 유발과 연관성이 높은 특정 음식들을 지목하고 있다. 물론 이러한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당장 암에 걸리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평소에 즐겨 먹거나 과도하게 섭취할 시 암 유발 가능성은 높아진다. 우리가 매일 먹는 음식에서 어떤 음식을 선택하느냐는 암 세포에게 기회를 줄지를 선택하는 문제이기도 하다.


1. 단 음료

세계암연구기금이 ‘암 예방 수칙’에서 섭취를 제한한 것 중 하나는 “설탕이 포함된 단 음료”이다. 하지만 암과 관련해서 일반인들의 경계심이 가장 느슨한 것은 단 음식이다. 일반적으로 단 음식들은 비만이나 당뇨병에만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도한 당 섭취가 어떻게 암을 유발하는지, 이에 대한 경로를 규명한 연구결과가 처음으로 국내에서 나온 바 있다. 연세대 생화학과 백융기 교수, 세브란스병원 김호근·강창무 교수팀에 따르면 단 음식을 많이 먹을 때는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많이 만들어진다. 이는 암이 억제되는 회로를 망가뜨리기 때문에 멀쩡하던 췌장 세포가 악성 췌장암세포로 변화할 수 있다. 이같은 현상은 위암·간암 조직에서도 일어난다. 연구진은 “지나친 당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까지 파괴한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현대인의 당분은 세계암연구기금의 지적대로 주로 설탕이나 액상과당이 많이 들어간 ‘음료’를 통해서 많이 섭취된다. 달콤한 라떼 종류, 콜라, 시럽이 많이 들어간 과일주스 등 단 음료는 하루 당 섭취량 중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여성들이 단 음료를 즐겨 마시면 자궁암의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단 음료를 가장 많이 마시는 여성들은 전혀 마시지 않는 여성들보다 제 1형 자궁내막암 발병률이 78%나 더 높았다. 운동이나 음주, 흡연, 당뇨병력 등의 다른 발암 요인들을 고려했을 때도 이 같은 상관관계는 그대로 유지됐다.


2. 소시지·햄 
아이들 반찬이나 급식에서 자주 등장하는 햄 볶음, 브런치메뉴에 빠지지 않는 베이컨, 간식으로 즐겨먹는 핫도그의 소시지...모두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 지목한 암 유발 식품이다. IARC는 가공육의 섭취가 직장암을 유발한다는 충분한 증거(800여건의 연구결과들)에 따라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면서 매일 50g의 가공육을 먹으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로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한국인의 경우 하루에 햄과 소시지. 베이컨을 매일 50g을 먹는 경우는 흔하지 않지만, ‘1군 발암물질’로 지목된 만큼 가공육에 대한 기존의 인식은 달라져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1군’이란 발암 가능성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물질 그룹이다. 


3. 붉은고기 
가공육을 지목하면서 IARC이 또 하나의 위험성을 알린 것은 붉은고기다. 붉은고기는 2군 발암물질(발암 가능성에 대해 인체 자료는 제한적이지만, 실험동물자료가 충분한 물질 그룹)로 분류된 식품이며,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을 경고하는 연구는 꾸준히 나오고 있다. ‘세계 암 연구 기금’ 역시 보고서 통해 “매주 4회 이상 적색육 섭취를 제한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리즈대학 영양역학연구실(NEG)에 따르면 여성들을 식습관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눠 대장 관련 암(직장암ㆍ결장암ㆍ항문암 포함)과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적색육을 자주 섭취한 연구 대상자들에게선 결장암이 많이 관찰됐다. 또한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 연구팀은 붉은 고기에 많은 환원 헤마틴 성분을 투여한 쥐에서 장 내벽 손상이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손상을 치유하기 위해 몸은 빠르게 세포를 재생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악성 종양의 생성도 유발한다는 설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바베큐식으로 붉은고기를 먹는 것은 더욱 위험하다. 평소 고기를 석쇠에 직화로 자주 구워먹으면 신장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미국 텍사스대학교 엠디 앤더슨 암센터의 연구결과도 있다. 암을 유발하는 유전적 돌연변이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해석이다. 또한 고기의 탄 부분에는 1급 발암 물질 ‘벤조피렌’이 들어있다.


이처럼, 붉은 고기와 설탕이 든 음료를 계속해서 마시면 대장에 염증이 생겨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에드워드 지오바누치 교수팀이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가공육과 적색육, 내장육, 설탕 음료는 암을 유발하는 염증과 가장 크게 연관성이 있는 음식이었다”고 경고했다.


4. 짠 음식 
맵고 짠 음식도 위암을 높이는 요인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매운 음식보다는 짠 음식이 더 위험하다. 짠 음식이 위벽을 자극해 위암의 원인이 되며, 비만 등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 위험도가 4.5배나 높아진다. 


성인의 하루 소금 섭취 권고량은 5g으로 굵은 소금 한 숟가락 정도이지만 한국인은 평소 이보다 2-3배를 더 먹고 있는 실정이다. 암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을 싱겁게 조리하며, 나트륨 함량이 많은 패스트푸드 섭취도 줄여야 한다. 


출처 : 헤럴드경제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7/02 15:12 2018/07/02 15: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시지·햄 등 가공육을 먹는 여성은 유방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헬스조선DB

베이컨·소시지·햄 등의 가공육(加工肉)이 여성의 유방암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유럽의 대규모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폐경 여성의 유방암 위험을 크게 높였다.


영국 글래스고 대학교 연구팀이 40~69세 여성 26만2195명을 평균 7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유방암 발생률을 가공육을 전혀 안 먹는 사람과 비교했을 때 매일 1~4g 먹는 그룹이 15%, 5~9g 먹는 그룹이 19%, 10g 이상 먹는 그룹이 21% 높았다. 또한 이 연구를 포함해 가공육 섭취와 유방암 발생의 상관 관계를 조사한 10개 연구를 종합 분석한 결과(총 138만6799명 대상), 폐경 전 여성은 가공육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 반면, 폐경 후 여성은 가공육을 먹으면 유방암 위험이 평균 9%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육은 지난 2015년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된 식품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안성귀 교수는 “가공육에 든 아질산염·질산염이 고기의 아민이라는 성분과 만나 N-니트로소화합물이라는 발암물질을 만든다”고 말했다. 폐경 후 유독 유방암 위험을 높이는 이유에 대해 분당차병원 유방·갑상선암센터 정상설 교수는 “폐경 후 유방암은 여성호르몬의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다”며 “명확한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가공육이 호르몬 체계에 이상을 유발해 암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유방암 위험을 줄이려면 가공육 섭취를 되도록 피하고, 특히 폐경 후 여성은 먹지 않는 게 좋다. 가공육을 먹어야 하는 경우에는 높은 온도로 가열하기보다 삶거나 쪄야 발암 물질이 덜 생긴다.


출처 : 헬스조선 이해나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15 10:49 2018/01/15 10:49

카테고리

전체 (1378)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9)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