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도 암세포가 살아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암은 일반적인 모든 암에서 전이돼 발생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대로 눈에서 먼저 생기는 암도 있는데, 성인에게 생기는 안암으로는 ‘맥락막흑색종’이 있습니다.


동양인의 맥락막흑색종 발병률은 서양인에 비해 매우 낮은 편입니다. 따라서 정확한 요인은 알 수 없지만 인종간의 유전적인 차이와 관련된 요인이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종양이 생길 때 모두 같은 위치에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대개는 주로 맥락막 뒤쪽인 포도막 후부에 종양이 생기는데, 그중에서도 시력에 영향을 주는 부분에 생기면 시야에 지장을 주게 됩니다. 하지만 만약 시력에 영향을 주지 않는 부분에 생긴다면 별다른 증상을 못느낄 수도 있습니다.


안암인 맥락막흑색종 치료는 항암 화학요법 등 약물적 치료는 하지 않고 방사선으로 종양을 쬐는 근접방사선치료로종양의 크기를 점점 줄이는 식으로 진행합니다. 이렇게 치료된 맥락막흑색종은 재발 확률이 10%도 채 되지 않습니다. 치료율은 90%가 넘을 정도로 예후가 좋습니다. 반면 상대적으로 전이율은 높은 편입니다. 맥락막흑색종이 주로 전이되는 부분은 간입니다. 종양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보통 5년 안에 간으로 전이될 확률은 25% 정도입니다.


<도움말:세브란스병원 안과 이성철 교수>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kty@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1/30 10:27 2016/11/30 10:27

비뇨기암센터,최고의 실력으로 완치를 현실로 만든다


비뇨기암 로봇수술의 명의, 최영득 교수가 말하는 비뇨기암센터
“'완벽한 진료, 최고의 치료, 최상의 결과!” 우리의 목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뇨기암에는 전립선암, 방광암, 신장암 등이 있으며, 서구화된 식습관 때문에 전립선암은 매년 300%씩 증가해 최근 가장 급증한 남성암 중 하나입니다. 비뇨기암 완치에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진단에 따른 빠른 처치입니다. 또한 수술은 비뇨기암 완치를 결정짓는 주요한 열쇠입니다.

신장암의 경우, 대부분이 적극적인 수술로 거의 완치됩니다. 방광암은 근육을 침범하지 않았다면 내시경 절제만으로도 완치에 이를 수 있습니다. 근육에 진행된 방광암의 경우, 일반적으로는 방광을 적출하고 소변줄을 차야 하는 불편함이 있으나 연세암병원 비뇨기암센터는 뛰어난 술기를 통해 이런 때에도 내시경 절제만으로 처치하고 있습니다.

초기 전립선암 역시 수술로 완치됩니다. 특히 로봇수술은 종양을 완전히 제거하면서도 배뇨나 성 기능의 보존이 가능합니다. 더불어 전립선암의 국소 치료로 방사선 치료, 근접방사선삽입치료, 고주파 열치료 등을 겸하는 선택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연세암병원 비뇨기암센터는 탁월한 실력을 바탕으로 진행된 암이나 전이된 고위험, 고난도의 암에 대해서도 적극적 처치를 시행 하면서, 암치료 중이나 후에도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암 완치를 위한 최선의 능력을 길러, 최신기술을 적용하며 더 나은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비뇨기암센터
전화예약 1599-1004
진료문의 02-2228-4160.4161


도움말 최영득 교수(비뇨기과)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2015/09/15 16:59 2015/09/15 16:59

카테고리

전체 (1338)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6)
질병,치료 (537)
영양 (92)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