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증상 '황달·통증·체중감소'…'수술 중 방사선 치료' 등 주목
조기발견이 생존과 직결…만성췌장염·흡연·가족력 땐 건강검진 필수

 

췌장은 각종 소화효소를 비롯해 인슐린과 같은 호르몬을 분비하는 역할을 한다. 췌장에서 분비되는 소화효소는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의 소화를 돕고 인슐린은 혈당을 조절한다.

췌장암은 우리나라 암 발생률 8위로, 인구 고령화에 따라 매년 5∼7% 정도씩 증가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10∼20% 정도만 수술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수술해도 2년 이내 재발률이 70% 정도나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췌장암의 3대 증상은 황달, 통증, 체중 감소다. 특별한 이유 없이 체중이 급격히 감소하거나 지속적인 허리 통증, 황달과 당뇨가 생긴 경우에는 췌장암을 반드시 의심해 봐야 한다.


췌장암의 조기 진단이 어려운 것은 췌장이 배 안 깊숙이 있어 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에야 비로소 증상을 느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또 중요한 혈관들이 인접해 있어 암이 점막 속으로 파고드는 '침윤' 상태가 되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초기 진단에 주로 이용되는 초음파검사의 한계로 1∼2㎝ 정도의 작은 암을 발견하기 어려운 이유도 있다. 게다가 증상이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단순한 소화불량으로 오해하기 쉽고, 허리 통증은 디스크 등 척추질환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2년 이내에 새로 발병한 당뇨병의 경우도 췌장암 환자가 53.3%로 비췌장암 환자의 20.3%를 크게 상회했다. 이런 이유로 평상시 혈당 조절이 잘 되던 당뇨병 환자가 갑자기 이유 없이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경우나 갑작스럽게 당뇨가 심하게 발생한 경우에는 반드시 췌장암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아야 한다.


황달은 환자의 50%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이지만, 암이 담관을 막지 않고 췌장의 꼬리 쪽으로 자라는 경우에는 황달이 없을 수도 있다. 통증의 경우 췌장암은 다른 암보다 명치 부위나 등 쪽의 심한 통증을 호소한다. 췌장 바로 뒤에 많은 신경이 있는데 암이 이곳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허리 통증은 서 있을 때 더 심해지며, 허리를 숙이거나 모로 누우면 통증이 감소하기 때문에 많은 환자가 새우잠을 잔다.


치료법은 수술, 항암 약물치료, 방사선 치료가 있다.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건 수술로 완전히 절제하는 것이다. 완전히 절제된 경우 중간 생존 기간은 약 12∼25개월 정도, 5년 생존율은 10∼15%까지 보고된다.

수술은 암의 위치에 따라 방법이 결정된다. 췌장 두부에 생긴 암은 췌장 머리 부분, 십이지장, 담낭, 하부 담도 및 주위 림프절 등을 함께 제거하는 '췌두부십이지장 절제술'을 시행한다. 몸통(체부)과 꼬리(미부)에 생긴 경우는 '원위부 췌장절제술'을 시행한다.

수술로 절제가 가능한 암을 제외하고 주변의 큰 혈관 등을 침범한 국소 진행성 암, 전이가 있는 전이암은 항암 약물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시행한다. 최근에는 새로운 항암 약물이 개발돼 실제 임상에 사용되면서 진행된 췌장암의 치료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췌장암은 수술 후 항암치료를 해도 국소, 원격 재발이 많다.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술 중 방사선 치료'(IORT)가 새로운 치료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수술 중 방사선 치료란 췌장암 수술 과정 중 국소 재발이 잘 되는 구역에 직접 방사선 치료를 약 30~40분 정도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 치료는 국내에서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만, 해외에서도 몇 개 기관에서만 시행 중이다.


10여명의 환자에게 수술 중 방사선 치료를 시행한 결과, 모든 환자가 특이 합병증 없이 회복해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수술 중 방사선 치료는 나쁜 예후를 가지고 있는 췌장암 환자들에게 재발과 전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새로운 시도라고 볼 수 있다.


