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 바이러스(HBV)를 보유한 한국인은 혈액암에 걸릴 위험이 2배가량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지선하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연구원, 미국 국립암연구소와 공동으로 14년 동안 한국인 60만여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의 혈액암(비호지킨림프종) 발생률이 약 2배가량 높았다고 23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14년간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5만3,045명으로 이 중 133명이 비호지킨림프종에 걸려 인구 10만명당 19.4명의 발병률을 기록했다. 반면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의 비호지킨림프종 발병률은 10만명당 12.3명(905명)으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은 면역을 담당하는 림프조직을 구성하는 세포가 악성화해 생긴 종양으로 호지킨림프종과 비호지킨림프종으로 나뉜다. 이 중 비호지킨림프종의 예후가 더 나쁘다. 비호지킨림프종은 우리나라 전체 악성림프종의 95.6%를 차지하고 있으며 림프절에 발생한 악성종양이 간이나 폐ㆍ골수ㆍ위장관계ㆍ뇌척수액 등 온몸에 전이된다. 특히 이 질환은 어디로 전이될지 예측하기 어려워 치료하기 힘든 것이 특징이다.

안상훈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비호지킨림프종을 예방하기 위해 B형 간염 예방 접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한다"면서 "비호지킨병이 발생한 환자라면 더욱 적극적으로 B형 간염을 치료해야 급성 간부전에 따른 사망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이 분야 국제학술지(Lancet Oncology) 인터넷판에 실렸다.



2012/06/29 09:42 2012/06/29 09:4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 115 

카테고리

전체 (115)
프로필 (1)
언론보도 (110)
건강정보 (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2)
기타 (0)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