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일 방송되는 EBS1 ‘명의’에서는 ‘입속의 암, 침샘종양’ 편이 전파를 탔다.


‘얼굴에 조그마한 무언가가 만져지는데’ ‘목 뒤쪽이 조금씩 부어오르는데’ ‘그런데 통증은 느껴지지 않는데, 병원에 가봐야 할까?’ 스트레스 탓인가보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보다 생각하며 몸이 보내는 신호를 오랫동안 무시한다면, 당신은 ‘침샘종양’과 마주하게 될지도 모른다. 이름도 생소한 ‘침샘종양’은 조직학적으로 다양하며, 그 경우마다 치료에 대한 반응 및 예후도 여러 가지이다.

침샘암은 100만 명 중 10명 이내로 발생하는 흔치 않은 병이지만, 지난 10년 동안 그 환자 수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종양을 만드는 영향 중 하나는 휴대폰의 잦은 사용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과연 사실일까?


EBS명의 ‘입속의 암, 침샘종양’편에서는 침샘종양의 조기진단법과 정확한 치료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침샘종양, 통증없이 찾아온다
침샘종양으로 병원을 찾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모두 가지각색이다. ‘귀 아래쪽에 뭔가 있는 것 같다, 턱 아래쪽에 뭔가 만져진다, 입술에 뭔가가 생겼다.’ 등 생활하는 데 크게 지장이 없는 증상들이다. 대개 그것들은 통증 없이 찾아오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 증상들을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괜찮아지겠지, 나아지겠지, 생각하며 내버려 둔다. 그러다가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들이 자꾸 신경 쓰이기 시작한다. 혹처럼 크게 만져지는 등 심각성이 느껴질 때야 병원을 찾는 사람이 다수이다. 병원을 찾았을 때는 이미 몸속에 ‘뭔가’ 생긴 이후이다.


▲ 과연 양성일까 악성일까
침샘은 큰 침샘인 귀밑샘, 턱밑샘, 작은 침샘으로 구성되며 그 안의 신경도 복잡하게 얽혀있다. 주로 귀밑샘에서 종양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지만, 침샘종양의 종류는 무려 30여 종에 달하며 정밀 검사를 통해 양성종양인지 악성종양인지 판별한다. 양성종양은 악성종양으로 변하기도 하니 양성 판정을 받아도 방심할 수 없다. 또한, 종양은 림프샘 같은 주변의 기관으로 이전될 수도 있다. 그러니 종양을 빨리 발견하고 수술을 신속하게 받는다면 수술은 더 간단해질 것이다. 그렇다면, 악성종양과 양성종양은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또한, 각각의 종양은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침샘암, 그리고 얼굴에 남는 후유증
많은 사람이 걱정하는 부분은 수술 후 후유증이다. 종양이 안면신경에 부착되어있는 경우에는 수술 후, 안면신경 손상이 올 수도 있다. 안면신경이 손상되면 얼굴에 마비가 와서 한쪽 입술이 삐뚤어지거나, 눈이 잘 감기지 않는다. 흔한 후유증으로는 ‘프레이 신드롬’이 있다. 이것은 침샘 신경이 손상되어 침샘이 자극될 때, 피부의 땀샘도 자극시키기 때문에 밥을 먹을 때 수술한 부위에서 땀이 나는 것이다.


종양을 제거한 그 자리는 함몰될 것이다. 안면신경 마비가 오거나, 수술부위의 흔적이 심하게 남는다면 다른 사람을 만나는 일이 힘들어진다. 과연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사진=EBS1 ‘명의’ 예고영상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3/07 15:07 2018/03/07 15:07

"암에 걸렸다고 성생활 포기하지 마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혈액암 등으로 조혈모세포이식 후에도 정상적인 성생활이 가능하나 실제 성생활을 하는 암 환자는 절반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장준호(혈액종양내과)·조주희(암교육센터) 교수 연구팀은 2013∼2015년 서울 시내 3개 대학병원과 한국혈액협회를 통해 조혈모세포이식환자와 배우자 91쌍을 인터뷰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이 이들을 대상으로 성생활 전반에 관해 물은 결과 대상자 52.8%만이 성생활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성생활이 어려운 데에는 환자와 배우자의 견해차가 크기 때문으로 보인다.


환자는 성생활이 삶에서 차지하는 중요도를 높이 평가했으나 배우자는 그렇지 않았다. 환자들이 생각하는 성생활의 중요도는 4점 만점에 평균 2.57점이었으나 배우자는 2.14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성생활 중요도에 대한 부부간 의견 차이를 '카파계수'로 평가하자 일치도가 0.17에 불과했다. 카파계수는 1에 가까울수록 일치 수준이 높다.


부부의 간극이 커진 데에는 대화 부족 탓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성생활에 대한 대화를 나눈 적 있냐는 질문에 환자의 48.4%가 '그렇다'고 답했지만 배우자는 23.1%에 그쳤다. 연구팀은 대화를 통해 환자·배우자 모두 적절한 성생활의 중요성을 함께 인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는 네이처 자매지 중 하나인 국제학술지 '조혈모세포이식'(Bone Marrow Transplant)에 발표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3/07 14:53 2018/03/07 14:53

카테고리

전체 (1321)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1)
질병,치료 (526)
영양 (92)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2)

공지사항

달력

«   2018/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