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불고기덮밥 + 파프리카피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불고기덮밥

재료
쌀밥 140g
훈제오리고기 40g
달걀 55g
양파 40g
청경채 10g
대파 10g
다시마국물 120ml
쯔유 10g
소금,후추 약간씩

고명
다진 잣 2g
시치미 약간


만들기
1. 오리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채썬다.
2. 양파는 채썰고, 청경채는 반으로 길게 썰고, 대파는 어슷하게 썬다.
3. 달군 팬에 오리고기와 채소를 넣어 살짝 볶은 후 다시마국물, 쯔유, 소금, 후추를 넣어 한소끔 끓인 다음 달걀을 풀어서 넣는다.
4. 그릇에 밥을 담고 3의 오리불고기를 올리고 다진 잣과 시치미를 뿌린다.

파프리카피클

재료 10인분, 1인분 30g

빨강.노랑.주황 파프리카 100g씩
피클소스 100ml
통후추 약간

피클소스

식초 65ml
물 35ml
설탕 15g
소금 5g
통후추 2알

만들기

1. 파프리카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2. 냄비에 분량의 피클소스 재료를 넣고 끓인다.
3. 파프리카에 피클소스를 붓고 고루 뒤적여준다. 실온에 6시간 정도 두었다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07/10 14:38 2014/07/10 14:38

새우 오므라이스 + 무비트피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우 오므라이스
재료
밥 140g
양파 20g
호박 10g
당근 10g
표고버섯 10g
식용유 3ml
소금,후추 약간

달걀지단
달걀 55g
우유 15ml
식용유 2ml


하이라이스소스
새우살 50g
감자 30g
양파 20g
양송이버섯 10g
브로콜리 10g
하이라이스 10g
우유 100ml
식용유 5ml


만들기
1. 양파, 호박, 당근, 표고버섯은 굵게 다진다.
2.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1의 재료들을 볶다가 밥을 넣어 볶고 소금, 후추로 간을한다.
3. 달걀에 우유를 넣어 잘 풀고 식용유를 두른 달군 팬에서 달걀지단을 부친 후 2의 볶음밥을 올리고 달걀로 밥을 감싸 오므라이스를 만든다.
4. 하이라이스 소스 재료 중 감자, 양파, 양송이버섯, 브로콜리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5. 냄비에 식용유를 두르고 새우살과 4를 넣고 볶다가 우유와 하이라이스를 넣어 끓인다.
6. 오무라이스에 하이라이스소스를 곁들여낸다.

------ 조리 포인트------------------------
달걀지단을 부칠 때 우유를 넣으면 부드러운 달걀지단을 만들 수 있다.


무비트피클

재료 10인분
, 1인분 30g
무 300g
비트 30g
레몬 15g
피클소스 100ml
통후추 약간

피클소스
식초 65ml
물 35ml
설탕 15g
소금 5g
통후추 약간

만들기
1. 무, 비트, 레몬은 적당한 크기로 썬다.
2. 냄비에 분량의 피클소스 재료를 넣고 끓인다.
3. 1에 피클소스를 붓고 고루 뒤적여준다. 실온에 6시간 정도 두었다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07/10 10:25 2014/07/10 10: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어덮밥

재료
밥 140g
장어 100g
양파 30g
홍피망 15g
아스파라거스 10g
식용유 2ml
소금 약간

데리야끼양념
- 간장 12ml
- 맛술 12ml
- 물 12ml
- 다시마 3g
- 전분 3g
- 참기름 2ml
- 다진 마늘 2g
- 다진 생강, 후추 약간씩

만들기
1. 장어는 먹기 좋게 손질한다.
2. 전분을 제외한 분량의 데리야끼 양념 재료를 냄비에 넣어 조린 후 전분을 넣고 농도를 맞춘다.
3. 양파, 홍피망은 채썰고, 아스파라거스는 5cm길이로 썬다.
4.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3의 채소를 센불에서 볶다가 소금을 넣고 재빨리 볶는다.
5. 장어에 데리야끼 양념을 발라가며 팬에서 구워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6. 그릇에 밥을 담고 볶은 채소와 장어를 올려낸다.




연근피클

재료(10인분, 1인30g)
연근 300g
피클소스 100ml
통후추 약간


피클소스
- 식초 65ml
- 물 35ml
- 설탕 15g
- 소금 5g
- 통후추 2알

만들기
1. 연근은 얇게 둥글썰기 한다.
2. 냄비에 분량의 피클소스 재료를 넣고 끓인다.
3. 연근에 피클소스를 붓고 고루 뒤적여 준다. 실혼에 6시간 정도 두었다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출처 : 최고의 암 식사 가이드
연세암병원장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영양팀. CJ프레시웨이 지음

2014/07/08 15:10 2014/07/08 15: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환자는 암으로 죽기 전에 굶어 죽는다’는 말이 있다. 암환자의 영양상태는 암과의 싸움에서 승패를 결정짓는다. 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 제대로 아는 암환자는 흔치 않다. 특히 ‘특정 식품을 먹고 암을 고쳤다’ ‘암환자가 잘 먹으면 암세포가 자란다’는 등 인터넷에 떠도는 허무맹랑한 정보가 암환자의 올바른 식생활을 방해한다.

