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cancerline.co.kr/html/15234.html
 월간암 김진하 기자



야간 금식 시간 늘리면 유방암이나 다른 암 발생 위험도 줄어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은 여성들은 매일 밤 13시간 이상 음식을 피하면 재발 위험을 낮출 수 있을 듯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실험동물을 대상으로 이전에 실시된 연구에서는 야간 금식이 암의 예후를 악화시킬 수 있는 고혈당과 염증과 체중 증가를 피할 수 있게 해주는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번 연구결과는 그런 실험동물 연구들에 기초를 두고 있다.

야간에 오랜 시간 동안 습관적으로 금식하는 것이 혈당치와 체중과 염증을 정상화시켜 대사건강을 개선하고 그로 인해 암 재발 위험을 감소시켜준다. 이번 연구는 당뇨병이 없는 유방암 초기 여성 환자 2,413명으로부터 1995년부터 2007년까지 수집한 조사 자료에 기초를 두고 있다. 이 여성들은 진단 당시 나이가 27~70세였다. 그들은 진단 후 평균 7년 동안 새로운 종양이 생겼는지 추적 관찰되었고, 유방암이나 여타 다른 이유로 사망했는지도 11년 동안 추적되었다.

밤에 13시간 미만 동안 금식을 한 여성들은 13시간 이상 금식을 한 여성들에 비해 유방암 재발 위험이 36% 더 높았다. 야간 금식 시간을 늘리는 것이 유방암 재발과 심지어 다른 암이 발생할 위험도 줄여주는 간단한 한 가지 비약물적 전략인 듯하다고 논문의 제1 저자인 캐터린 마리낙이 말했다. 마리낙은 샌디에이고의 캘리포니아 대학교 무어즈 암 센터의 박사학위 후보이다. 이전의 연구는 암을 예방하기 위해 무엇을 먹어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추었지만 언제 먹는지도 대사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듯하기 때문에 그것 역시 중요하다고 그녀는 부언했다. 밤에 더 오랜 시간 동안 음식을 먹지 않는 환자들은 잠을 자기 전에 간식을 하는 사람들보다 잠도 더 잘 자고 당대사도 더 정상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야간 금식의 좋은 효과가 유방암으로 사망할 위험성을 분석해보았을 때는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즉 밤에 13시간 미만 동안 금식을 한 여성들은 유방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더 높은 듯했지만 연구진은 그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는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번 연구가 음식에 대한 자가보고 자료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연구진은 야간 금식이 건강에 미치는 좋은 효과를 더 잘 이해하려면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이용해서 보다 더 엄격한 연구를 실시해야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추가적인 연구로 야간의 장시간 금식 습관이 대사건강을 개선시켜주는 것이 재확인된다면 이는 암과 제2형 당뇨병과 심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중요한 예방의학적 발견이 될 것이라고 선임저자로 무어즈 암 센터의 암 예방 프로그램 책임자인 루스 패터슨은 말했다.

출처: C. R. Marinac et al., "Prolonged Nightly Fasting and Breast Cancer Prognosis" JAMA Oncol. 2016 Mar 31. doi: 10.1001/jamaoncol.2016.0164.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27 09:07 2016/07/27 09: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 715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715)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26)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65)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