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에 대한 오해와 진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유’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우유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하고 있는 사람일수록 우유 섭취를 적극적으로 권장한다’는 점이다. 특히, 누구보다 정확하고 객관적인 사실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의사들은 과학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우유 섭취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지난 7월 31일, 서울 연세암병원에서는 ‘의사’의 입장에서 ‘왜 우유를 먹어야 하는지’를 설명하는 특별한 포럼이 개최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가천의대 길병원 정형외과 최은석 교수,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김광준 교수, 연세리앤피부과 이세원 원장 등 각 분야별 전문의들이 참석해 각각 ‘청소년의 건강 성장과 뼈 건강을 위한 우유 섭취’, ‘우유에 관한 오해와 진실’, ‘촉촉한 피부와 건강한 모발을 위한 우유의 효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정형외과 의사가 권하는 우유의 효능 ‘칼슘이 키를 결정한다’
키 성장에는 호르몬, 염색체, 유전적 요인 등의 신체조건과 환경적 요인은 물론 영양공급이나 생활습관, 수면 등 후천적 요인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2012년 EU 집행위원회 법규에 의하면, 뼈 성장에 필요한 영양소는 유기질(단백질)과 무기질(칼슘, 인), 비타민D와 K, 마그네슘, 망간, 아연 등이 있는데 이 중 칼슘은 우유에 많이 함유돼 있으며, 흡수율 또한 약 40%로 다른 식품에 비해 높다. 영양결핍을 해소하고 뼈 성장에 필요한 칼슘을 보충하기 위해서 ‘우유’는 필수 식품인 동시에 가장 효과적인 식품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내과 의사가 알려주는 ‘우유의 진실’
우유에 대한 오해는 생각보다 만연하다. 우유를 마시면 살이 찐다는 오해, 우유가 당뇨병의 원인이자 콜레스테롤의 주범이라는 오해가 대표적이다. 우유가 암 발병률을 낮춰줄 수 있으며 갱년기 여성에게도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통해 우리는 우유를 보다 정확히 알 필요가 있음을 실감할 수 있다.


피부과 의사가 설명하는 ‘우유의 매력’
우유는 모발의 주성분인 단백질을 공급해주면서 적절한 유막을 형성하는 작용을 한다. AHA(Alpha hydroxy acids)라는 우유의 천연보습인자는 피부를 촉촉하게 하고 묵은 각질을 자연스럽게 탈락시키는 효과가 있다.


우유 속의 펩타이드는 피부 탄력의 증가를 돕고, 주름의 깊이가 얕아지도록 만들어 주며 항산화제인 비타민E 역시 산화물질을 제거해 신체 전반의 노화를 조절한다.


한편, 웹진 <스쿨밀크> 가을호에서는 의사들이 우유를 권하는 이유는 물론 각 학교의 영양(교)사 및 학부모들에게 꼭 필요한 다양한 정보 만나볼 수 있다. 웹진 <스쿨밀크>는 아이러브밀크 홈페이지 및 낙농진흥회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열람할 수 있다.


파이낸셜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0/30 09:44 2017/10/30 09:44

제철전어가 ‘면역강화’ 짱!


일교차가 심하게 되면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환이 발생하게 된다.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고르게 영양을 섭취해 줘야 한다. 면역력과 관련된 영양소는 단백질이다. 단백질은 면역세포의 재료이자 근육의 구성 성분으로 체력 유지에 필수다. 때문에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양질의 단백질 식품을 먹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권한다. 


김형미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양질의 단백질 식품은 살코기, 생선류, 해산물, 계란 등 주로 어ㆍ육류 식품”이라며 “한 번에 많은 양을 먹기 보다 적당량(매끼 살코기 80g 또는 생선 100g 정도)씩 꾸준히 먹는 것이 권장된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밖에 면역력 강화 영양소인 비타민, 무기질을 보충하기 위해 날마다 다양한 색의 채소, 과일을 적절하게 섭취하면 좋다. 반면 과도한 단당류, 지방(산패된 지방 등), 가공식품을 통한 식품첨가물 등을 섭취하면 몸의 자체 방어 능력뿐 아니라 면역력까지 떨어지게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제 가을이다. 가을은 수확의 계절로, 식재료는 영양소 함량이 풍부할 뿐 아니라 맛도 좋다.


면역력도 좋아지고 입도 호강하는 가을의 제철 음식에는 단백질,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고 뼈까지 먹을 수 있어 칼슘 섭취에 좋은 전어, 담백한 맛이 일품인 대하, ‘갯벌의 산삼’이라 불릴 정도로 영양소가 풍부한 세발낙지, 비타민이 풍부한 아욱, 인공 재배가 되지 않아 제철에만 맛볼 수 있는 송이버섯, 심장 질환 예방에 좋은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한 고등어, 항산화 영양소의 보고(寶庫)인 사과, 배, 감 같은 제철 과일 등이 있다. 김 팀장은 “가을 제철 음식은 미리 영양을 보충해 추위에 견딜 수 있는 보온력과 면역력을 길러 놓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전어구이로 먹을 때는 요리 전 미리 쌀뜨물이나 소금물에 5분쯤 담궈 뒀다가 소금을 약간 뿌려 구우면 비린내가 가시고 살이 단단해져 더 맛있다. 비려서 회로 먹기 어려우면 무침으로 먹으면 된다. 김 팀장은 “식초와 설탕으로 입맛에 따라 새콤달콤한 맛을 조절하면 된다. 더 고소하게 먹고 싶으면 콩가루나 잣가루를 뿌려 먹으면 맛도 잡고 영양까지 보충돼 일석이조”라며 “무침은 먹기 직전 버무리는 것이 좋고, 전어를 살짝 얼려 사용해도 괜찮다”고 했다.

 

▶전어무침(3~4인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전어 6마리, 배 4분의 1개, 오이 2분의 1개, 당근 6분의 1개, 양파 4분의 1개, 대파 10㎝, 풋고추 1개, 홍고추 1개, 깻잎 5장, 양념장(고추장 2큰술, 설탕 2큰술, 식초 2큰술, 고춧가루 3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생강 3분의 1작은술, 깨소금 1작은술). 


<만드는 법> 
① 전어는 칼등으로 꼬리에서 머리쪽으로 긁어 비늘을 벗기고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물기를 제거한다. 살은 포를 떠서 뼈를 제거한다.

②손질한 전어를 어슷하게 썬다. 

③ 배, 당근, 양파, 깻잎은 채를 썰고 오이, 대파, 풋고추, 홍고추는 먹기 좋은 크기로 어슷하게 썬다.

④ 큰 그릇에 전어, 배, 오이, 대파, 풋고추, 홍고추를 넣고 양념장으로 골고루 무쳐 접시에 담아 낸다. 


<Tip>
고추장, 풋고추는 매운 맛에 따라 양을 조절할 수 있다. 양념장에 설탕 대신 물엿을 사용해도 된다. 한 번 먹을 분량만큼 준비해 남기지 않는 것이 좋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9/18 09:56 2017/09/18 09:56

카테고리

전체 (13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8)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