실제 대한암협회(회장 구범환)에 따르면 암환자의 40~80%는 ‘영양불량’ 상태에 해당된다. 암환자의 20%는 영양실조로 인해 사망한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암협회 이병욱 이사는 “충분한 영양섭취가 이뤄지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치료도 허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암협회는 최근 암환자에게 올바른 식사 지침을 제공하는 힐링레시피 (
www.healingrecipe.co.kr)를 개설했다. 환자 식생활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토대로 암환자의 치료를 돕는 건강한 식사 지침을 짚어본다. 


암환자는 소식해야 한다?

암세포를 죽이기 위해 소식·단식을 해야 한다는 건 낭설이다. 암세포가 빼앗아가는 영양분을 충분히 보충해 암과 싸울 수 있는 에너지를 확보해야 한다. 소식으로 체중이 감소하면 체력이 떨어지고 치료 과정을 버텨내기 어렵다. 또한 암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져 수술·항암치료 시 회복기간이 길어지고 부작용이 심해진다. ‘고단백 고칼로리’ 식단으로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야 한다. 주식(밥) 외에 감자·고구마·떡·빵 등의 간식을 수시로 챙겨먹는 게 좋다. 하루 세끼보다 5~6회 나누어 소량씩 자주 먹는다. 입맛이 떨어져 피치 못하게 소식을 3일 이상 지속하면 주치의와의 상담을 통해 식욕촉진제·영양제주사 등을 처방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류를 피해야 한다?

항암치료 중에는 나쁜 세포뿐 아니라 정상 세포도 손상을 받는다. 정상 세포의 재생을 위해서는 충분한 단백질이 공급돼야 한다. 단백질이 부족하면 근육이 위축되고 조혈·면역세포의 생산이 줄어 오히려 암이 악화될 수 있다. 빈혈을 예방하고 수술 후 빨리 회복하려면 적당량의 육류를 먹는 것이 좋다. 매일 조금씩이라도 육류·생선 등 단백질을 꾸준히 섭취한다. 단 직화로 굽거나 훈제하면 발암물질이 생길 수 있으므로 팬에 볶거나 삶는 방법으로 조리한다. 육류가 싫다면 생선·계란·두부·콩으로 단백질을 보충한다. 암환자 식생활의 핵심은 단백질·탄수화물·지방·비타민·미네랄·수분을 ‘골고루 잘 먹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간을 하지 않는 게 좋다?

무조건 양념하지 않고 밍밍하게 음식을 만들면 환자의 식욕이 떨어질 수 있다. 적절한 양념으로 환자의 입맛을 돋우는 게 좋다. 소금은 되도록 적게 섭취하되 가급적 천일염으로 간을 한다. 양조식초 대신 감식초나 사과식초, 설탕 대신 조청·메이플시럽을 사용하는 게 좋다. 고춧가루와 생강은 적당히 써도 괜찮다.


암환자에게 특별히 좋은 음식이 있다?

암환자에게 특별한 음식은 없다. 또한 특정 음식으로 암을 낫게 할 수 있다는 것도 거짓이다. ‘암을 낫게 한 음식’이라는 문구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간혹 ‘자연에 가까운 음식’이 암에 좋다고 생식만을 고집하는 환자도 있다. 하지만 생식은 섬유질이 많고 익히지 않은 식품이어서 오히려 소화에 부담을 준다. 충분한 영양섭취 또한 어렵다.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이어도 환자가 먹고 나서 소화불량·구토·설사 등 소화기계에 불편함을 준다면 환자에게 좋은 음식이 아니다. 전문가들은 지나치게 건강식을 강요해 환자가 스트레스를 받고 입맛을 잃는 것보다 환자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먹고 체력을 유지하는 게 더 좋다고 조언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기능식품으로 영양을 보충해야 한다?

건강기능식품은 약이 아니다. 암환자가 반드시 섭취해야 할 건강기능식품은 아직까지 없다. 일상적인 식사나 간식을 제대로 챙겨먹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과학적 근거가 밝혀지지 않은 제품은 항암제 작용을 방해해 치료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 특히 성분이 강한 제품은 간·신장 기능에 부담을 줄 수 있다. 정확한 판단이 어렵다면 주치의와 복용을 상담한다.




도움말=대한암협회 김정곤·이병욱 집행이사 세브란스병원 김형미 영양팀장 참고=『최고의 암식사가이드』(세브란스병원), 『항암, 방사선 치료 때 무엇을 먹을까』(이병욱), 힐링레시피(
www.healingrecipe.co.kr)

글=오경아 기자
사진 = 김수정 기자



 

2014/04/22 15:07 2014/04/22 15:07

카테고리

전체 (1374)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7)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