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뇨는 악성종양 신호...단 한번 증상도 꼭 검사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걸 혈뇨라고 합니다.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육안적 혈뇨’도 있지만, 소변색은 정상인데 소변검사에서 적혈구가 관찰되는 미세 혈뇨도 있습니다. 대개 혈뇨는 환자 스스로 인지할 수 있어 병원을 찾아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잘못된 의학지식으로 병을 키우고 치료시기를 놓치기도 합니다. 대표적으로 혈뇨의 원인을 붉은색 음료 섭취, 신체적 무리 등이라고 판단하고 증상이 좋아지기를 기다려 보는 경우가 있습니다. 혈뇨가 한두 번 나오다가 멈추면 나아진 것으로 생각하고 병원에 안 가기도 합니다. 그러나 혈뇨는 암과 같은 심각한 질환의 원인일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정확한 검사를 통해 원인을 파악해야 합니다.


혈뇨의 원인은 통증이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로 나눌 수 있습니다.
혈뇨와 함께 배뇨 시 통증, 옆구리 통증, 아랫배 통증 등이 있을 수 있는데, 신우신염과 방광염, 전립선염, 요도염과 같은 요로감염과 요로결석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통증이 없는 혈뇨는 방광암, 신장암, 전립선암 등 요로계 악성종양의 신호인 경우가 많아 더 세심한 주의와 검사가 필요합니다. 정확한 검사를 위해 CT 촬영 또는 초음파 검사와 함께 방광내시경 검사가 필요합니다.


암으로 인해 발생한 혈뇨는 대개 저절로 멈추며, 통증이 없는 경우도 많아 환자들이 병원을 찾지 않거나 추가 검사를 꺼립니다. 그러나 혈뇨가 멈췄더라도 짧게는 수개월에서 수년 후에는 반복됩니다. 이 때는 암이 많이 진행돼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단 한 번의 혈뇨라도 철저한 검사를 받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김태열
기자/kty@heraldcorp.com
<도움말 :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비뇨기과 조강수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4 11:29 2016/07/14 11:29

정확한 종양 절제로 암 없애고 기능 보존한다


남성의 중요한 기능들을 손상시키는 암이지만, 초기에 발견해 수술을 잘 받으면 남성성을 회복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치 여부, 수술에 달려 있다

비뇨기암은 수술이 잘되면 완치율이 높다. 특히 신장암의 완치 가능성이 매우 높은 편이며,신장을 적출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약 90%에 이른다. 두 개의 신장을 모두 적출하는 일이 드물기 때문에 수술 치료 후에도 기능에 크게 무리가 없다. 최근에는 종양이 크지 않은 경우에 한해 부분 신장적출술을 진행중이다. 또 재발되더라도 이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표적치료제가 잘 개발되어 있다. 다만 다른 기관이나 부위에 전이가 되었을 경우에는 수술을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낮은 편이다. 따라서 조기 발견이 암 완치를 결정짓는 요인이 된다.

방광암과 전립선암 역시 수술이 암치료에 가장 큰 역할을 하며, 이때 기능 보존이 종양 제거만큼 중요하다. 다행히 방광암은 초기일 경우에는 방광 적출 없이 암 덩어리만 내시경으로 절제할 수 있지만, 종양이 근육을 침범하거나 너무 크면 방광을 들어내고 평생 소변줄을 사용 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비뇨기암센터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최대한 방광을 적출하지 않고 내시경으로 종양을 절제해 기능을 보존하는 수술을 적극적으로 시도한다. 전립선암 역시 초기에 발견하면 수술을 통해 완치에 이를 수 있으며, 최근 로봇수술을 통해 기능을 더 완전하게 보존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술이 어려운 방광암, 전립선암 환자에게는 방사선 치료가 시행되기도 한다. 전립선암은 전립선 주변에 위치한 직장, 방광을 손상시키지 않고 전립선 부위에만 방사선을 선택적으로 조사하는 요법 등 발전된 방법을 통한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방광암은 정상조직이 방사선에 영향을 받아 빈뇨나 직장 출혈, 피부 염증 같은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일부 방광암에 한해 재발과 진행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내시경 수술 후 방광안에 약물을 주입하는 치료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예전에 비뇨기암을 진단 받은 환자들은 종양을제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요즘은 종양 제거뿐 아니라 배뇨 기능과성 기능을 보존할 수 있는 치료법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로봇수술은 그와 같은 환자들에게 매우 만족도가 높은 수술이다.

배뇨와 성 기능 보존하는 로봇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비뇨기암을 진단 받은 환자들은 무엇보다 종양을 제거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요즘은 종양 제거는 물론이고 배뇨 기능과 성 기능을 보존 할 수 있는 치료법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로봇수술은 바로 이와 같은 비뇨기암 환자들의 관심에 부응하는, 매우 만족도가 높은 수술이다. 로봇수술과 기존의 개복수술을 비교해보았을 때, 종양절제면의 양성률과 재발률은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540도 회전이 가능하고 손떨림이 없는 로봇 팔은 암 덩어리를 보다 정확하고 완벽하게 절제할 수 있어 배뇨 기능과 성 기능을 보존하는 데 매우 탁월하다. 또 회복이 빨라 일상생활에 바로 복귀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따라서 많은 비뇨기암 환자들이 로봇수술을 선호하는 편이다.

연세암병원 비뇨기암센터의 수술 실력은 단연 국내 최고다. 기본이 되는 개복수술은 물론, 복강경수술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 로봇수술 능력도 탁월하다. 로봇수술을 할 수 있는 의료진의 탄탄한 수술 실력은 이미 세계적인 수준에 이르러 있다.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루어지는 다학제 진료 및 치료, 다양한 수술법을 통해 연세암병원 비뇨기암센터는 앞으로도 비뇨기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출처 : 세브란스 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9/24 11:19 2015/09/24 11:19

카테고리

전체 (1161)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99)
질병,치료 (486)
영양 (90)
건강레시피 (126)
운동 (58)
언론보도 (287)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