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수 안 된 포도당 축적돼 살찌기 쉽고 혈액 끈적끈적해
혈압 상승·혈관 협착
고혈압·체중 조절도 되는 당뇨약 나와


당뇨병 환자 중에는 단순히 당뇨병만 있는 환자보다 비만,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대사증후군을 동반한 경우가 많다. 2012년 발표된 한국인 당뇨병 보고서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의 50%가 비만이었고, 54.6%는 고혈압이 있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는 "당뇨병과 대사증후군이 함께 있는 환자는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도 크기 때문에 혈당은 물론 혈압, 체중도 함께 조절하는 종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혈관 건강
당뇨병 환자는 비만,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을 동반한 경우가 많아 종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혈당 조절뿐 아니라 혈압을 낮추고 체지방도 감소시키는 당뇨병 약이 출시되고 있다.

◇당뇨병, 대사증후군 및 심혈관 질환과 연관

당뇨병은 혈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져 포도당이 소변으로 배출되는 병이다.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 저항성(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진 상태)과 고인슐린혈증(혈액 속에 인슐린이 많이 들어 있는 상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비만·고혈압 같은 대사증후군 및 심혈관 질환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 인슐린은 포도당이 세포 속으로 들어가 에너지원으로 쓸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데, 인슐린 저항성이 생기면 포도당이 세포 속으로 들어가지 못해 혈액 속에 남아있게 된다. 그러면 우리 몸은 포도당을 에너지원으로 쓰기 위해 더 많은 포도당을 필요로 하고, 제대로 쓰이지 못해 남은 포도당은 지방으로 축적돼 살이 찌기 쉽다. 또, 혈액 속에 당이 많으면 혈액이 끈적끈적해져서 원활한 혈액 순환을 방해해 혈압을 높이고, 혈관의 협착을 유발해 동맥경화 및 심근경색 같은 심혈관 질환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장기육·내분비내과 조재형 교수, 성바오로병원 순환기내과 김진진 교수팀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성모병원을 찾은 31세 이상 무증상 제2형 당뇨병 환자 933명의 심장 관상동맥을 CT(컴퓨터단층촬영)로 검사한 결과, 374명(40%)은 관상동맥 내 50% 이상 협착이 한 군데 이상 있었고, 당뇨병을 10년 이상 앓은 환자 517명 중 관상동맥 혈관이 세 군데 이상 막힌 환자는 64명(12.4%)으로, 5년 미만 환자 중 14명(6.1%)보다 많아 당뇨병을 오래 앓을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이 컸다.

◇혈압 내리고 체지방 감소하는 당뇨병 약 출시

당뇨병 환자가 여러 질환을 동반하고 있다는 특성을 반영해 최근에는 당뇨병뿐 아니라 비만,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까지 관리할 수 있는 당뇨병 약이 나오고 있다. 기존 약은 체내의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거나 인슐린을 직접 주사해 혈당을 떨어뜨렸다면, 최근 출시된 당뇨병 약은 신장에서 나트륨과 포도당을 몸 안으로 끌어들이는 운반체(SGLT-2)의 활동을 막아 당뿐만 아니라 나트륨과 수분 배출도 증가시켜 혈압을 떨어뜨리고 체중도 감소시킨다. 영국 에인트리대병원 교수팀이 미국당뇨병학회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SGLT-2 억제제 10㎎을 3달 동안 복용한 제2형 당뇨병 환자는 혈당이 기존 당뇨병 약을 복용한 것과 비슷하게 유지됐으며, 체중은 평균 4.51㎏, 혈압은 약간 감소했다. 이 약은 비만이나 고혈압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나 췌장이 완전히 망가져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약을 먹어도 효과가 없는 환자가 복용하면 도움된다. 국내에서는 4개의 SGLT-2 억제제가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는데, 현재 약으로 출시된 것은 포시가 등 2종류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Posted by 안철우

2015/11/24 09:40 2015/11/24 09: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뇨환자 식이요법


당뇨환자의 식이요법이 SNS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과거 종합편성채널 '엄지의 제왕-당뇨편'에 출연한 내분비내과 전문의 안철우 박사는 “한국인은 선천적으로 당뇨에 취약하다”고 첫 운을 뗀 뒤 “한국인은 혈당 조절에 관여하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이 선천적으로 작다”며 “인슐린 분비량은 적은데 서구화된 식습관이 당뇨를 발생시키는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특히 안 박사는 “지방에는 크게 몸에 나쁜 백색 지방과 몸에 좋은 갈색 지방이 있다”며 “백색 지방을 갈색 지방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반드시 만보걷기와 같은 일상 속 운동량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안 박사는 “지방은 혈당을 올리는 반면 근육은 혈당을 내리는 역할을 한다”며 “이를 위해 허벅지 근육을 키우는 운동 등을 통해 근육량을 늘리는 것이 당뇨 예방에 좋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안 박사는 “당뇨약을 평생 먹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위험수위를 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약을 통해 관리가 제대로 되고 나면 약을 평생 먹을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조정혜 기자 life@etnews.com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etnews.com/20150904000357

Posted by 안철우

2015/09/17 10:15 2015/09/17 10:15


찌르는 통증, 가렵거나 열감 있으면 검사 받아야

당뇨합병증


당뇨병 환자가 밤잠을 못 이룬다면 혹시 합병증이 생긴 것은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당뇨병 환자에게 가장 흔한 합병증은 당뇨병성 신경병증인데,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있는 사람은 수면장애를 겪는 경우가 많다.

2006년 통증(Pain) 誌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당뇨병성 신경병증을 앓는 사람은 아침에 통증이 적고 오후에 점차 증가하며 밤에 가장 심해진다. 또 활동할 때보다 누워있을 때 증상이 악화돼 수면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2010년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 133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수면의 질이 가장 높은 것을 100점으로 했을 때 '충분히 많이 잠을 잤다고 느낀다'는 32.69점, '일어났을 때 잘 쉬었다고 느낀다'는 38.27점에 불과했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어떤 증상이 있어 잠을 잘 못이루는 것일까? 당뇨병성 신경병증의 4대 증상은 ▲찌르는 듯한 통증 ▲스멀거리고 가려운 이상감각 ▲화끈거리는 듯한 작열감 ▲저리거나 무딘 무감각증이다. 당뇨병 환자가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감각신경·운동신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꼭 이런 증상이 없더라도 대한당뇨병학회는 당뇨병 환자라면 매년 한번씩 진찰을 받으라고 권하고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는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당뇨병 합병증 중에 가장 먼저 생긴다"며 "혈당 조절은 기본으로 하고, 말초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금연을 하면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악화되는 것은 물론, 눈·콩팥 등 다른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뇨병성 신경병증
당뇨병 합병증 중 가장 많이 발생한다. 혈관 속 높은 당으로 인해 말초 신경이 손상돼 생긴다. 전체 당뇨병 환자의 14.4%가 당뇨병성 신경병증을 앓고 있다(국민건강보험공단).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기사 원문 보기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8/25/2015082502116.html

Posted by 안철우

2015/09/04 11:15 2015/09/04 11:15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blog.iseverance.com/acw/rss/response/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