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joins.com/article/23243765'

유방암이 급증해 여성암 발생 1위가 됐다. 위·대장 등의 주요 암이 감소하지만 유방암만 증가한다. 초경이 빨라지고 출산율이 줄면서 여성 호르몬에 노출되는 기간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정규원 국립암센터 암등록사업과장은 “대부분의 선진국 여성 암 1위가 유방암인 것처럼 한국도 닮아간다”고 말한다.

만혼에 모유 수유 적은 것도 영향
남성은 전립샘암이 4위로 올라서
암 환자 5년 생존율 70% 돌파
암 걸릴 확률은 남 38% 여 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건복지부·국립암센터는 27일 2016년 국가암등록통계를 공개했다. 특징은 여성 유방암과 남성 전립샘암 증가다. 2016년 10만9112명의 여성이 암에 새로 걸렸는데, 이 중 유방암이 2만1747명으로 19.9%를 차지했다. 2005년부터 부동의 1위던 갑상샘암(18.8%)을 11년만에 밀어냈다.
 
전체 암 발생률은 계속 증가하다 2011년 이후 매년 3% 감소한다. 위·대장·간·폐·자궁경부 등의 주요 암이 감소세를 주도한다. 그런데 유방암은 99년 이후 줄곧 증가한다. 특히 2005년 이후 연평균 4.5% 증가한다. 이유는 여성의 삶과 생활습관 변화 때문이다. 초경은 빨라지고 폐경은 늦어진다. 또 만혼과 출산율 저하, 첫 임신 연령 증가, 모유 수유 감소 등이 겹쳐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기간이 늘어나면서 유방암이 증가한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갑상샘암 환자가 2011~2014년 급격히 줄었다. 무분별한 검진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유방암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순위가 뒤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 10위 암 순위는 유방-갑상샘-대장-위-폐-간-자궁경부(입구)-췌장-담낭 및 기타 담도-자궁체부(안쪽)이다.
 
조기 검진 증가와도 관련이 있다. 조기 검진을 많이 하는 서울 강남·서초·송파구와 성남시 분당구에서 유방암 발생률이 높다. 분당구는 유방암 검진율이 3위, 강남구는 10위, 서초구는 28위다(질병관리본부 2012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성은 전립샘암이 간암을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이은숙 센터장은 “나이가 들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암이 전립샘암이다. 고령화가 진행하면서 전립샘암이 증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남성암은 위-폐-대장-전립샘-간-갑상샘-담낭 및 기타담도-방광-신장-췌장 순이다.
 
국립암센터는 한국 남성이 기대수명(79세)까지 살면 38.3%가 암에 걸릴 것으로 추정했다. 5명 중 약 2명꼴로 암에 걸린다는 뜻이다. 여성(85세)은 33.3%다. 남녀 구분 없이 기대수명(82세)까지 산다고 가정하면 36.2%가 암에 걸린다. 미국과 비교하면 다소 낮다. 미국 남성은 39.7%, 여성은 37.6%다. 2016년 새로 암에 걸린 사람은 22만9180명이다. 남성 12만68명, 여성 10만9112명이다. 2015년에 비해 1만2638명(5.8%) 증가했다. 2015년 메르스 때문에 의료 이용을 늦춘 게 2016년 증가로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 환자의 5년 생존율도 처음으로 70%대를 돌파했다. 최근 5년간(2012~2016년) 발생한 암 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70.6%였다. 10여년 전(2001~2005년)에 진단 받은 암환자(54.0%)의 1.3배로 상승했다. 유방암은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지만 생존율은 92.7%로 매우 높다. 전립샘암은 93.9%다. 갑상샘암은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높아 100.2%로 나온다. 위암은 75.8%, 대장암은 76%다. 다만 간암(34.3%), 폐암(27.6%), 췌장암(11%)은 여전히 생존율이 낮은 편이다.
 




이 센터장은 “본인이 담배를 피우지 않을 뿐더러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해야 한다”며 “하루 한두 잔의 소량의 음주도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 채소·과일을 충분히 먹고 음식을 짜지 않게 먹으며 주 5회 이상(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할 것을 권고한다. 체격에 맞게 체중을 유지하고 암 조기 검진을 빠짐없이 받아야 한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이승호 기자 ssshi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출산율 낮고 폐경 늦고…여성 유방암, 갑상샘암 제치고 1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1/08 16:29 2019/01/08 16:29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712)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23)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65)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