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코타입Dx검사로 항암치료 불필요한 환자 선별
국내 벤처도 정확도 97% 검사법 하반기 서비스
유방 부분절제·모두 절제 후 가슴 재건도 급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암치료가 필요 없는 초기 유방암 환자를 선별하는 검사 이용자가 늘고 있다. 또 조기 발견과 치료법의 발달로 암 덩어리만 떼어내고 남은 가슴은 보존하는 유방보존술(부분절제술), 유방을 모두 절제한 뒤 재건술을 받는 유방암 환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 등에 따르면 항암치료가 불필요한 초기 유방암 환자를 가려내는 ‘온코타입Dx’ 검사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이 검사는 호르몬 수용체 양성(HR+), 인간표피증식인자 수용체가 없는 음성(HER2-) 유방암 환자 등을 선별한다. 재발 가능성은 낮고 항암치료 효과가 낮은 순한 유방암 환자군이다. 미국에서는 기존에 항암치료를 받았던 초기 유방암 환자 중 33%가 이 검사를 통해 항암치료를 피할 수 있었다.

병원들은 검사비가 380만원(건강보험 비급여)가량으로 비싸 종양의 크기가 0.5㎝보다 크고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없는 환자에게 이 검사를 권한다. 검체를 미국 기업(지노믹헬스)으로 보내 검사하기 때문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용도 380만원(건강보험 비급여) 정도로 비싼 게 흠이다. 그래도 고통스럽기만 하고 효과가 없는 항암치료를 피할 수 있어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이용자가 늘고 있다. 정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장은 “지난해 유방암 수술을 받은 540여명 가운데 호르몬 수용체 양성이고 인간표피증식인자 수용체 음성인 사람은 40~50% 정도 되는데 이 가운데 35%인 70명가량이 검사 결과 ‘항암치료 불필요’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코넥스 상장기업 젠큐릭스도 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 등과 손잡고 유방암 예후예측 진단키트(진스웰BCT)를 개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 조기 유방암 환자 가운데 호르몬수용체 양성, 인간표피증식인자 수용체 음성, 림프절 전이 3개 이하 환자를 검사해 수술 이후 재발과 전이 위험이 낮은 환자를 판별한다. 10년간 추적관찰 데이터가 있는 유방암 환자 2,000명의 종양조직을 대상으로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전이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예측한 환자 중 97%에서 10년 이상 전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시험 결과를 지난해 국제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 온코타입 검사에 비해 저렴하고 검사기간이 1주일 정도로 짧은 것도 강점이다. 젠큐릭스 관계자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으로부터 ‘제한적 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며 “올 하반기에 각 병원 윤리위원회(IRB)를 통과하면 진스웰BCT 검사가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방을 부분 절제하거나 모두 절제한 뒤 재건수술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삶의 질과 여성성은 물론 몸의 밸런스 유지에도 좋고 건강보험 적용으로 본인 부담이 줄어서다.

국내 의료기관 중 처음으로 유방암 수술 3만례를 달성한 서울아산병원 유방암센터의 경우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 10명 중 8명(1995~2014년)은 유방 부분절제술이나 전부절제 및 동시복원술을 통해 여성의 상징인 가슴을 지켜냈다.  

우선 조기 발견과 치료법의 발달로 암 덩어리만 떼어내고 남은 가슴은 보존하는 유방보존술을 받은 비율이 이 기간 10명 중 1명에서 3명 중 2명으로 크게 늘었다. 과거에는 암이 많이 진행되지 않은 조기암 환자를 대상으로 유방보존술이 제한적으로 시행됐지만 최근에는 수술 전 항암요법 등 치료법의 발달로 암 크기를 줄여 제거 부위를 최소화할 수 있게 돼 그 비율이 6배 이상 증가했다. 고범석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교수는 “최근에는 조기 검진 활성화로 0~1기에 유방암 진단을 받는 환자가 늘어 3명 중 2명이 부분절제 수술을 받는다”며 “환자의 유방 모양에 맞게 맞춤형으로 제작한 ‘3차원(3D) 유방 수술 가이드’를 활용하면 종양 부위를 보다 정교하게 떼어내 정상 조직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방 전체를 절제해야 하는 환자 가운데 수술과 동시에 보형물 등으로 유방 형태를 복원해주는 동시복원술을 받는 비율도 높아졌다. 2005년에는 유방전부절제술을 받은 환자의 24%가량만 받았지만 2014년에는 약 50%로 2배 증가했다. 최근에는 자신의 피부는 물론이고 유두까지 보존하는 여성이 60%를 넘어섰다.  

