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운동이든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기사입력: 201207312042

 

 

공원 산책하는 가벼운 운동도 효과

어떤 운동이든 강도에 따른 효과의 차이는 있지만 유방암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로렌 매컬러(Laruen McCullough) 연구원은 운동은 강도에 따라 유방암 위험을 최고 30%까지 낮추어 주며 공원을 산책하는 정도의 가벼운 운동조차도 효과가 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매컬러 연구원은 20~98세의 유방암 환자 1,504명과 유방암이 없는 여성 1,555명을 대상으로 평소의 운동습관을 자세히 조사하고 유방암 위험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일주일에 10~19시간(하루 90~2.5시간) 운동을 하는 여성은 유방암 발생률이 30% 낮아 유방암 위험 감소효과가 가장 컸다.

 

운동의 강도가 아무리 낮아도 유방암 위험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이 빈발하는 연령대인 폐경 여성도 운동효과가 있었다. 운동은 특히 가장 흔한 형태의 유방암인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ER-positive) 유방암 위험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운동을 하면서도 체중이 크게 증가한 여성은 이러한 운동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 폐경 여성들에게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이는 체중증가가 운동에 의한 유방암 위험감소 효과를 빼앗아 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매컬리 연구원은 지적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만으로 운동이 유방암 발병 위험에 미치는 영향의 원인은 밝히지 못했지만 아마도 에너지 균형 조절과 비만 조절에 운동이 영향을 미쳐 인슐린 내성과 염증을 줄이는 것과 연관이 있을 것이다"라고 추정했다. 이 연구결과는 '(Cancer)' 최신호에 실렸다.

 

한편 비타민D가 부족하면 당뇨병, 심근경색, 뇌졸중 위험을 증가시키는 대사증후군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런 결과는 휴스턴에서 열린 미국내분비학회 94차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대사증후군이란 고혈압, 고혈당, 양성콜레스테롤인 고밀도지단백(HDL) 혈중수치 표준 미달(남성 40mg, 여성 50mg 이하), 중성지방 과다(150mg 이상), 복부비만(허리둘레 남성 101cm, 여성 88cm 이상) 3가지 이상이 해당되는 경우를 말한다.
                                                                                  <월간암 7월호 발췌>

저희 환자분들도 해당이 되는 내용입니다. 수술 후 교육을 할 때면 평소 운동량과 하고 있으신 운동에 대해 여쭤보곤 하는데 대부분 꾸준한 운동을 하고 있지 않고 계세요. 운동을 전혀 하지 않다가 매일 매일 한시간 이상 운동하는 건 어렵습니다. 처음에는 목표를 낮게 잡고 20분...30분....40분 늘려 가세요. 운동을 하는 요일은 일주일에 3번에서 4번으로 이후 점차 늘려가다보면 어느새 운동을 안하면 몸이 안풀리는 걸 느끼시게 될꺼예요. 꾸준한 운동은 나의 몸을 건강하게 해줄뿐만아니라 유방암의 위험에서도 멀어지게 해준다는 걸 잊지마세요. ^^ *



2012/08/05 23:05 2012/08/05 23: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687 688 689 690 691 692 693 694 695  ... 712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712)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23)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65)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