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침흡인검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0/15 유방암의 진단 - 대표적인 두 가지 검사 모두 받아야 확실

유방촬영과 초음파 검사로 작고 미세한 종양까지 잡아낸다

유방암 선별검사면서 조기 발견을 위한 기본 검사로 활용되는 유방촬영술과 유방초음파는
서로 점검하는 내용에 차이가 있어, 두 가지 검사를 같이 받는 경우가 많다.

유방촬영술과 유방초음파가 효율적인 기본 검사

유방암을 진단하는 가장 기본적인 검사는 유방촬영술과 유방초음파 검사다. 방사선을 사용해 진행되는 유방촬영술은 증상이 없거나 자가진단 시 손에 만져지지않을 정도로 작은 종괴를 발견하는 데 탁월한 유방암 선별검사다. 한 장의 사진으로 유방 전체의 모습을 볼 수 있고, 종양뿐 아니라 미세석회화를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유용하다. 다만, 우리나라 여성들에게 많은 치밀 유방에서는 정확한 검사 결과를 얻기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유방초음파 검사는 유방조직이 매우 치밀해 유방촬영술만으로는 발견이 어려운 암을 진단하거나, 유방촬영술 시 발견된 종괴가 암인지 물혹인지 구분해야 할 때 실시한다. 즉 유방촬영술을 보완하는 검사로, 여기서 이상 여부가 확인되면 조직검사를 통해 유방암을 확진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방암이 확진되면 MRI, CT, PET-CT 같은 여러 영상검사를 통해 암의 전이여부를 파악한다.


피부 절개 없는 조직검사 통해 확진

과거에는 유방암 조직검사를 위해 피부를 절개한 뒤 종괴를 잘라내서 흉터가 남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아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비수술적 방법을 통한 조직검사가 시행된다. 주로 세침흡인검사, 총조직검사, 맘모톰검사 등이 이루어진다.

총조직검사는 종양이 있는 부위에 총을 쏘듯 바늘을 침투시켜 조직 일부를 떼어내는 방식이다. 맘모톰검사는 종양이 매우 작고 미세할 때 사용한다. 조직검사를 통해 유방암이 확진되면 MRI, CT, PET-CT 같은 여러 영상검사를 통해 암의 전이 여부를 파악하고, 치료 방법과 범위를 결정하게 된다.

35세부터는 1-2년 주기로 유방암 조기발견을 위한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유전 또는 가족력 등으로 고위험군에속한다면 매년 검진할 것을 권한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2015/10/15 11:55 2015/10/15 11:55

카테고리

전체 (138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42)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8)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