또한, 개인마다 다른 암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치료를 위한 여러 연구도 시도되고 있다. 줄기세포를 이용해 환자에게 적용할 항암제의 반응성을 예측하는 '오가노이드' 모델과 '환자유래이종이식모델'이 대표적이다.


당뇨병을 동반한 췌장암 환자는 수술 전후 혈당 조절이 수술 결과에 영향을 미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수술 과정에서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내 췌도가 함께 제거되기 때문에 수술 후 새로운 당뇨병이 발생하거나 기존 당뇨병이 악화할 수 있다. 따라서 병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적인 치료를 위해 외과와 내분비내과의 다학제적 접근이 필요하다.


수술 등의 치료와 함께 균형 있는 영양섭취는 정상적인 체내 대사 작용을 작동시켜 비정상적인 암세포의 빠른 성장을 억제한다.


면역력을 증가시켜 수술, 방사선, 항암제 치료 등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효과도 있다. 환자의 단백질 섭취량을 늘리는 데는 식용곤충을 이용한 고단백 보조 식품이 도움된다. 실제로 수술 후 환자의 영양 상태 및 면역 상태가 호전되는 효과도 확인했다.
모든 암이 마찬가지지만 특히 췌장암은 조기발견이 생존과 직결되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만성췌장염, 흡연, 고지방식 및 고칼로리식, 가족 중 췌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 유전성 췌장염 등은 췌장암의 위험 요인이다. 음주와 췌장암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지만 지나친 음주는 결국 알코올에 의한 만성췌장염을 유발하고 췌장암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만큼 과음도 주의해야 한다. 이런 고위험군은 건강검진 때 췌장암 종양표지자 검사(CA19-9)와 복부초음파검사 등을 포함하는 게 좋다.


출처 : 연합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7/12 11:11 2018/07/12 11:11

고칼로리 음식에 비만도 원인…초음파 검사 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방암은 체내 여성호르몬이 증가하고 고지방, 고칼로리 식습관이 많아지면서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2000년 6237명이던 환자 수가 2014년엔 2만1484명으로 3배가량 증가했다. 정기검진을 통해 유방암 발견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손병호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교수는 "유방암은 여러 개 위험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며 "특히 여성호르몬의 영향을 많이 받을수록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과거에 비해 여성들의 초경이 더 빨라졌고, 사회생활로 인해 결혼을 늦어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첫아이를 늦게 출산하거나 아예 아이를 갖지 않는 여성들이 많아졌고 갱년기 증상 때문에 호르몬대체요법을 장기간 받은 것도 유방암이 늘어난 배경이다.


복부지방이 많은 비만 여성들은 체내 인슐린 농도가 증가하고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손병호 교수는 "과거에 비해 여성들이 유방암에 관심을 쏟고 국가검진을 통해 유방암을 많이 발견한 것도 환자가 늘어난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유방암이 늘었지만 높은 생존율은 그나마 환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 유방암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90% 수준으로 2000년대 초반에 비해 20%가량 높아졌다. 유방암 치료는 수술이 필수적이다. 크게는 암이 있는 유방을 다 없애는 유방전절제술과 유방은 살리면서 종양과 주위 조직 일부를 제거하는 유방보존수술로 나뉜다.


다만 증상이 심해 암이 피부까지 퍼져나간 경우, 방사선 치료가 어려울 때는 유방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는다. 유방을 잘라내거나 보존하는 수술 모두 생존율에선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게 의학계의 중론이다. 실제 유방보존술을 받는 비율은 1996년 18.7%에서 2012년 67.2%로 증가했다. 환자 10명 중 7명꼴로 유방을 살리는 수술을 받는 셈이다.


