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로 알아보는 대상포진

봄이 코앞까지 다가왔지만, 마음은 봄과 멀다. 심한 일교차에 몸은 정신을 못 차리고 스트레스는 쭉쭉 올라가고 있다. 바닥난 면역력을 비웃으며 등장한 대상포진 바이러스, 통증의 무게가 끔찍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피부 발진으로 바로 알아차릴 수 있는가?
A. 바이러스가 신경에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가려움, 화끈거림, 따갑고 쑤시는 등의 통증이 먼저 나타난다. 이때는 별다른 피부 증상 없이 통증만 나타나기 때문에 단순 근육통이나 다른 질환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4-5일 후 나타나는 피부 발진 또한 근육통 치료를 위해 붙였던 파스 부작용으로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바이러스가 활동하는 신경을 따라 붉은띠 모양의 발진이 나타나면서 통증이 극심해지며, 두통이나 발열이 동반되기도 한다. 간혹 피부 발진 없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는 대상포진 바이러스 항체검사를 통해 진단이 가능하다.



Q. "너무 아파서 죽을 지경"이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A. 항바이러스제와 진통제, 소염제를 투여해 치료한다. 특히 조기 진단과 함께 신속한 항바이러스제 투여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수포 발생 후 3일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면 피부 병변이 빨리 가라앉고 급성 통증이 나타나는 기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포진 후 동통'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대상포진이 나타났던 부위에 날카롭고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는 포진 후 동통은 대상포진의 가장 흔한 후유증으로, 면역기능이 약하고 나이가 많을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다. 수포가 안면신경을 따라 발생한 경우에는 드물게 시가장애, 청력장애, 안면신경마비 등의 후유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Q. 요즘은 젊은 사람들도 대상포진에 많이 걸리는 것 같다.
A. 수두에 걸렸던 사람은 몸속에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으므로 누구나 발병 가능성이 있다. 대상포진 환자의 70%가 5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는데, 50세를 넘으면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50대 이상의 여성은 폐경을 맞으면서 면역력이 많이 약화되기 때문에 발병 위험이 높다. 요즘은 과로, 극심한 스트레스, 다이어트 등으로 질병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진 젊은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



Q.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A.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평소 꼼꼼하게 건강관리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균형 잡힌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 충분한 수면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하며, 정기검진을 하면 병을 초기에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어 면역력 약화를 막을 수 있다. 특히 60세 이상의 고령이라면 몸에 무리가 되는 강도의 운동이나 일, 여행 등은 체력과 면역력을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적당히 조절해야 한다. 그러나 일상적인 노력만으로는 완벽히 예방할 수 없으며, 50세 이상은 예방접종을 통해 더 확실히 예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 진단과 함께 신속한 항바이러스제 투여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수포 발생 후 3일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면 피부 병변이 빨리 가라앉고 급성 통증이 나타나는 기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포진 후 동통'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대상포진
소아기 때 수두를 일으켰던 바이러스는 수두가 가라앉은 후에도 몸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신경조직에 남아 있다가 몸의 면역기능이 떨어지면 다시 활동을 시작한다. 재활성화된 바이러스는 신경을 따라 피부에 도달하면서 통증과 함께 기다란 띠 모양의 피부 발진을 일으키는데, 이를 대상포진이라 한다. 대상포진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수두 바이러스와 동일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글 : 정기양 교수(피부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3/30 10:13 2017/03/30 10:13

[건강한 밥상]


염증성 장 질환(IBD, inflammatory Bowel Disease)은 전 세계 약 500만 명의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만성
소화기 질환이다. 질병 특성상 먹는 일에 민감해질 수 밖에 없지만, 영양이 부족하지 않도록 균형 잡힌 식사를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용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염증성 장 질환이란
소화기관에 생기는 만성 염증 성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등을 지칭한다. 소화기관의 질병이어서 무엇보다 도 먹는 것과 관련이 많으며, 섭취한 음식물에 대한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염증
성 장 질환이 있는 경우 어떤 식단이 필요할까?
특정 음식이나 식품이 염증성 장 질환을 치료할 수는 없으므로 건강을 위해 필요한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며, 개인에 따라 먹었을 때 불편한 음식은 섭취에 주의하면 된다.

특히 자신에게 불편한
음식이 아닌데도 해가 될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음식을 기피하면 영양 상태가 나빠질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삶의 질도 떨어질 수 있다. 그러므로 무조건 음식을 제한하기보다는 개인의 질병 상태나 불편한 증상에 따라 식단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상처 회복에 도움이 되는 단백질
양질의 단백질 섭취를 위해 생선, 고기, 두부, 계란 등 의 식품을 섭취한다. 환자에 따라 고기를 제한해야
한다고 말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잘못된 지식이다. 실제 붉은 살코기에는 철분, 아연 함량이 생선보다 많으며, 단백질 급원 식품의 섭취는 상처 회복에 도움이 된다.


