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도 유방암 걸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이 유방암에 걸린 설정이 나올 정도로 최근 '남성 유방암'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방암은 그 동안 여성들만 겪는 질환으로 여겨졌지만 남성에게도 생길 수 있다는 경각심을 생긴 것이다.


4일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국내 남성 유방암 환자는 2010년 70명, 2011년 73명, 2012년 68명, 2013년 61명으로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남성 유방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한쪽 가슴에 통증없는 혹이 만져지는 것이다. 유두에서 피가 섞인 분비물이 나오거나 유두 또는 그 주위 피부 궤양 등도 발생할 수 있다. 겨드랑이 림프절이 비대해지고, 유두가 들어가거나 유방이 커지는 경우도 있다.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유전성 요인과 호르몬 불균형을 꼽을 수 있다. 유전성 원인인 'BRCA 유전자 돌연변이'는 남성 유방암을 유발하는 주 요인이다. 유전성 유방암은 돌연변이 유전자가 대를 이어 나타나기 때문에 젊은 환자에게도 많다.


실제 한국유방암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BRCA1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남성은 평생에 걸쳐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7~8%, BRCA2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남성은 1.2%에 달한다.


호르몬 불균형 역시 주 요인이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에 비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비율이 높아질 경우 유방암 위험도가 높아진다. 남성 유방암 치료는 여성과 크게 다르지 않다. 초기에 발견하면 수술 등 치료로 비교적 좋은 예후를 보인다. 다만 남성은 여성보다 유방암 관심이 적어 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김성원 대림성모병원 원장은 "남성도 유방암에 걸릴 수 있다는 인식부족으로 병원을 뒤늦게 찾는 경우가 많고 유방암임을 알면서도 부끄러움에 치료를 방치하는 경우가 있다"고 경고했다. 이세경 삼성서울병원 유방외과 교수는 "남성은 유방에 이상이 있다고 생각되면 치료시기를 놓치지 말고 빨리 전문의를 찾아 조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4/03 14:50 2018/04/03 14: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 1321 

카테고리

전체 (1321)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1)
질병,치료 (526)
영양 (92)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2)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