유방암 절제 수술과 유방 재건수술을 한꺼번에 받은 환자와 절제 수술만 받은 여성, 수술에 앞서 항암화학요법을 받아야 할 정도로 병세가 깊었지만 유방 즉시재건술을 받은 환자와 안 그런 여성과의 재발률·사망률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는 연구 결과(삼성서울병원 유방외과팀)도 이런 변화를 뒷받침해준다. 유방 즉시재건술에는 환자의 등·배에 있는 자가조직이나 보형물 등이 사용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RVOTCECLJ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2/14 17:31 2018/02/14 17: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준(왼쪽 두번째)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장이 환자를 수술하고 있다. /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는 1995년 국내 최초로 센터 개념의 유방암클리닉을 도입했다. 역사가 긴 만큼 유방외과와 성형외과·방사선종양학과·영상의학과·병리과·재활의학과·정신건강의학과 간 협진도 원활하다. 처음 방문한 환자에게는 당일 진료·검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센터는 수술 중 방사선치료, 감시 림프절 절제술, 불필요한 항암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는 초기 환자를 선별하는 온코타입Dx 검사 등 선진 의료기술도 발 빠르게 도입했다.


우선 국내 최초로 수술 중 방사선치료 연구자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신의료기술로 인정받는 것이 1차 목표다. 유방 부분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그동안 6.5주 동안 33회(매주 월~금요일)의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초중반에는 유방 전체에 대해, 후반에는 수술부위에만 방사선을 조사한다. 수술 중 방사선 치료는 유방부분절제술과 동시에 수술부위에 방사선을 조사해 후반부 치료를 대체, 총 치료기간과 횟수를 4.5주, 23회로 줄일 수 있다. 그만큼 환자의 편의성이 높아진다. 정준 센터장은 “부분절제술을 받은 환자 가운데 나이가 많은 국소재발 저위험군이 주요 대상”이라며 “치료 후 추적관찰기간 5년을 충족해야 하므로 오는 2021년께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방을 모두 절제하면 대개 방사선 치료를 받지 않는다. 다만 암이 겨드랑이 임파절로 전이됐거나 혹이 5㎝보다 크면 방사선 치료를 한다. 정 센터장은 “초기 환자 중에는 항암치료를 받지 않고 2~3일간 입원해 부분절제술을 받은 뒤 방사선치료만 받으면 되는 여성도 있다”며 “방사선은 치료 시간이 짧고 부작용이 거의 없어 병원이 가까운 경우 직장생활을 하면서 받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감시 림프절 절제술은 불필요한 겨드랑이 림프절 절제를 최소화하는 방법이다. 유방암은 겨드랑이 림프절로 잘 전이된다. 그래서 과거에는 15~20개 정도 되는 림프절을 전이 여부와 관계없이 모두 잘라냈다. 전이를 예방하고 암이 1기인지, 4기인지 병기(病期)를 알기 위해서다. 그래서 수술 환자의 20~30%가 팔이 퉁퉁 부어 잘 움직이지 못하는 합병증(림프부종)을 겪었다.

센터는 10여년 전부터 방사성 동위원소(테크니슘) 등을 활용해 암이 가장 먼저 전이될 수 있는 림프절 3~4개(감시 림프절)만 떼서 조직검사를 한다. 암이 여기로 전이됐으면 림프절을 모두 절제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다른 림프절은 그대로 둔다. 덕분에 림프부종 빈도를 5% 미만으로 줄였다.

정 센터장은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 향상은 ‘허셉틴’ 같은 표적항암제들의 등장이, 수술 후 삶의 질 향상은 방사선치료와 부분절제술·유방재건술 등 의학적 지식과 수술 기술 발전의 기여도가 컸다”며 “수술 후 전이된 유방암 환자에게 쓰는 표적치료제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난치성 유방암인 3중음성 유방암에 대한 표적치료제 개발 등이 하루빨리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RVOSUBMFL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2/14 17:26 2018/02/14 17:26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655)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03)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29)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