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7&no=444728 
  • 이병문 기자

  • BRCA 변이 유전자를 가진 여성은 80세까지 산다고 가정했을 때 유방암 발생률이 BRCA1 변이 유전자 보인자의 경우 72%, BRCA2 변이 유전자 보인자는 69%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미국, 프랑스 등 다국가 연구팀이 참여해 총 9,856명의 BRCA 변이 유전자 보인자(BRCA1 변이 유전자 보인자 6,036명 / BRCA2 변이 유전자 보인자 3,820명)를 대상으로 유방암·난소암 위험에 대한 전향적 관찰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BRCA1/2 변이 유전자 보인자의 유방·난소암·반대편 유방암 발생 위험도(Risks of Breast, Ovarian, and Contralateral Breast Cancer for BRCA1 and BRCA2 Mutation Carriers)'라는 주제로 실시됐으며 BRCA1/2 변이 유전자 보인자가 80세까지 산다고 가정했을 때의 평생 암 발생률을 밝혔다.

    BRCA1 변이 유전자 보인자는 44%의 난소암 발생률을 나타냈으며 BRCA2 변이 유전자 보인자는 17%로 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한쪽에 유방암 발병 후 20년 내 반대편 유방암 발생률은 BRCA1 변이 유전자 보인자가 40%의 발생률을 나타냈으며 BRCA2 변이 유전자 보인자는 26%를 기록했다. 
    아울러 BRCA1/2 변이 유전자 보인자의 유방암 발생률은 유방암의 가족력이 많을수록 높았으며 유전자 변이가 BCCR(breast cancer clustering region, 유방암 군집 부위)에 위치할수록 유방암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한국유방암학회 출판간행이사)은 "이번 연구는 BRCA1/2 변이 유전자 보인자의 유방암 및 난소암 예측률을 높여 궁극적으로는 생존율을 높이고 보다 효과적인 치료 방향 제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가 발간하는 JAMA(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7/05 09:00 2017/07/05 09:00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589)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181)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189)
    유방암 식사 (35)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