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도암은 위치에 따라 경부식도암, 흉부 식도암, 위-식도 연결부위암으로 나뉜다. 세포 형태에 따라 편평상피세포암, 선암, 육종, 림프종, 흑색종 등으로 구분된다.


우리나라에서는 편평상피세포암이 90~95%를 차지한다. 그러나 서구에서는 편평상피세포암보다 선암이 많이 보고된다. 우리도 식생활의 서구화로 선암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Q. 식도암 증상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다. 하지만 암이 진행되면 식도를 막아 음식을 삼키기 어렵고, 통증이 나타난다. 식도 협착에 의한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된 경우가 많다.


식도 협착에 따라 식사가 불편해지고 식사량이 줄면, 심한 체중감소와 영양실조가 동반될 수 있다. 암이 식도 내강을 거의 막으면 삼켰던 음식물이 다시 입으로 올라올 수 있다. 입으로 올라온 음식물이 기도로 들어가 기침, 흡인성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암이 성대를 지배하는 되돌이 후두신경을 침범하면 성대가 마비돼 목이 쉬고, 식도 바로 뒤의 척추를 침범하면 등쪽이 아프게 된다. 기도를 침범하면 기침, 객혈 등이 생긴다.”


Q. 치료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막에만 국한된 조기 식도암은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을 시행한다. 림프절 전이가 없다면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은 일괄절제 및 완전절제율이 우수하고 수술 후유증을 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수술로 절제 가능한 식도암은 최근 흉강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수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수술 후 삶의 질이 나빠질 것이 예측되거나 함께 발병한 다른 질환이 있거나, 수술로 잘라낼 수 없다면 방사선 치료와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다.

암에 의해 식도가 좁아져 음식물을 먹을 수 없다면 내시경을 이용해 스텐트를 삽입하고 좁아진 식도 내강을 넓혀 음식 섭취를 도와준다.”


Q.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확실한 예방법은 없다. 다만 식생활의 서구화에 따라 최근 위식도 역류질환이 증가하고 있는데, 위산 역류로 인해 발생하는 바렛 식도는 식도 선암의 전암 병변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보다 조기 발견으로 완치하는 게 중요하다. 흡연과 음주를 즐긴다면 55세 이후부터는 1년에 한 번 이상 내시경 검진을 권한다.”


<도움말=박효진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출처 " 한국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6/05 10:45 2018/06/05 10: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 1310 

카테고리

전체 (1310)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19)
질병,치료 (517)
영양 (92)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2)

공지사항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