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발암물질 지정… 60도 이하로 식혀 마셔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보건기구(WHO)가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커피·차 종류 관계 없이)'를 발암물질 2A군에 지정했다. 발암물질 2A군은 인체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제한돼 있거나 불충분한 반면, 동물의 발암성에 대한 증거는 충분한 경우 해당된다. 이번 결정은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난달 란셋종양학회지(Lancet Oncology)에 발표한 '온도별 음료의 식도암 위험 연구'에 따른 것이다.


연구팀은 총 4만9000명을 대상으로 음료 온도에 따라 식도암 위험성을 분석한 결과, 65도 이상의 '아주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에서 식도암 위험이 8배나 높았으며, 60~64도의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은 식도암 위험이 2배로 증가했다.


뜨거운 음료를 지속적으로 마시면 식도 점막 내 세포가 뜨거운 음료에 의해 염증이 생겼다가, 나아졌다를 반복하면서 세포 자체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癌)'세포로 바뀐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이상길 교수는 "식도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어서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손상되는 특징이 있다"며 "세계보건기구가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은 지속적으로 꾸준히 먹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식도 건강을 위해선 뜨거운 음료 뿐만 아니라 국, 찌개 등도 식혀서 먹어야 한다. 보통 카페에서 사먹는 뜨거운 아메리카노는 67~70도, 음식점 찌개는 60~70도에 달한다.


이상길 교수는 "일반적인 피부 화상은 눈으로 보여지는 물집이나 발적 현상이 나타나는데, 식도는 눈으로 보이지 않아서 방치도 쉽고 증상이 없어서 염증을 알아차리기도 어렵다"며 "뜨거운 음료를 받은 후 바로 먹기 보다는, 뚜껑을 열어서 3~5분정도 식힌 후 먹거나 입으로 불면서 조금씩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br.lee@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20 11:44 2016/07/20 11:44


방사선치료의 부작용은 무엇인가요?

방사선치료 시 위장계통이 포함되어 구역,구토,식욕감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마른기침,가래,일시적인 미열이 동반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여러 증상들은 항암화학치료와 병용할 때 심해질 수 있습니다. 폐암을 치료하기 위하여 종양 주위의 정상적인 폐 조직의 손상이 동반되는 것은 피할 수 없습니다.

방사선폐렴은 폐 세포가 방사선에 의하여 영증성 반응을 일으키는 과정이며,일반적으로 방사선치료 후 수 주에서 수개월 경과한 시점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증상은 마른기침,미열이 있으면서 갑작스런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고열을 동반하는 감염성 폐렴과의 감별이 필요합니다. 방사선폐렴의 치료는 일반적인 기침약이나 거담제 등을 사용하여 증상을 조절하나,이에 반응 하지 않는 심한 염증성 반응을 치료하기 위하여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사선 식도염                                  방사선 피부염


폐암의 방사선치료 시행 시 식도가 방사선치료 부위에 포함되는 경우 식도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식도 점막이 손상되어 음식을 삼킬 때 음식물이 걸리거나 통증이 발생하여 불편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방사선치료 시작 2주경부터 시작되며 치료 종료 2~4주경까지 불편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식도염의 악화 방지를 위하여 뜨거운 음식이나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유동식이나 시원한 음식을 드시는 것은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 대증요법으로 진통소염제나 국소마취제 등을 사용하여 증상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


방사선은 외부에서 피부를 통과하여 종양에 도달하기 때문에 폐암이 있는 가슴 주위의 피부에는 방사선치료에 의한 피부 화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1도 화상 정도로 건조,통증,가려움. 발적 등의 증상이 발생하지만 종양의 위치에 따라서 심한 경우 피부가 벗겨져서 진물이 날 수 있습니다. 특히,목 부위가 방사선치료 부위에 포함되는 경우 피부 하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피부염 예방을 위하여 방사선치료를 시작하면서 보습제를 처방하기도 하며, 방사선 피부염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치료용 로션이나 화상연고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보통은 치료 종료 후 2~3주에 걸쳐서 서서히 좋아지지만 화상의 흔적이 남을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3/27 11:22 2015/03/27 11:22

카테고리

전체 (132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3)
질병,치료 (526)
영양 (92)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2)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