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유전자 검사 대체 가능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준·안성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교수

일부 유방암 환자의 항암 치료 여부를 유전자 검사가 아니라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CT)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준·안성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교수팀은 유방암 환자 167명을 대상으로 PET-CT 검사를 시행해 포도당 섭취계수를 측정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 중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반응과 인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HER2) 음성 반응이 나오는 경우에는 비교적 예후가 좋은 암으로 판명해 항암 치료를 받지 않고, 외과적 수술 후 재발 여부만 검진하면 된다.


이를 판별하기 위해 이용되는 방법이 바로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인데 비용이 400만~500만원 정도 들고, 검사 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 검사법은 미국 유방암 치료의 표준으로 채택돼 지금까지 전 세계적 50만명 이상의 유방암 환자가 불필요한 항암치료를 피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연구진은 PET-CT 검사에서 측정한 포도당 섭취계수를 이용해도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와 비슷한 결과값을 도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PET-CT 검사의 포도당 섭취계수가 높으면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 점수도 높게 나타났다는 게 연구진의 분석이다.


즉, 항암 치료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 유방암 종류를 구분하는 데 있어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 외에 앞으로 PET-CT도 새로운 검사법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안성귀 교수는 "PET-CT 검사 비용은 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더라도 120만원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유전자 검사 비용보다 훨씬 저렴하다"고 말했다.


정준 교수는 "PET-CT 검사와 온코타입 Dx 점수가 비슷한 경향을 보이는 것은 확인됐지만, 두 지표 사이의 생물학적 연관성을 규명하려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출처 : 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kms@yna.co.kr
제공 : 강남세브란스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7/11 10:46 2017/07/11 10:46

조병철 교수, 유한양행 개발 표적 암치료제 임상시험 책임자로…국산 치료제 개발 계기 마련 의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이 국산 폐암 표적치료제의 임상시험을 진두지휘한다. 조병철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교수는 최근 유한양행이 국산 폐암 표적치료제로 개발 중인 ‘YH25448’의 국내 임상시험을 1상 임상단계부터 총괄하게 됐다.


‘YH25448’은 ‘제3세대 상피세포성장인자(EGFR) 수용체’ 억제제로 앞서 진행된 전임상(동물실험)에서는 기존 치료약물로 널리 쓰이고 있는 ‘오시머티닙(Osimertinib)’에 비해 뛰어난 항종양 효과를 보였다.


특히 폐암세포가 뇌로 전이된 상황에서는 ‘YH25448’이 오시머티닙과 비교해 뚜렷한 치료효과를 발휘했다.


이와 관련 조병철 교수는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돌연변이 폐암은 아시아권에서 많이 발병하는 폐암 유형으로 국내 폐암환자의 약 30%가 이에 해당한다”며 “현재 연세암병원을 포함한 5개 병원에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데 조만간 10개 병원으로 확대돼 1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교수는 이어 “이제까지 3상 또는 2상 단계에서 다국적 제약사의 임상시험을 주로 진행하던 국내 의료진이 국산 신약을 가지고 1상 단계부터 임상시험 전 과정을 주도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월 연세암병원과 유한양행 중앙연구소는 폐암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기관인 ‘유한-연세 폐암중개의학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5/08 11:26 2017/05/08 11:26


치료 효과, 유전자 돌연변이 등에 따라서 생존기간의 차이가 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암의 생존기간은 대개 치료 효과에 비례하여 늘어납니다. 비소세포암은 초기에는 수술로 완치가 가능하고,수술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라 하더라도 항암화학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자가 항암화학치료를 받지 않는 환자에 비하여 생존기간이 늘어납니다.

소세포암의 경우 치료를 하지 않은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6 ~ 17주에 불과하지만 치료를 받은 환자는 40~70주로 늘어납니다. 심각한 동반질환이 있거나 흡연 등으로 폐 기능이 좋지 않은 경우에는 병기에 따른 표준치료가 어려울 수 있으며 이런 경우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짧습니다.


최근에는 암세포의 유전자 분석을 시행하여 특정한 유전자 돌연변이를 동반한 환자에 대하여 효과적인 표적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표적치료제가 이레사,타세바,지오트립, 잴코리 같은 약물이며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이나 ALK라는 유전자에 특정한 변이가 있는 환자에서는 기존 항암화학치료와 비교하여 보다 나은 치료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는 폐암 환자는 없는 폐암 환자에 비하여 생존기간이 향상되었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06 11:33 2015/04/06 11:33



많은 연구 결과에 의하면 유방암은 수용체의 발현 유무에 따라 몇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호르몬 수용체가 발현된 유방암으로 이 경우에는 항암내분비요법으로 재발을 억제할 수 있고, 비교적 치료 결과가 좋은 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두 번째는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 가 발현된 유방암(줄여서 성장인자수용체양성암)입니다. 종양에서 성장인자수용체가 발현되면 호르몬 수용체만 발현된 암보다는 이후의 경과가 좋지 않다고 보고되며, 기존의 치료에 허셉틴과 같은 표적치료제를 추가적으로 시행할 경우 재발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가 호르몬 수용체나 성장인자수용체 모두가 발현되지 않은 삼중음성유방암인데, 이 경우에는 항암 내분비 요법이나, 성장인자수용체 표적치료를 할 수 없어 수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를 시행하게 되며 호르몬 수용체 양성암에 비해서 치료 결과가 비교적 좋지 않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는 삼중음성유방암의 경우 5년 이내에 일찍 재발할 확률이 높고, 뼈전이보다는 신경이나 장기로의 전이가 잘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삼중음성유방암이라고 해서 모든 환자가 다 재발하는 것은 아니고, 그 중에는 수질암처럼 비교적 예후가 좋은 종류도 있고, 발병 시기, 나이, 종양세포의 성격 (분화도) 등에 따라 예후는 달라집니다. 따라서 본인이 삼중음성유방암이라고 해서 너무 지나친 우려를 하는 것은 좋지 않겠습니다.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 박형석 교수




2014/05/19 15:33 2014/05/19 15:33

카테고리

전체 (13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8)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