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심한 날엔 'KF94 마스크'… 얼굴과 틈 안생기게 꾹 눌러 쓰세요
컵형태보다 접이식이 더 효과적, 아이들은 꼭 아이전용 마스크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세 먼지 심한 날은 안 나가는 게 최고다. 외출을 자제하는 게 건강을 지키는 첫째 원칙이지만, 어쩔 수 없이 나가야 한다면 마스크를 챙겨야 한다.


전문가들은 "일회용 마스크나, 방한 마스크가 아닌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효과가 있다"고 했다. 일회용·방한 마스크는 한 겹이라, 여러 겹으로 이뤄진 보건용 마스크에 비해 미세 먼지 차단 효과가 적다.


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KF94와 KF99처럼 숫자가 높은 제품은 차단율이 좋은 대신 숨 쉬기가 힘들 수 있다"며 "그래도 미세 먼지가 요즘처럼 심각할 때는 조금 답답하더라도 KF94를 쓰는 것이 좋다"고 했다.


마스크는 쓸 때는 기왕이면 보건용 마스크를 택해 제대로 잘 써야 효과가 크다. 눈이랑 코 사이, 턱밑, 귀밑 등 마스크와 얼굴 사이 생기는 틈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핵심이다.

명준표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여성들의 경우 화장이 지워질까 헐겁게 쓰는 경우가 많은데, 마스크를 벗었을 때 화장한 얼굴에 마스크 자국이 생길 정도로 꽉 끼는 게 좋다"고 했다. 머리카락이 마스크와 피부 사이에 말려 들어간다거나, 수염 때문에 마스크가 떠도 그 틈으로 미세 먼지가 들어가 효과가 떨어진다.

아이는 반드시 아이 전용 마  스크를 써야 한다. 성인용은 크기가 맞지 않아 벌어진 틈으로 먼지가 들어온다. 아직 아이 전용 마스크가 헐거운 아주 어린 유아는 천 마스크를 한 겹 덧대고 그 위에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 틈이 벌어지지 않게 한다. 안에 덧대는 마스크는 일반 마스크라도 좋다. 또 컵 형태의 마스크보다는 접이식 형태의 마스크가 낫다. 얼굴에 밀착하는 면이 더 넓기 때문이다.

출처 : 조선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1/17 10:21 2019/01/17 10:21

차도서 3m 이상 떨어져야


도심(都心) 속에서 걷기 운동을 한다면, 점심을 먹고 난 후인 오후 1시쯤에 하자. 이 때 공기 속 오염물질(자동차·공장 매연)의 농도가 가장 낮기 때문이다. 이른 아침과 저녁 시간대에는 한낮에 비해 공기가 정체돼 있어 공기 속 오염물질 농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도심 속 걷기 운동이 오히려 건강을 해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연구진은 런던에 있는 옥스포드스트리트에서 매일 2시간씩 걷기 운동을 한 60세 이상 성인의 건강 상태 변화를 살폈다. 약 20개월 후, 이들의 폐활량은 조금 증가하다 제자리로 돌아왔고 동맥경직도는 오히려 7% 높아졌다. 연구팀은 옥스포드스트리트가 디젤차 전용 차로 인근인데다, 운동 중에 오염 물질 흡입량이 늘어나 운동 효과를 상쇄한 것으로 분석했다.


금오공대 환경공학과 김태오 교수는 "도심 속 걷기 운동을 할 때는 오염물질 흡입 가능성이 낮은 오후 1시 전후에, 차도에서 최대한 떨어진 곳에서 하는 게 좋다"며 "낮에는 아침·저녁에 비해 공기 온도가 높아지면서 공기의 확산이 활발하기 때문에 오염물질 농도가 낮다"고 말했다. 연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임영욱 교수는 "차량 배기가스는 3m 이상 떨어졌을 때부터 도달률이 줄어들기 때문에 차도에서 최소 3m 이상 떨어진 녹지에서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상 헬스조선 기자
leeks@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2/19 15:31 2017/12/19 15:31

공기 좋은 시골로 이사 가서 사는 게 좋은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암의 가장 큰 원인이 흡연이므로 금연은 필수이고 간접흡연도 피해야 합니다.

환경오염 또한 일부 영향이 있지만 그렇다고 일부러 공기 좋은 산속이나 시골로 이사할 필요까지는 없습니다.

항암화학치료 중인 환자들은 부작용이 생겼을 때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하므로 산속에 격리되어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치료 중인 환자는 물론 치료를 잠시 하지 않고 있는 환자라도 시골에 따로 떨어져 지내는 것보다 가족과 함께 지내는 것이 더 도움이 됩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3/05 16:14 2015/03/05 16:14

라돈과 폐암에 대하여 궁금합니다.


라돈은 방사성물질이 붕괴되어 생기는 중방사성 기체로 색깔과 냄새가 없으며 맛도 느낄 수없는 물질입니다. 주로 토양과 암석(바위)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며 건물의 벽 내부나 파이프,지하실 등을 통해 나옵니다. 특히 창문이 없거나 환풍기 같은 환기 시설이 없는 곳엔 라돈이더 많을 수가 있어 우리 몸에 노출될 가능성도 더 큽니다.
 

직업적으로는 우라늄 광산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나 지하터널에서 암석을 캐는 작업을 하거나 지하철 터널에서 작업하는 경우 라돈에 의한 폐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기 중에 있는 라돈이 호홉을 통해 우리 몸에 들어오면 원소가 쪼개지면서 알파선이라는 방사선이 나오게 되고,이 알파선이 폐 조직을 파괴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계속해서 페 조직이 파괴되면 폐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라돈에 의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일차적인 방법은 ‘환기' 입니다.

창문이나 환기시설이 잘 되어 있는 집이나 건물은 라돈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건물의 갈라진 틈새를 보강재(시멘트)를 써서 잘 막아주게 되면 라돈을 줄일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환경부에서는 라돈으로 인한 인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라돈 농도를 무료로 측정하거나 라돈이 많은 공간이 있으면 알람이 울리는 장치를 보급하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라돈 노출의 위험이 있는 단독주택, 연립, 다세대 1층, 반지하에 사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가정을 직접 방문해 실내 라돈 농도를 무료로 측정해 주고 있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2/05 14:42 2015/02/05 14:42

카테고리

전체 (1374)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7)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