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이식’으로 유방 형태 최대 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방초음파 검사에서 불규칙한 모양의 덩어리와 석회화가 진단된 여성이 유방 확대 촬영 검사를 받고 있다. 연세암병원 제공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는 유방외과와 종양내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진을 주축으로 성형외과, 병리과, 재활의학과, 핵의학과 교수들이 참여하는 ‘베스트팀 진료’를 원칙으로 한다.

필요한 경우 다른 과 의료진까지 참여한다. 담당 주치의가 중심이 되는 다학제와 차별화된 ‘진정한 다학제’로 평가받는 이유이다.

조영업 센터장을 비롯한 5명의 전문의로 구성된 유방외과는 유방암 환자의 수술적 치료를 전담하고 있다. 유방의 형태를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성형외과 교수진 4명도 함께 참여, 암 부위를 절제한 후 남은 유방 조직을 활용해 본래의 유방 형태를 최대한 복원해준다.


당일 진료 시스템을 구축하여 내원하는 모든 환자들에 대한 진료와 함께 필요한 검사를 진행한다. 수술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매주 4차례 유방외과와 영상의학과 의료진이 환자의 수술 치료계획을 논의하는 협진 시스템도 가동하고 있다.


종양내과는 세계적인 암 치료기관과 협력하며 최신의 유방암 신약을 도입해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백순명 교수를 비롯한 교수진은 각 환자별 유방암 세포를 분석하여 환자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약물치료’를 시행한다. 방사선치료도 합병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치료기법과 장비를 도입해 맞춤형 치료 시대를 주도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중입자 암 치료기를 발판 삼아 유방암 치료는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성형외과 의료진은 환자별 특성에 맞는 복부지방근육(복직근) 이식, 등근육 이식, 보형물 이식 등 다양한 방법으로 유방절제술과 함께 재건술을 동시에 진행한다.

림프부종을 예방하기 위해 감시림프절 생검술을 통해 림프절 절제를 최소화하고, 전문 간호사들이 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주 3회 림프부종 예방과 영양식단, 운동법 등을 교육한다. 재활의학과 교수진의 재활 진료와 치료도 가능하며, 산부인과 협진을 통해 임신에 따른 수술 시기와 치료법을 조정한다.


암예방센터는 암 치료 후 통합관리 프로그램으로 유방암 특성에 맞는 정밀 진단과 암 발병·치료에 따라 발병 위험이 높아진 질환(심혈관질환, 골다공증, 자궁경부암, 난소암, 당뇨 등)에 대한 예방과 조기 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박효순 기자
anytoc@kyunghyang.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1/22 10:40 2017/11/22 10:4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2 3 4 5 6 7 8 9 10  ... 1223 

카테고리

전체 (122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08)
질병,치료 (499)
영양 (90)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26)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