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력 있을 땐 어떻게?


암이나 심혈관질환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 검진받는 게 도움이 된다. 가족력이 있으면 질환 위험이 10~70% 높아진다. 일반적으로 가족력은 조부모부터 손주까지 2대를 포함한다. 암, 심혈관질환 가족력이 있을 때 언제, 어떤 검사를 시작하는 게 좋은지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김광준 교수, 고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박창규 교수의 도움말로 정리했다.


▷위암 가족력
30세부터 3년에 1번씩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위내시경을 받아도 속쓰림이 반복되는 등 이상 증상이 있다면 3년이 지나지 않아도 검사받는다.


▷대장암 가족력

대장암이 발생한 가족의 나이에서 10년을 뺀 나이부터 3년에 1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다.


▷폐암 가족력

늦어도 40대부터 저선량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를 한다. 비흡연자는 3년에 1번, 흡연력이 있거나 가족이 흡연하면 2년에 1번, 흡연자는 매년 검사받는 게 좋다.


▷유방암 가족력
유방암 환자의 5~10%는 가족력이 영향을 많이 미치는 유전성 유방암이다. 유방암이 발생한 가족의 나이에서 5년을 뺀 나이부터 유방 엑스레이와 초음파 검사를 모두 받는 게 좋다.


▷간암 가족력
연령과 상관없이 최대한 빨리 B·C형 간염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감염됐으면 치료받는다. 더불어 40세부터 1년 간격으로 복부 초음파와 혈액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심혈관질환 가족력
심혈관질환이 발병한 가족의 나이에서 10살을 뺀 나이부터 경동맥 초음파, 심장 초음파, 혈관 경직도 검사 3가지를 받아보는 게 좋다. 늦어도 남성 45세, 여성 55세에 검사를 시작해야 한다. 이상이 없어도 3~5년에 1번은 검사받는 게 좋다. 단, 심장 돌연사 가족력이 있다면 20대에도 심전도·심장 초음파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른 나이에 급사를 유발하는 유전성 부정맥, 심근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lhn@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2/12 11:21 2017/12/12 11:21

세브란스병원-셀바스AI
6대암·당뇨 등 주요 성인병
온라인서 무료예측 서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인공지능 전문 기업 셀바스AI와 손잡고 간암·폐암 등 6대 암, 심장·뇌혈관질환과 당뇨병 등 주요 성인병의 2~3년 내 발병 확률을 무료로 예측해주는 온라인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모바일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입력한 정보는 별도의 서버에 저장되지 않고 삭제된다.


병원 측은 “건강검진 결과표에 나열된 여러 검사 수치와 간략하게 언급된 건강 총평만으로는 건강 상태가 어떤지, 수년 안에 어떤 질환이 발생할 수 있는지 알기 어렵다”며 “인공지능 예측 서비스가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 암과 성인병의 3년 내 발병 확률을 무료로 예측해주는 세브란스병원 건강검진센터 홈페이지 ‘세브란스체크업’의 인공지능 질병위험도 코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세브란스병원 홈페이지 캡처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세브란스병원 건강검진센터 홈페이지인 ‘세브란스체크업(의원)(
http://sev.iseverance.com/health/self_test/selvy/)’의 자가 건강진단→인공지능 질병위험도 코너에 접속해 자신이 받은 건강검진 결과치(총 24개 항목)를 입력하면 된다.


서울경제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3/09 10:35 2017/03/09 10:35

카테고리

전체 (13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8)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