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치료, 완전한 재건!

유방암 환자들의 최고 파트너, 유방암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의 상징 중 하나인 유방에 암이 생기면 ‘절제’를 피해가기 어렵다. 그래서 유방암 여성들은 암과의 싸움 외에 유방절제에서 오는 정신적 충격도 추슬러야 한다.

이와 같은 유방암 여성들의 마음을 가장 잘 헤아리며 온전한 치료와 재건을 목표로 뛰는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 치료를 받는 병원 환경까지도 환자들을 생각해 카페 같은 분위기로 편안하게 배려했다.

그러나 환자들이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를 선택하는 진짜 이유는 긴밀하게 협력하는 다학제 팀진료와 최고의 치료 성적에 있다.



꾸준한 자가검진과 정기검진으로 유방암을 조기에 잡는다

유방암은 여성들이 조금만 노력하고 신경 쓰면 일찍 발견할 수 있다. 조기 발견이 여성 자신의 노력에 달려 있다는 점에서 다행스럽지만, 조금 늦은 발견은 여성에게 많은 충격과 위협을 남긴다.
유방암 수술의 명의 김승일 교수가 알려주는 유방암 기본 정보들은 따로 챙겨두거나 나눠주어도 좋을 만큼 유익하다.



멍울이나 분비물
반드시 확인해야 할 증상

유방에 예전과는 다른 증상이 생겼다면 암을 의심하며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혈성 유두 분비물이 있고, 유두의 형태가 변해 함몰된 것처럼 보이거나 유방 피부가 붉게 부어오르고 보조개처럼 쑥 들어간 부분이 생기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들이다. 이때는 진료를 통해 암인지 다른 질병인지를 감별한 뒤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아주 드물지만 남성에게도 유방암이 발생할 수 있으며, 역시 갑작스럽게 커지는 멍울이 있으면 진료를 받도록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경 요인과 환자 요인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다양한 원인


유방암의 원인은 크게 환경 요인과 환자 요인으로 나눌 수 있다.

경구 피임제나 호르몬 대체요법 제재 같은 외인성 호르몬과 흡연, 음주, 중등도 이상의 방사선 조사, 일부 합성 화학물질 등이 환경 요인으로 꼽힌다.

환자 요인에는 BRCA 유전자의 변이, 유방암 또는 난소암 가족력, 몸에서 만들어내는 여성호르몬에 장기간 노출되는 경우(이른초경과 늦은 폐경), 과체중, 모유 수유 경력이 짧거나 없는 경우 등이 있다.

유방암은 하나의 원인보다는 여러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그러다 보니 유방암을 예방하기 위한 확실한 방법은 아직까지 없는 실정이다.
다만 위험인자들을 잘 이해하고,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면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에스트로겐
많은 양에 오래 노출되면 암 발생 증가


유방암 발생 위험도는 일생 동안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수록 증가한다. 즉 초경이 빠르거
나 폐경이 늦을수록, 출산을 하지 않거나 첫 임신이 늦을수록, 모유 수유를 하지 않거나 기간이 짧을수록 유방암의 위험이 증가한다.
또 장기간 피임약을 복용하거나 갱년기 에 호르몬 대체요법을 받는 것 역시 유방암의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되고 있다.

더불어 고지방, 고칼로리의 서구화된 식습관, 과도한 음주와 흡연, 비만도 유방암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여러 위험인자 중 폐경 연령 같은 호르몬 변화는 통제나 조절이 불가능하지만, 식습관이나 비만처럼 스스로 조절이 가능한 위험인자는 유방암 예방을 위해 일상 생활에서 피하거나 주의를 기울여 암 발생 위험도를 낮추는 노력이 필요하다.




유방에 생긴 혹
위험도 높으면 제거 필요

유방양성질환(소위 ‘혹’)은 크게 비증식형 병변과 비정형증식증을 동반하지 않은 증식형 병변, 비정형 증식증을 동반하는 증식형 형변으로 분류된다.

가장 많은 빈도를 차지하는 비증식형 병변은 유방암과 연관성이 없고 원칙적으로는 절제술이 필요하지 않다. 그러나 비정형 증식증을 동반하지 않은 증식형 병변은 유방암 발생 위험도가 약1.5-2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단순 선증, 경화선 선증, 유두종, 방사형 반흔 등이 이에 속한다. 이때 다발성 또는 크기가 큰 유두종은 대부분 절제술이 권고된다.

비정형 증식증을 동반한 증식형 병변에는 비정형 관상피증식증, 비정형 엽상피증식증 등이 있는데, 유방암 발생 위험도가 5배 이상 증가하고 조직검사 상으로 확인되지 않는 암 병변이 있을 수 있어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가검진과 정기검진
적극적으로 하면 암 조기 발견

우리나라에서는 30세가 되면 유방암 자가검진을 시작하고 35세부터는 2년 주기로 의사의 진찰을, 40세 이후에는 1-2년마다 유방촬영술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대부분의 한국 여성들은 유방촬영 때 치밀유방이 나타나므로 초음파검사가 추가적으로 실시될 수 있고, 그 결과 의사의 소견에 따라 암이 의심되면 조직검사를 하게 된다.

유방암으로 진단되면 전이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다른 검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유방암을 조기에 발견하려면 자신의 유방 건강에 관심을 갖고, 자가검진과 정기검진을 꼼꼼하게 시행해야 한다. 특히 자가검진 때 평소와 다른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바로 전문의의 진료를 받도록 한다.




글 : 김승일 교수
출처 : 세브란스 웹진

2015/02/02 12:31 2015/02/02 12: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859 860 861 862 863 864 865 866 867  ... 1376 

카테고리

전체 (1376)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9)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