유방암 치료법도 갈수록 발전하고 있다. 조기검진의 발달로 크기가 작은 암을 자주 발견해 고주파나 냉동치료처럼 암 덩어리에 열을 가하거나 얼려서 암세포를 죽이는 방법이 임상에 계속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흉터가 적은 내시경 수술이나 기구를 이용하는 치료법도 많아질 전망이다.  


배수연 고대안암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교수는 "국내 여성들은 유방 지방조직이 적고 치밀할 섬유조직이 많아 엑스레이 검사만으로 암을 찾아내기 어려워 초음파 검사를 받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방암 환자는 4명중 1명꼴로 10년 후에 재발한다"며 "매년 꾸준히 검사를 통해 유방암이 다른 부위로 전이되지 않도록 확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3/06 10:24 2018/03/06 10:24

 생선강정 + 2색전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선강정

재료
동태살 100g
튀김옷, 튀김가루 10g,물약간
밀가루 5g
소금,후추 약간씩
튀김기름 적당량


소스
고추장 15g
물엿 4g
간장 4ml
케첩 4g
설탕 3g
다진마늘 1g
다진생강,통깨 약간씩
물 30ml


만들기
1. 동태살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소금, 후추로 간한다.
2. 1의 동태살에 밀가루를 묻힌 후 가볍게 털어내고 튀김옷을 입혀 열이 오른 튀김기름에 바삭하게 튀긴다.
3. 냄비에 분량의 소스 재료를 넣어 조리하다가 튀긴 생선을 넣고 버무린다.


2색 전병


재료
당근 10g
시금치 10g
물 50ml
식용유 약간


반죽
밀가루 20g
찹쌀가루 10g
전분 2g
소금 약간

만들기
1. 시금치와 당근을 각각 믹서기에 물(25ml)을 넣고 간다.
2. 분량의 반죽 재료를 섞어 반으로 나누고 갈아놓은 시금치와 당근을 각각 넣어 섞는다.
3. 달군 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르고 반죽을 올려 평평하게 펴서 타지 않게 약불에서 부쳐낸다.


깻잎양파무침

재료
깻잎 10g
양파 20g

겨자소스
겨자가루 1g
배즙 5ml
식초 3ml
설탕 1g
간장 1ml
레몬즙 1ml
다진마늘,통깨 약간씩


만들기
1. 깻잎, 양파는 채썰고, 분량의 겨자소스 재료를 섞는다.
2. 볼에 채썬 깻잎, 양파를 넣고 겨자소를 넣어 가볍게 버무린다.


근대된장국

재료
근대 30g
된장 8g
멸치국물 200ml
홍고추,풋고추 약간씩


만들기
1. 근대는 손질하여 끊는 물에 살짝 데쳐 찬물에 헹궈 물기를 짜고, 홍고주, 풋고추는 어슷썬다.
2. 냄비에 멸치국물을 붓고 끓이다가 된장을 푼다.
3. 2에 근대, 홍고추, 풋고추를 넣고 끓인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07/21 11:46 2014/07/21 11:46

대추고기완자 + 우엉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추고기완자

재료
다진소고기 80g
건대추 20g
달걀 15g
당근 10g
표고버섯 10g
청피망 10g
홍피망 10g
소금 3g
식용유 5ml

양념
간장 15ml
올리고당 10g
참기름 5ml
통깨 3g
물 30ml
후추 약간

만들기
1. 건대추는 따뜻한 물에 30분간 불린다.
2. 불린 대추, 당근, 표고버섯, 청피망, 홍피망은 곱게 다진다.
3. 볼에 다진 소고기, 2의 다진 재료, 달걀, 소금을 넣어 손으로 치댄다.
4. 치댄 고기반죽을 적당한 크기의 완자모양으로 만든 후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완자가 부서지지 않도록 고루 잘 익힌다.
5. 4에 분량의 양념 재료를 섞어 넣고 살짝 조린다.


