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fnnews.com/news/201605261339058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학자들이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유방암 세포들의 뼈 속 침투를 차단하는데 성공했다.

25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듀크대학에서 쥐의 골수에서 유방암세포들이 쏟아져 나오게 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학술지 '사이언스 중개의학'에 실린 이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유방암 환자들을 치료 후 암이 전이되거나 몇 년 후 재발한다. 이는 암세포들이 화학치료에도 생존할 수 있는 뼈 속 골수로 숨어들어가기 때문인데 이번 연구로 암세포가 휴면기에 접어들 수 없게 됐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 실험 결과를 인간에게도 적용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어떻게 암세포가 뼈 속으로 숨어 들어가 전이되는지 알지 못했다. 현미경으로 관찰을 통해 연구팀은 유방암 세포가 쥐의 골수로 들어가는 것을 추적하고 세포접착분자 이-셀레틴( E-selectin)을 규명했다. 이-셀레틴은 암세포가 뼈 속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단백질이다. 또한 CXCR4라는 단백질이 뼈 속에 암세포가 숨을 수 있도록 해준다는 것도 밝혀냈다.

연구진은 이-셀렉틴 억제제를 통해 유방암 세포가 쥐의 뼈 속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고 CXCR4 억제제를 통해 암세포들을 다시 혈류로 끄집어 냈다.

듀크대 도로시 십킨스교수는 "유방암을 초기에 치료 받고 나면 환자는 아무 징조를 못 느낀다.
 
그러나 10년, 15년 후에 병이 악화될 수 있는데 대부분의 경우 뼈에서 전이된다"며 “우리는 암세포가 뼈 속에 어떻게 침투하는지 규명했다.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휴면기에 든 암세포가 병을 악화시키기 전에 분자단위로 개입하는 전략을 찾았다”고 밝혔다.

쥐 실험에서 쓰인 이-셀렉틴 억제제 GMI-1271은 이미 임상실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djkim@fnnews.com 김동진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22 13:44 2016/06/22 13:4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 712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712)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23)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65)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