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끔 거리고 딱지 생겨…폭염 운동은 역효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순포진이란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속하는 단순포진 바이러스가 피부와 점막에 감염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주로 수포(물집)가 발생하는 병입니다.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입가에 반복적으로 물집 생기는 증상이 단순포진이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1형과 2형으로 나뉜다. 단순포진 1형은 감기에 걸기거나 몸이 피곤한 경우 입술과 입, 코, 턱, 볼 등에 수포나 물집이 발생한다. 물집이 생긴 부위는 따끔 거리고 딱지가 생기지만 흉터는 남지 않는다.

주로 유아기나 청소년 때 친구나 가족과 접촉해 감염된다. 입맞춤과 식사도구, 수건을 함께 써도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1형 단순포진은 보통 3~7일간 증상이 나타나며 재발이 잦다. 전염성은 없지만 간혹 뺨이나 엉덩이에 생길 수 있다. 이를 이소성 단순포진이라고 부른다.

단순포진 2형은 성기 주위에 물집이 생기는 증상으로 성접촉이 감염 원인이다. 음부포진은 성기부위에 수포가 재발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뿐만 아니라 임산부에게서 태아에게 전파되어 태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주로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활동을 시작한다. 몸 전체에 나타날 수 있어 가볍게 볼 질환이 아니다. 이 바이러스에 최초로 감염돼 2~20일이 지나면 열이 나거나 임파선이 커지고 입 주변에 물집이 잡혔다가 대개 1주일 안에 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물지만 신생아나 미숙아, 아토피피부염 환자, 암환자는 건강한 성인에 비해 예후가 나쁘다. 단순포진이 자주 재발하는 원인은 심한 피로감과 상처, 감기몸살, 강한 자외선, 월경, 변비, 과음, 스트레스다. 단순포진에 걸리면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해 재발 위험을 줄여야 한다. 2차 세균감염이 우려될 때는 항생제와 소염제, 진통제 등을 함께 투약한다.


피부에 물집이 잡혀 분비물이 나오거나 딱지가 생기면 하루에 2~3회 정도 깨끗한 천에 물을 묻힌 다음 10~15분 동안 가볍게 두드린다. 수포가 노랗게 되고 딱지가 앉게 되면, 소량의 바셀린을 발라서 피부가 갈라지고 건조해지는 것을 막는다. 감염된 부위를 손으로 문지르거나 긁지 않는다.

이민걸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는 "포진은 평소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규칙적인 운동과 숙면, 균형 잡힌 식단이 유일한 예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폭염 기간에는 강도 높은 운동이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글 : 이민걸 교수(피부과)
출처 : new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8/01 10:11 2018/08/01 10:11

Q&A로 알아보는 대상포진

봄이 코앞까지 다가왔지만, 마음은 봄과 멀다. 심한 일교차에 몸은 정신을 못 차리고 스트레스는 쭉쭉 올라가고 있다. 바닥난 면역력을 비웃으며 등장한 대상포진 바이러스, 통증의 무게가 끔찍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피부 발진으로 바로 알아차릴 수 있는가?
A. 바이러스가 신경에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가려움, 화끈거림, 따갑고 쑤시는 등의 통증이 먼저 나타난다. 이때는 별다른 피부 증상 없이 통증만 나타나기 때문에 단순 근육통이나 다른 질환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4-5일 후 나타나는 피부 발진 또한 근육통 치료를 위해 붙였던 파스 부작용으로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바이러스가 활동하는 신경을 따라 붉은띠 모양의 발진이 나타나면서 통증이 극심해지며, 두통이나 발열이 동반되기도 한다. 간혹 피부 발진 없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는 대상포진 바이러스 항체검사를 통해 진단이 가능하다.



Q. "너무 아파서 죽을 지경"이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A. 항바이러스제와 진통제, 소염제를 투여해 치료한다. 특히 조기 진단과 함께 신속한 항바이러스제 투여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수포 발생 후 3일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면 피부 병변이 빨리 가라앉고 급성 통증이 나타나는 기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포진 후 동통'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대상포진이 나타났던 부위에 날카롭고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는 포진 후 동통은 대상포진의 가장 흔한 후유증으로, 면역기능이 약하고 나이가 많을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다. 수포가 안면신경을 따라 발생한 경우에는 드물게 시가장애, 청력장애, 안면신경마비 등의 후유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Q. 요즘은 젊은 사람들도 대상포진에 많이 걸리는 것 같다.
A. 수두에 걸렸던 사람은 몸속에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으므로 누구나 발병 가능성이 있다. 대상포진 환자의 70%가 5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는데, 50세를 넘으면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50대 이상의 여성은 폐경을 맞으면서 면역력이 많이 약화되기 때문에 발병 위험이 높다. 요즘은 과로, 극심한 스트레스, 다이어트 등으로 질병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진 젊은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



Q.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A.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평소 꼼꼼하게 건강관리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균형 잡힌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 충분한 수면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하며, 정기검진을 하면 병을 초기에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어 면역력 약화를 막을 수 있다. 특히 60세 이상의 고령이라면 몸에 무리가 되는 강도의 운동이나 일, 여행 등은 체력과 면역력을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적당히 조절해야 한다. 그러나 일상적인 노력만으로는 완벽히 예방할 수 없으며, 50세 이상은 예방접종을 통해 더 확실히 예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 진단과 함께 신속한 항바이러스제 투여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수포 발생 후 3일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면 피부 병변이 빨리 가라앉고 급성 통증이 나타나는 기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포진 후 동통'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대상포진
소아기 때 수두를 일으켰던 바이러스는 수두가 가라앉은 후에도 몸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신경조직에 남아 있다가 몸의 면역기능이 떨어지면 다시 활동을 시작한다. 재활성화된 바이러스는 신경을 따라 피부에 도달하면서 통증과 함께 기다란 띠 모양의 피부 발진을 일으키는데, 이를 대상포진이라 한다. 대상포진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수두 바이러스와 동일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글 : 정기양 교수(피부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3/30 10:13 2017/03/30 10:13

카테고리

전체 (1378)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9)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