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관리자입니다.


이번에 저희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 교수님들의 최신 기사가 나와서

소개해 드립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비싼 유전자 검사 대체 가능성"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7/03/0200000000AKR20170703061300017.HTML?input=1195m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일부 유방암 환자의 항암 치료 여부를 유전자 검사가 아니라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CT)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준·안성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교수팀은 유방암 환자 167명을 대상으로 PET-CT 검사를 시행해 포도당 섭취계수를 측정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 중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반응과 인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HER2) 음성 반응이 나오는 경우에는 비교적 예후가 좋은 암으로 판명해 항암 치료를 받지 않고, 외과적 수술 후 재발 여부만 검진하면 된다.
이를 판별하기 위해 이용되는 방법이 바로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인데 비용이 400만~500만원 정도 들고, 검사 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 검사법은 미국 유방암 치료의 표준으로 채택돼 지금까지 전 세계적 50만명 이상의 유방암 환자가 불필요한 항암치료를 피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연구진은 PET-CT 검사에서 측정한 포도당 섭취계수를 이용해도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와 비슷한 결과값을 도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PET-CT 검사의 포도당 섭취계수가 높으면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 점수도 높게 나타났다는 게 연구진의 분석이다.
즉, 항암 치료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 유방암 종류를 구분하는 데 있어 온코타입(Oncotype) Dx 유전자 검사 외에 앞으로 PET-CT도 새로운 검사법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안성귀 교수는 "PET-CT 검사 비용은 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더라도 120만원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유전자 검사 비용보다 훨씬 저렴하다"고 말했다.
정준 교수는 "PET-CT 검사와 온코타입 Dx 점수가 비슷한 경향을 보이는 것은 확인됐지만, 두 지표 사이의 생물학적 연관성을 규명하려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준·안성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7/04 10:26 2017/07/04 10: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 589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589)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181)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189)
유방암 식사 (35)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