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3/29 09:39 2019/03/29 09:39

암 일으키는 주요 원인과 예방법
담배 연기 속 유해 물질이 주범
비만 땐 암 억제 세포 활동 저하
하루 한 잔 음주도 암 위험 높여


3月21日 암 예방의 날 암 환자 170만 명 시대다. 매년 22만여 명의 암 환자가 새로 생긴다. 다행인 것은 장기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표적·면역 항암제, 최소침습 수술 등 의학 발전 덕분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예방 수칙만 잘 지켜도 암 발생의 40%는 막을 수 있다. 오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암의 원인·예방법과 최신 치료법에 대해 조명한다.


한국인 사망 원인 1위는 여전히 ‘암’이다. 한 해 7만8000여 명이 암으로 사망한다. 평균 기대수명까지 산다고 가정할 경우 남자는 10명 중 4명, 여성은 10명 중 3명이 암에 걸린다. 하지만 암은 예방 가능한 부분이 많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암 발생의 3분의 1은 예방 수칙 실천으로 막을 수 있고, 3분의 1은 조기 진단·치료로 완치 가능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오는 21일은 ‘암 예방의 날’이다. 암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과 이에 따른 예방법을 알아본다.
  

6년 이상 금연하면 폐암 발생률 절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역시 흡연이었다. 세브란스병원 암예방센터 박지수 교수는 “담배 연기 속 유해 물질이 세포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흡연이 일으키는 대표적인 암은 폐암·후두암·식도암이다. 따라서 금연하면 암 발생률이 크게 떨어진다.

박 교수는 “6년 이상 금연하면 계속 흡연한 사람보다 폐암 발생률이 절반 수준까지 떨어진다”고 말했다. 혼자 힘으로 금연이 어렵다면 약물치료를 받는 것도 방법이다. 금연 치료제의 바레니클린 성분은 니코틴 수용체에 대신 달라붙어 흡연 욕구와 담배 맛을 줄인다.
  

둘째는 체중 관리다. 박 교수는 “과체중·비만일 때 혈액 중 염증 유발 물질이 증가하고 암세포를 억제하는 NK세포 활동이 떨어져 암을 일으킨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비만인 사람이 특히 주의해야 할 암은 식도암·악성림프종·악성흑색종이다. 2018년 유럽종양학회지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비만일 경우 이 세 개 암의 위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자궁내막암·직장암·신장암·췌장암·다발골수종·혈액암 위험도 비만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만을 막기 위해서는 운동과 식습관 조절이 필수다. 하루 30분 주 5회 이상의 운동, 식이섬유가 풍부하면서 포만감이 큰 현미밥·채소류를 중심으로 골고루 먹는 것이 체중 조절을 돕는다. 또 염증을 일으키는 포화 지방 함량이 높은 고기의 비곗살, 닭·오리고기의 껍질 부분, 튀긴 음식은 멀리하는 것이 좋다.
  
음주는 세 번째로 높은 암 유발 요인이다. 고대구로병원 혈액종양내과 오상철 교수는 “알코올은 WHO 지정 1급 발암물질로, 구강암·식도암·대장암·간암·유방암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2016년부터 ‘10대 암 예방 수칙’에서 음주 관련 항목 내용을 ‘술은 두 잔 이내로 마시기’에서 ‘하루 한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바꿨다. 소량의 음주도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계속 나왔기 때문이다.  
  
십자화과채소·마늘 암 세포 변이 막아 
박 교수는 “한국인으로 국한할 때는 자외선 노출에 따른 비중은 좀 더 낮아질 것”이라며 “식이 요인에 대해서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한암예방학회가 추천하는 암 예방 식품 성분은 십자화과채소(양배추·케일·브로콜리)의 설포라판·비타민C·식이섬유 등이다.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함기백(전 대한암예방학회장) 교수는 “이들 성분은 발암물질이 일반 세포를 활성 암세포로 변하게 하는 것을 막는다”고 설명했다. 마늘의 유황화합물·엘라직산, 녹차의 카테킨 등은 발암물질을 해독하는 역할을 한다. 된장·청국장에 많은 제니스테인, 붉은색 과채류의 레스베라톨은 암세포를 스스로 죽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염도 중요한 요인(3.4%)이다. 암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감염 요인은 B·C형 간염 바이러스(간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자궁경부암), 헬리코박터균(위암)이다. 간염 바이러스는 주로 혈액 감염을 통해, HPV는 성생활, 헬리코박터균은 침(음식물 나눠 먹기)으로 옮는다. 오 교수는 “가족끼리도 음식은 덜어 먹는 습관을 기르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 밖에 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신체 활동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박 교수는 “앉아 있는 시간이 많으면 면역 세포 활성이 떨어진다”며 “엘리베이터보단 계단 이용하기, 가까운 거리는 걸어가기 등 일상생활에서 신체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3/26 10:19 2019/03/26 10:19

최근 우유 소비량은 감소하고 귀리음료, 아몬드음료, 코코넛밀크 같은 식물성 음료가 뜨고 있다. 유당(乳糖)이 없어 소화 부담이 적고, 칼로리가 낮아 우유 대신 먹는 경우가 많지만 주의할 사람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미네랄 풍부하지만 단백질은 적어
식물성 음료는 비타민·칼륨·마그네슘 등이 풍부하다. 칼로리도 낮다. 우유(200㎖ 기준)가 130~140㎉인데, 아몬드음료(190㎖ 기준) 45㎉, 귀리음료(190㎖ 기준) 65㎉로 훨씬 낮다. 코코넛밀크(200㎖ 기준)는 100㎉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 김형미 팀장은 "비만인 사람에게는 칼로리가 적은 식물성 음료가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우유를 대체하지 못한다"며 "우유는 단백질과 칼슘을 가장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식품"이라고 말했다.

아몬드음료, 귀리음료, 코코넛밀크의 단백질 함량은 우유에 비해 크게 떨어진다. 우유는 200㎖ 기준 단백질이 6g(하루 권장량의 10% 내외) 들어있는데 반해, 아몬드음료 1g, 귀리음료 2g이 함유돼 있고, 코코넛밀크에는 단백질이 들어있지 않다.

김형미 팀장은 "식물성 음료는 우유보다 칼슘 함량이 떨어진다"며 "한국인 10명 중 7명은 칼슘을 평균 필요량보다 적게 섭취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유를 대신에서 식물성 음료를 마시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유 200㎖에는 칼슘이 200㎎ 들어있어 하루 권장량의 30% 가까이 보충할 수 있다.

◇하루 한 잔 적당… 식이섬유 많아 복통 생길 수도
식물성 음료는 하루 한 잔 정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식이섬유가 많아 과다섭취하면 설사·복통 등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귀리음료는 귀리 분말을 우유에 타서 먹는 경우가 많다. 이 때 분말을 너무 많이 타 먹으면 안 된다. 귀리에는 식이섬유가 100g 당 18.8g 들어있어 다른 곡류보다 식이섬유가 많은 편이다. 식이섬유를 과다하게 섭취하면 장내 미생물에 의한 발효로 인해 복부 불편감을 유발할 수 있다.


출처 : 헬스조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3/07 14:30 2019/03/07 14:30

카테고리

전체 (13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8)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