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 축적되면 암ㆍ심혈관질환 유발… 금연 필수
일반인보다 2.4배 높아… 강남세브란스 연구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만한 흡연자는 정상체중의 비흡연자보다 몸에 염증이 생길 위험도가 2,4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비만한 흡연자는 정상체중의 비흡연자보다 몸에 염증이 생길 위험도가 2,4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조아라ㆍ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에 참여한 30세 이상 성인 41만6,065명(남 10만5,505명, 여 30만9,560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비만이 몸 속 백혈구 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백혈구 수치는 우리 몸에 염증이 발생했는지를 분석할 수 있는 대표적인 염증지표 중 하나다.


염증은 감염성질병이나 외상으로 바이러스 및 세균이 우리 몸에 침입했을 때 백혈구가 이들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백혈구 수치가 증가했다는 것은 염증이 생겼음을 의미한다. 염증이 장기간에 걸쳐 장기와 혈관에 쌓이면 암이나 심혈관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연구결과, 남녀 모두 정상체중 비흡연자보다 비만한 흡연자에게서 혈중 백혈구 수가 증가할 위험도가 2.4배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2.36배, 여성 2.35배로 차이가 없었다.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서 비만할 경우 백혈구 수가 증가할 위험도는 남성 1.09배, 여성 1.16배였다. 흡연이 비만보다 백혈구 수치를 높이는 요인인 것이다.


연구팀은 “흡연이 백혈구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 생활습관이자 대사요인”이라며 금연을 권고했다. 이용제 교수는 “금연과 함께 평상시 적절한 운동과 균형 잡힌 식습관으로 체중을 조절해야 한다”며 “백혈구 수치 증가를 조기에 발견하면 심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3월호에 발표됐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4/19 15:14 2017/04/19 1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1223 

카테고리

전체 (122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08)
질병,치료 (499)
영양 (90)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26)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