우엉밥

재료
쌀밥 140g
우엉 30g
참기름,통깨 약간씩

우엉조림양념
간장 10ml
물엿 4g
설탕 2g
다진마늘,통깨,후추 약간씩
물 적당량

만들기
1. 우엉은 잘게 다진다.
2. 냄비에 분량의 우엉조림양념 재료를 넣고 끓이다가 우엉을 넣어 조린다.
3. 밥에 우엉조림을 넣어 섞은 후 참기름, 통깨를 넣고 섞는다.

시금치땅콩무침

재료
시금치 30g
땅콩 5g

양념
간장 0.5ml
소금 0.5g
참기름 0.5ml
다진마늘,통깨 약간씩

만들기
1. 시금치는 끓는 물에 데쳐 찬물에 헹군 후 물기를 꼭 짠다.
2. 땅콩은 끓는 물에 살짝 삶아서 다진다.
3. 볼에 시금치와 땅콩을 넣고 분량의 양념 재료를 넣어 무친다.


나박김치

재료 10인분, 1인분 30g
배추 150g
무 80g
미나리 6g
생강 채 4g
홍고추 2.5g
물김치국물 600ml


물김치국물
물 600ml
식초 30ml
다시마 6g
설탕 6g
밀가루 3g
소금 3g


만들기
1. 배추와 무는 1.5x1.5x0.2cm크기로 썬다.
2. 냄비에 분량의 물김치국물 재료를 넣고 끓인다. 뜨거운 물김치국물에 홍고추를 넣고 곱게 갈아 국물을 만든다.
3. 보관용기에  배추, 무, 생강 채를 담고 물김치국물을 붓는다. 실온에서 6시간 정도 둔 후 냉장고에서 보관한다.
4. 상에 내기 전에 1.5cm길이로 썬 미나리를 넣는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07/18 15:10 2014/07/18 15:10
갈비구이 +곤드레나물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비구이 +감자전

재료
소고기(갈빗살) 80g

갈비양념
간장 5ml
설탕 5g
물엿 5g
맛술 1ml
배 2g
양파 1g
대파 0.5g
물 20ml
다진마늘, 다진생강, 참기름, 통깨 약간씩

감자전
감자 20g
생크림 10g
녹말가루 5g
밀가루 2g
식용유 5nl

만들기
1. 갈빗살은 물에 담가 핏물을 제거한다.
2. 냄비에 분량의 갈비양념 재료를 넣고 끓여 식힌다.
3. 갈빗살을 2의 갈비양념에 넣어 하루 정도 재운다.
4. 달군 팬에 양념에 재운 갈비를 굽는다.
5. 감자는 곱게 채썬다. 감자에 생크림, 녹말가루, 밀가루를 넣고 고루 섞어 감자반죽을 만든다.
6.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감자반죽을 올려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지져낸다.
7. 갈비구이에 감자전을 곁들인다.

곤드레나물밥
재료

쌀 60g
데친 곤드레나물 20g
소금 1g
참기름 약간
물 60ml

양념장
간장 5ml
실파 10g
다시마국물 10ml
통깨, 참기름, 고춧가루 약간씩

만들기
1. 쌀은 씻어서 20분정도 불린다.
2. 냄비에 불린 쌀, 데친 곤드레나물, 소금, 참기름, 물을 넣고 밥을 짓는다.
3. 실파는 송송 썰어 분량의 양념장 재료와 섞어 밥에 곁들인다.

과일겨자채
재료

배 15g
사과 15g
단감 15g
오이 15g
잣가루 1g

겨자소스
겨자가루 1g
배즙 5ml
식초 3ml
설탕 1g
소금, 다진마늘, 통깨 약간씩

만들기
1. 배, 사과, 단감, 오이는 1x3x0,2cm크기로 썬다.
2. 분량의 겨자소스 재료를 섞는다.
3. 볼에 채썬 배, 사과, 단감, 오이를 넣고 겨자소스를 넣어 버무린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07/17 10:36 2014/07/17 10:36

카테고리

전체 (132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3)
질병,치료 (526)
영양 (92)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2)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