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관리자입니다.

인터넷 기사에 이어 지면 신문(중앙일보) 에도 PET 검사의 유용성에 대한 글이 실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씨가 작아서 내용이 잘 안보이시죠??

다음 글로 보시면 됩니다~


유방암은 조기 발견하면 완치율이 90%에 이른다. 문제는 다른 고형암과는 달리

재발이 늦게 찾아온다는 것이다. 암세포의 성장 속도가 느려

10년 후에도 재발·전이되는 사례가 나온다.


최근 수술 전 시행하는 FDG-PET(양전자단층촬영) 검사가
 
유방암 재발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PET는 양전자를 방출하는 방사성약물을 체내에 주입해 이 약 성분의 분포 상태를

영상화한다. 약물은 포도당에 방사성표지자를 결합시킨 것으로 암세포가 포도당을
 
섭취하면 이곳으로부터 방사선이 나오고, 이를 표준화 계수로 평가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정준·안성귀·박종태 교수팀은

2004년 4월부터 2009년 5월까지 유방암 수술을 받기 전 PET 검사를 시행한

496명 환자의 표준섭취계수를 살펴봤다. 연구팀이 496명을 분석한 결과,

수치가 높을수록 악성 종양 재발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우선 49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섭취계수 ‘4’를 기준으로 분류했다.

4 이상이 197명, 4 미만이 299명이었다. 그런 다음 6년 동안의 재발 확률을

추적 조사했다.


그랬더니 표준섭취계수가 4 미만인 환자 중 95.6%에서 유방암이 재발하지 않았다.

반면에 표준섭취계수가 4 이상인 환자들은 86.8%만 재발하지 않아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PET 검사 결과가 종양의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를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표준섭취계수를 종양의 크기, 림프절 전이, 병기 등의 요인과 결합할 경우

예측 정확도가 더욱 높아졌다. 지금까지 PET 검사는 주로 질환의 진행 단계를

확인하는 데 사용했다. 이제는 유방암의 다양한 분자생물학적 특징을 알리는
 
플랫폼으로 활용이 가능하게 됐다.



유방외과 정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PET검사가 유방암의 여러 특징을 파악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특히 유방암의 포도당 대사 증가 현상을 이해하고,

치료제 개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논문은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2014년 9월호 및 『유방암 연구』 2015년 1월호

에 연달아 게재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3/03 15:28 2015/03/03 15: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430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 712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712)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23)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65)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