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답답할 땐 수분 섭취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폭염 속에서 조심해야 할 질환 중 하나는 심장질환이다. 기온이 상승하면 혈관이 확장되고 땀 분비가 늘어나 열을 더 많이 발산하게 된다. 폭염이 지속되면 확장된 혈관으로 인해 혈압이 떨어진다. 여기에 땀을 과도하게 흘리게 되면 혈압이 더 떨어져 저혈압이 생긴다.


여기에 더해 혈액이 끈적끈적해지면서 혈전이 더 많이 생기면 심장으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할 수 있다. 이때 심장 박동 수가 빨라지는데, 이 과정에서 심장에 무리가 가게 된다. 심장이 조이는 듯한 증상인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


허혈성 심장 질환은 급성 심정지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위진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가슴이 조이는 듯한 증상이 나타나면 서늘한 장소에서 충분한 수분과 전해질을 섭취해야 한다”며 “증상이 지속되거나 어지럼증 등이 추가로 나타나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요로결석도 무더위 속 쉽게 걸릴 수 있는 질환 중 하나다. 더운 날씨로 인해 몸속 수분이 땀으로 빠져나가면 소변 양이 줄고 농축돼 ‘결정’이 쉽게 만들어진다. 주로 30, 40대에서 발생하고, 여름철 환자가 겨울철에 비해 3배가량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요로결석이 생기면 옆구리에 극심한 통증이 느껴진다. 구토와 메스꺼움, 복부 팽만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방치하면 콩팥이 부어 기능이 떨어지기도 하고, 아예 기능을 상실할 수 있기 때문에 결석이 의심되면 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태형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하루 소변 양이 최소 2L가 되도록 물을 충분히 많이 마시고, 땅콩 시금치 초콜릿 같은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방병은 무더위 속 단골 질병이다. 실내외 온도차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발생한다. 청결하지 않은 에어컨에서 나온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돼 발병하기도 한다. 레지오넬라균은 불결한 냉방장치의 냉각수에 서식하다가 냉방장치를 가동하면 뿜어져 나와 호흡기를 통해 전염된다.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되면 2∼12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 기침 근육통 등 독감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폭염 시기 만성질환자들은 각별히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혈압 환자는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혈관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면서 혈압 변동 폭이 커져 혈관에 무리가 갈 수 있다. 심혈관·뇌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이 그만큼 커진다.


당뇨병 환자는 식사를 거르는 대신에 시원한 음료수나 아이스크림 빙수 등 찬 음식을 먹게 되면 혈당 조절과 영양상태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특히 탈수로 인해 혈액 농도가 진해져 혈당 수치가 높아지기 쉽다. 차봉수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발가락이 썩거나 발의 일부에 궤양이 생기는 당뇨합병증인 족부괴저증은 주로 여름철에 발생하므로 발에 상처가 나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발 운동을 하면 좋다”고 말했다.


폭염 속 건강관리법
탈수예방 - 규칙적으로 물을 자주, 충분히 마시자, 카페인이 든 음료와 술은 이뇨작용으로 탈수를 일으키므로 삼가하자, 당뇨 환자는 청량음료보다 냉수나 보리차를 마시자

체온 조절
- 적정 실내온도 26도 유지하자, 샤워 시 냉수를 끼얹는 급격한 체온 변화는 삼가하자, 정오에서 오후 5시에는 무리한 일을 하지 말자, 부득이하게 외출 시 모자나 양산 등으로 햇볕을 가리자

응급상황대처
- 흉통이 있거나 가슴이 답답한 증상이 30분 이상 지속되면 병원 찾아야한다.
주변 사람과 가족들에게 현재 가지고 있는 질환과 신체 변화에 대해 미리 알려두자

출처 : 동아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7/24 10:26 2018/07/24 10:26

음식 먹기전·조리할 때도 손씻기는 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여름식중독 위험이 커졌다. 무더위에 장마까지 시작하면서 고온다습한 날씨가 계속돼 식중독균이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야외활동이 늘어난 것도 식중독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식중독균에 감염되면 12~72시간 후 구토와 설사, 복통에 시달린다. 보통 성인은 1~3일 이내에 자연적으로 낫지만,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나 노약자, 만성질환 환자들은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특히 설사와 탈수 증상이 계속될 경우 물을 많이 마시고 신속히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여름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원인균의 종류와 특성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우리나라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주요 세균은 포도상구균과 살모넬라균, 장염 비브리오, 대장균, 쉬겔라균 등이 대표적이다.


포도상구균은 장시간 끓여도 독소가 쉽게 파괴되지 않아 식중독 위험이 높은 균으로 꼽힌다. 이 균이 손에 살아있는 사람이 식료품 재료를 만지거나 음식을 만들면 다른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다. 살모넬라균은 육류나 유제품 등 낙농제품에 많다. 특히 오염된 달걀에 의해 전파되므로 음식을 만들 때 잘 익혀서 먹어야 한다.


쉬겔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세균성 이질은 대변을 통해 입으로 전파되는 감염경로를 보인다. 이 균에 감염된 환자나 보균자가 음식을 만들 때 전파 위험이 높아진다. 주로 상가나 집단급식소에서 먹은 음식물이나 물에 의한 전파가 집단발병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어린이들은 이 균에 약하기 때문에 식사전, 화장실을 갔다온 후에 반드시 손을 씻는 습관을 기른다.


이런 건강수칙을 지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지만 식중독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걸린 환자는 2014년 1784명에서 2015년 2138명, 2016년 2754명으로 늘었다.


식중독 사고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은 채소류다. 전체 식중독 사고의 42%가량을 차지한다. 채소류에 의한 식중독 사고가 많은 이유는 분변이 섞인 물로 재배한 탓에 대장균이 서식하고 이를 깨끗이 씻지 않고 먹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채소류는 먼저 흐르는 물에 씻고 식약처에서 인증한 살균제나 식초를 탄 물에 5분 이상 담근 뒤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충분히 헹궈야 한다. 김영상 분당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채소는 살균한 뒤에도 표면의 작은 틈새에 식중독균이 살아남아 있다가 저장 과정에서 증식한다"며 "가급적이면 2시간 이상 상온에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조언하는 식중독 예방지침은 총 10개 항목이다. 우선 식사전에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고 날 음식과 조리된 식품이 섞이지 않도록 주의한다. 채소와 과일을 씻을 때 소금이나 식초를 조금씩 섞어서 헹군다. 육류와 어패류, 알 등은 취급 전·후로 반드시 손을 씻는다.


육류와 어패류를 보관할 때는 즙이 흐르지 않도록 밀봉하고, 뜨거운 음식은 60도 이상 고온에서 익히고 차가운 음식은 4도 이하로 보관한다. 음식을 만드는 조리사는 개인위생에 신경을 쓴다. 집에서도 고기용 도마와 야채용 도마를 따로 사용한다. 행주와 수세미는 뜨거운 물로 자주 씻고 1주일에 2~3번 고온으로 살균한다. 면역기능이 약한 노약자는 음식을 충분히 익힌 뒤 먹는다.


new1 음상준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7/17 10:16 2017/07/17 10:16

카테고리

전체 (1374)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7)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