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5/2018051501577.html

1.1~4배까지 암 위험 커져…식단조절 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단조절과 규칙적인 검진이 필수다./사진=헬스조선DB



암을 잘 이겨내고도 다시 암에 걸리는 사람이 있다. 바로 '2차암' 이다.

2차암은 암 치료 이후에 원래 있었던 암과 무관하게 새롭게 발생한 암을 의미한다. 재발하거나 전이된 것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부위에 새롭게 생긴 암을 말한다. 암 환자에게 새로 암이 생길 확률은 이전에 암을 겪지 않은 사람보다 1.1~1.7배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어떤 암을 앓았었는지에 따라 2차암 종류와 발병률은 다르다. 예를 들어, 대장암을 앓았던 사람이 위암에 걸릴 가능성은 1.5배, 유방암·부인과암 등 여성암의 위험은 1.5~3배다. 갑상선암 위험도 약 3배 정도 높다. 또한 갑상선암에 걸렸었다면 2차암으로 위암·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1.1~1.3배, 유방암 위험이 1.2~2배, 신장암 위험은 2~4배 높다.

암을 경험한 사람에게 새로운 암이 생길 가능성이 큰 이유는 ▲암의 원인으로 알려진 나쁜 건강행태를 아직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크고 ▲암과 관련된 유전적 소인이 내재돼 있거나 ▲암 치료 과정 중 노출된 약제나 방사선에 의해 암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원자력병원 연구팀에 의하면 암 경험자와 비경험자의 식습관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에 과일과 채소를 먹는 횟수와 지방의 섭취량, 나트륨 섭취량, 식사의 영양균형에 있어서 통계적인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와 흡연에 있어서도 큰 차이를 찾을 수 없었다. 암 경험자는 먹는 음식에 특별히 신경을 쓸 것이라는 일반적인 통념에서 벗어나는 결과로 2차암과 암의 재발 원인을 살펴볼 수 있었다.

특히 국립암센터와 서울대병원 연구결과에서 암 진단 전 고도비만이었던 환자는 정상 체중이었던 환자에 비해 2차암 발생 위험이 약 41% 높았다는 점을 보았을 때, 2차암을 막기 위해서는 식단조절이 필수로 이뤄져야 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짠 음식이나 고지방식을 덜 먹는 게 중요하다. 이를 행함에 있어 의료진과 영양사, 운동처방사 등 다방면 접근이 필수다. 또한 암 극복 이후에 다른 신체 부위에 암이 새롭게 생겼는지 검사를 제때 받지 않는 환자가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것을 보았을 때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 것도 2차암을 예방하는 데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5/18 00:10 2018/05/18 00: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 655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655)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203)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229)
유방암 식사 (37)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