불편한 증상 나타나면 피해도 좋다
흔히 염증성 장 질환처럼 소화기관에 질병이 있는 경우 밀가루 식품을 먹으면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러
나 밀은 쌀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더 높고, 무기질, 비타민 등도 쌀과 큰 차이가 없다. 다만 밀가루 식품이 대부분 빵,  면, 과자 등의 형태여서 밥을 먹을 때처럼 다양한 반찬을 섭취하기 어려우므로 영양균형이 맞지 않을 수 있다. 이런 점만 보완된다면 밀가루를 제한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특별히 밀가루 알레르기가 있거나 불편한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먹지 않는다.


지나치게 많이 먹지 않도록
염증성 장 질환이 있는 경우, 과다한 기름 섭취가 불편감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기름을 적게 사용하는 방
법으로 조리한다. 그러나 조기시 섭취하는 기름은 에너지원이며 필수지방산과 지용성 비타민의 급원이르로 지나친 제한은 바람직하지 않다.


"염증성 장 질환은 질환의 종류, 증상의 정도, 개인적인 특성에 따라 식사에 대한 반응이 다르므로 모두에게 똑같은 식사 지침을 적용할 수 없다. 그러므로 자신에게 나타나는 증상과 식사의 관계를 잘 살펴보고 이를 기록해두는 습관이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유와 카페인 음료는?
우유 및 유제품은 섭취 시 불편감이 있는 사람은 제한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칼슘섭취를 위해
권장된다. 섬유소는 급작스럽게 질환이 재발한 경우에는 제한해야 하지만, 증상이 호전되고 먹어서 불편감이 없다면 제한 없이 섭취한다. 카페인 음료는 장운동을 자극하므로 섭취에 주의해야한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이정민(영양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5/31 14:09 2016/05/31 14:09

면역력 높이는 음식…‘균형식’에 5색 채소와 과일


우리 몸의 면역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영양, 운동, 스트레스, 수면, 장 내 미생물을 들 수 있다. 이들 5가지 요인을 잘 조절하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다.


이 다섯 가지 중 영양 즉, 우리가 먹는 음식은 암 발생 원인과 직접적으로 30~4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만큼 암 발생을 막거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매일, 매끼 먹는 음식에 주의를 기울이고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이는 식생활을 실천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럼 어떻게 먹어야 면역력을 높일 수 있을까? 영양학에서 가장 중요한 개념은 바로 ‘균형(Balane)’이다. 이송미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특정 음식이 면역에 좋다는 것은 ‘균형식(Balanced diet)’ 실천을 기본으로 하면서 특정 음식이 함유된 영양소를 충분히 먹었을 때 조금 더 도움이 된다는 말로 해석하는 것이 맞다”며 “영양 결핍(불량)이나 영양 과잉(비만) 모두 우리 몸의 면역력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식품구성 자전거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균형식은 우리 몸이 하루에 필요로 하는 영양소가 골고루 적당량이 함유된 식사를 말한다. 특히 6가지 식품군이 고루 포함된 식사와 수분 섭취로 실천이 가능하다. 6가지 식품군에는 잡곡밥, 통밀빵 등 곡류, 기름기를 제거한 살코기, 생선, 계란, 콩류 등 어육류, 우유나 유제품류, 채소류, 과일류, 유지ㆍ당류로 구성돼 있다.


영양결핍 특히 단백질이 부족한 식사는 세균 침입에 대한 피부 장벽의 기능을 떨어뜨리고 림프구 등의 면역 물질 생성을 감소시켜 체내 면역 기능을 저하시킨다. 반면 과도한 섭취로 인한 비만은 체내 면역세포의 일종인 T 세포와 B 세포의 균형을 저해하고 산화 스트레스를 증가시켜 면역시스템을 위협한다.


면역력을 높이는 영양소로 알려진 미량영양소로는 비타민A, D, E, C, B6, B12, 셀레니움, 아연 등을 들 수 있다. 이들은 채소나 과일에 많이 들어 있는 항산화 물질로도 잘 알려져 있다. 미국 암예방 학회에서는 하루 약 500g의 다섯 가지 색의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할 것을 ‘5 A Day’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적극 권장하고 있다.


면역력을 높이는 식사 = 균형식 + 5색의 채소, 과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미네랄과 섬유소가 충분히 함유된 현미나 통밀과 같은 도정이 덜 된 곡류 그리고 각종 씨앗류, 김치ㆍ된장 등 발효식품의 섭취는 건강한 장내 미생물을 유지해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된다.


이 팀장은 “매일의 균형 식사와 5색의 충분한 채소ㆍ과일 섭취는 바로 면역력을 높이는 식사로, 건강한 식생활 유지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thlee@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5/25 09:56 2016/05/25 09:56

카테고리

전체 (1376)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9)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