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탕 과잉섭취로 생긴 당 분자가
암 억제 단백질 작동 방해해
췌장·위·간암 일으킬 수 있어

설탕 등 단 음식을 좋아하는 식습관이 당뇨병뿐만 아니라 암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다한 당분 섭취가 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연세대 생화학과 백융기 특훈교수(프로테옴연구원장) 연구팀은 5일 세브란스병원 김호근(암병리)·강창무(췌장암)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과도한 당 섭취가 암을 발생시키는 새로운 경로를 밝혀내 암 연구 분야 국제학술지인 <캔서 리서치>에 논문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최첨단 단백체학 기술을 이용해 당분을 섭취해서 생기는 당 분자가 암을 억제하는 단백질의 기능을 방해해 암을 일으킬 수 있음을 밝혀냈다. 우리 몸에서 폭소3(FOXO3)이나 피53(p53)과 같은 암 억제 단백질들은 비정상적인 세포 분열 기미가 보이면 세포사멸(아포프토시스)을 유도해 암을 억제한다. 하지만 설탕 등 단 음식을 과다 섭취하면 생성되는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달라붙어 오히려 암을 일으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탕 과잉 섭취가 암 억제 단백질의 기능을 마비시켜 암을 일으키는 원리. 백융기 연세대 교수 연구팀 제공


연구팀은 폭소3의 284번 세린 아미노기에 오글루넥이 붙으면 엠디엠2(MDM2)라는 발암인자의 활성을 촉진해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회로가 붕괴되고 연결된 p21 세포주기 조절자까지 훼손해 멀쩡하던 췌장세포를 악성 췌장암세포로 변환시켜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지나친 당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까지 파괴해 췌장암을 유발할 수 있다. 췌장암은 아직 진단자가 없어 수술 뒤 5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이어서 설탕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같은 현상이 위암과 간암 조직에서도 동시에 일어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들 암 조직에서는 과잉 당 대사를 촉매하는 효소유전자들이 크게 활성화돼 오글루넥 당분도 비정상적으로 대폭 생성되고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향후 임상 분야에서 췌장암이나 위암, 간암 등 소화기암 환자의 조직검사 때 당화된 폭소3의 발현 정도를 정상인과 비교하는 것으로 암 진단은 물론 항암 표적 치료를 시도할 가능성을 열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 연구 결과
국제학술지 <캔서 리서치>에 논문
이근영 선임기자
kylee@hani.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11 14:51 2018/01/11 14: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cm 이하 작은 유방암이라도 증상이 나타나기 전 미리 발견했을 때 치료성적이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검진에 사용되는 X-레이촬영검사(유방촬영술) 여부가 치료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유방외과 안성귀 교수 연구팀(박정민 전공의·정준 교수)은 유방암 진단 전 3년 이내에 유방촬영술을 받은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비교한 연구결과를 29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1999년부터 유방암 검진프로그램을 시작해 40세 이상 여성, 가족력이 있는 35세 이상 여성에게 2년마다 한번씩 유방촬영술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 유방암검진은 치료가 쉬운 작은 유방암을 일찍 발견하게 해줄 뿐 전체 생존율 향상효과는 불확실하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2cm 이하의 유방암 환자 632명 중 진단 전 3년 이내에 유방 검진을 받은 450명과 그렇지 않은 182명의 유방암 성질 및 치료성적을 비교했다.


분석결과 검진환자군은 기존 연구결과와 마찬가지로 좋은 예후인자인 에스트로겐수용체 양성비율이 높고, 나쁜 예후인자인 HER2 양성비율은 낮았다. 암의 조직학적 등급도 낮을 뿐 아니라 더 좋은 성질의 분자아형 비율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나아가 두 집단의 치료결과도 비교했다. 분석결과 검진환자군은 5년 무병생존이 97.8%(비검진환자군 94.4%), 5년 무전이생존이 98.1%(비검진환자군 96.3%)로 검진받지 않은 환자군보다 유의미하게 우월했다. 이밖에 검진환자군은 항암치료를 병행하는 비율도 비검진환자군보다 더 낮았다.


안성귀 교수는 “작은 유방암이라도 증상이 나타난 뒤 발견하는 경우 치료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유방검진이 유방암 발생을 억제할 수는 없지만 조기발견을 통해 치료 성적을 높이고 힘든 항암 치료를 생략할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결과는 지난 11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헬스경향 정희원 기자
honeymoney88@k-health.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11 14:33 2018/01/11 14:33

카테고리

전체 (12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14)
질병,치료 (504)
영양 (91)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66)

공지사항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