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cancerline.co.kr/html/16354.html 고정혁 기자


콩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전 연구에 의하면 콩이 수명 연장 효과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반면 다른 연구들에 의하면 콩이 호르몬 기반 암 치료나 내분비 효법의 효과를 떨어뜨려 종양이 퍼지는 것을 도울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그러나 미국 터프츠 대학 영양과학대학 연구팀이 유방암 환자 6,200여 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된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두부, 두유 같은 콩 식품 섭취가 많은 유방암 환자가 섭취가 적은 환자에 비해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률이 2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장 팡팡(Fang Fang Zhang) 역학 교수가 밝혔다.

특히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이 아닌 환자는 콩 식품 섭취 효과가 가장 커서 사망률이 50%나 낮았다. 반면 내분비 치료를 받는 여성이나 종양이 자라는데 에스트로겐에 의존하는 여성의 경우 콩 섭취와 생존 가능성간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폐경 때 호르몬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도 콩 식품 섭취가 사망위험을 32% 낮추어 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콩 식품을 가장 적게 먹는 그룹은 하루 이소플라본 섭취량이 하루 평균 0.3mg 미만이었고 콩 식품을 가장 많이 먹는 그룹은 1.5mg 이상이었다. 환자 대부분이 이소플라본을 매일 1.5mg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그리 많은 양이 아니다. 하루 이소플라본 1.8mg 섭취는 일주일에 0.5~1번 콩 식품을 푸짐하게 먹는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콩 식품 섭취가 이러한 효과를 가져오는 것은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일단 세포의 표면에 달라붙으면 에스트로겐이 같은 세포에 붙지 못하게 막는 효과가 있기 때문일 것으로 장 교수는 추측했다. 또 콩에는 암세포의 먹이가 되는 영양소가 많이 들어있는 혈관의 생성을 억제하는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에모리 대학 암연구소 종양 전문의 오머 쿠쿠크 박사는 콩 식품 섭취가 유방암의 재발 위험을 낮추어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면서 재발이 안 되면 사망 위험도 낮아질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악학회(American Cancer Society) 학술지 ‘암’(Cancer) 온라인판(3월 6일 자)에 게재됐다.




2017/05/08 15:43 2017/05/08 15: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80 

카테고리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 (580)
유방암센터 소개 (5)
유방암센터 소식 (180)
유방암 이야기 (41)
유방암 수술 (14)
항암 치료 (12)
방사선 치료 (5)
항호르몬 치료 (5)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1)
목요 예배 (73)
유방암 뉴스 (182)
유방암 식사 (35)
마음의 안식 (23)
환우 소식 (3)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