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지도화를 통한 뛰어난 수술적 치료

뇌종양은 유독 항암치료의 효과가 크지 않은 편이다. 뇌종양 치료는 수술을 통한 종양 절제와 방사선치료를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선의 선택은 수술

양성 뇌종양은 수술을 적극적으로 시행하며, 종양의 크기가 크지 않을 경우에는 감마나이프 치료를 시도하기도 한다. 대부분 수술로 완치되기 때문에 예후가 좋은편이다. 악성 뇌종양의 경우에도 가장 좋은 치료는 수술로 종양을 최대한 제거하는 것이며, 수술 후에는 반드시 방사선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하지만 완치율이 높지 않은 편이고 여러 신경장애 및 기능적 문제가 남는 것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수술을 꺼리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다른 치료로는 생존 기간을 늘리거나 증상을 개선시키기가 어렵고, 무엇보다 재발을 막는 데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수술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이 좋다. 전이성 뇌종양은 종양의 크기가 매우 클 때는 수술로 종양을 절제하지만, 종양의 크기와 개수에 따라 감마나이프 치료, 방사선치료 등이 시행된다.


뇌 기능을 최대 보존하는 특별한 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뇌종양 수술은 종양 제거만 고려할 수 없다는 점에서 어렵고 까다롭다. 종양의 최대 절제만큼이나 중요한 목표가 뇌 기능 손상으로 인한 장애를 최소화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뇌지도화(brainmapping)가 필수적이다. 뇌지도화는 종양이 생긴 이후 변화된 뇌의 상태를 파악하는 작업이다.

뇌는 종양이 발생하면 그 부위가 관장하던 기능을 종양이 없는 다른 부위가 대신 수행한다. 이를 뇌의 가소성(plasticity)이라고 하는데, 이 때문에 뇌종양 환자의 뇌 기능은 일반인들과는 다른 영역 분포를 보이며 심지어 뇌종양 환자들끼리도 서로 다른 양상을 보인다.

따라서 뇌종양 수술을 할 때는 환자의 변화된 뇌 기능 분포를 파악하는 것이 수술 후 기능 보존을 이루어내는 관건이 된다. 이러한 뇌지도화 작업은 수술 전에 시행되거나 영상유도수술을 통해 진행되는데, 각성수술이라는 특별한 수술법으로 수술 중에도 뇌지도화 작업을 할 수 있다.

각성수술은 모든 환자에게 적용하기는 어렵고, 경계가 뚜렷하지 않은 뇌교종이면서 신경장애가 심하지 않은 환자에게 시행할 수 있다. 수술을 하는 동안 환자를 각성 상태로 유지시킨 뒤, 환자와 대화를 나누면서 언어, 운동 등 주요한 기능들이 뇌의 어느 부위로 이동되었는지 파악하는 식으로 이루어진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 종양의 완벽 절제는 물론, 주요 기능장애를 최소화시켜 수술 후 환자의 삶의 질을 효과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유용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2016/01/06 16:13 2016/01/06 16:13
치료 효과 극대화와 환자의 만족도 향상이 목표

뇌종양 치료 분야에서 당당히 국내 최고로 손꼽히는 뇌종양센터의 명의들. 이들은 최첨단 수술 장비, 최신 영상 진단기기에 힘입어 매년 1,000례 이상의 뇌종양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뇌종양은 병기 대신 등급 사용

특이하게도 뇌종양에는 병기 구분이 없다. 종양 크기나 주변 장기 침범 여부에 따라 병기를 결정하는 다른 암들과 달리, 뇌종양은 뇌 자체가 지닌 중요한 신경 기능 때문에 종양이 아무리 작더라도 위험성이 높은 반면, 두개골이라는 좁은 공간에 위치해 있다는점 때문에 다른 장기나 조직으로 전이되는 경우가 적다. 따라서 병기 구분이 무의미하다. 1~4등급으로 구분하는데, 종양세포가 얼마나 악성이냐에 따라 등급 숫자가 높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2016/01/04 16:42 2016/01/04 16:42
치료 효과 극대화와 환자의 만족도 향상이 목표

뇌종양 치료 분야에서 당당히 국내 최고로 손꼽히는 뇌종양센터의 명의들. 이들은 최첨단 수술 장비, 최신 영상 진단기기에 힘입어 매년 1,000례 이상의 뇌종양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뇌종양은 병기 대신 등급 사용

특이하게도 뇌종양에는 병기 구분이 없다. 종양 크기나 주변 장기 침범 여부에 따라 병기를 결정하는 다른 암들과 달리, 뇌종양은 뇌 자체가 지닌 중요한 신경 기능 때문에 종양이 아무리 작더라도 위험성이 높은 반면, 두개골이라는 좁은 공간에 위치해 있다는점 때문에 다른 장기나 조직으로 전이되는 경우가 적다. 따라서 병기 구분이 무의미하다. 1~4등급으로 구분하는데, 종양세포가 얼마나 악성이냐에 따라 등급 숫자가 높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2015/12/17 14:32 2015/12/17 14:32

카테고리

전체 (1381)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41)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7)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