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축적하는 백색지방과 달리 에너지 연소시켜 … 꾸준한 운동, 매운 음식, 차가운 날씨가 활성화 요인


웰빙, 다이어트 열풍이 불면서 건강을 해치는 주범으로 꼽히는 꼽히는 게 지방과 콜레스테롤이다. 흔히 사람들은 각종 만성질환의 위험을 낮추고 건강한 삶을 유지하려면 지방과 콜레스테롤의 섭취를 무조건 최소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근 콜레스테롤도 신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좋은 콜레스텔롤(HDL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LDL콜레스테롤) 등 두 종류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건강 악화의 주범이라는 오명을 조금씩 벗고 있는 콜레스테롤과 다르게 지방은 여전히 비만, 대사질환 등의 주범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지방도 콜레스테롤처럼 전부 신체에 악영향을 끼치는 게 아니라 종류에 따라 비만을 개선하는 등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한다.

지방은 크게 백색지방(white adipose tissue)과 갈색지방(brown fat cell)으로 구분할 수 있다. 백색지방은 에너지를 축적해 비만이나 심장병 발병위험을 높이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종류로는 피부 아래쪽에 분포하고 있는 피하지방과 복부 안 각종 장기에 붙어있는 내장지방이 있다. 이 중 내장지방은 지방간, 동맥경화증, 뇌졸중, 심혈관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여성의 경우 내장지방이 많이 쌓일수록 노화 진행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백색지방보다 더 주의해야 하는 게 이소성 지방이다. 이소성 지방은 심장, 간, 대장, 소장 등 장기의 얇은 막에 붙는 것으로 외관상 잘 나타나지 않아 진단이 어렵고 백색지방보다 더 쉽게 고혈압, 심장병, 고지혈증 등 성인병을 유발한다. 특히 인슐린저항성을 증가시켜 당뇨병 등 대사성질환의 발병 위험을 높인다.
손으로 배꼽 주변의 뱃살을 만졌을 때 물렁물렁한 뱃살이 2㎝ 이상 잡히면 피하지방형 비만, 배꼽 주변의 뱃살이 단단하게 나와 잡히지 않으면 내장지방형 비만으로 의심할 수 있다.

반대로 갈색지방은 백색지방이나 이소성지방과 달리 유익한 기능을 한다. 쇄골과 척추 근처, 목 뒤나 어깨에 자리잡은 이 지방은 다량의 미토콘드리아가 포함된 게 특징이다. 갈색으로 보이는 것도 미토콘드리아가 많이 들어있는 것과 연관된다. 이 물질은 백색지방을 태워 열과 에너지를 발생시키고 비만을 예방할 수 있다.

실제로 체내 갈색지방이 50g 늘면 신진대사량이 20%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보통 전체 성인의 8%만이 갈색지방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안철우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남들과 똑같이 먹어도 살이 덜 찌거나, 원래 마른 체형이거나, 혈당이 낮은 사람은 갈색지방을 갖고 있을 확률이 높다”며 “밤에 불을 켜 놓고 자는 습관 등은 갈색지방을 감소시키는 반면 매운 음식 섭취나 꾸준한 운동은 갈색지방을 늘리는 데 도움된다”고 설명했다.

원래 갈색지방은 스스로 체온을 조절하지 못하는 설치류에서 발견됐다. 이로 인해 과거에는 체온조절이 가능한 사람의 몸속에는 갈색지방이 없다고 생각됐다. 하지만 갓 태어난 신생아는 스스로 체온을 올릴 수 없어 갈색지방이 존재하고, 성장 과정에서 필요가 없어져 흔적기관처럼 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힘을 얻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2009년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대 연구팀이 일부 성인의 몸에 갈색지방이 남아 활성화된다는 사실을 새롭게 밝혀냈다. 딩시 연구팀은 두 시간 동안 16도에 있었던 사람을 양전자방출컴퓨터단층촬영기(PET-CT)로 촬영해 쇄골 근처에서 갈색지방의 존재를 확인했다.

최근엔 백색지방이나 갈색지방 외에 베이지색지방이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배, 허벅지, 팔뚝 등에 많은 이 지방은 평소에는 백색지방처럼 에너지를 축적하지만 운동 등 특별한 조건이 충족되면 갈색지방으로 변화돼 에너지를 연소하는 긍정적인 기능을 나타낸다.

갈색지방은 백색지방처럼 음식 섭취로 늘릴 수 있는 게 아니므로 꾸준한 운동으로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 운동을 하면 근육에서 ‘이리신’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돼 백색지방세포를 갈색지방세포로 바꾼다. 1주일에 4회, 40분 정도 빠르게 걸으면 아이리신 분비가 늘어난다. 집에서 틈틈이 스쿼트나 윗몸 일으키기를 하는 것도 도움된다.

또 몸에서 체온이 떨어지면 열을 내기 위해 많은 에너지를 소모한다. 이런 경우 갈색지방이 체온을 올리기 위해 활성화 된다. 즉 따뜻한 장소보다 추운 장소에서 운동할 경우 갈색지방이 활성화되면서 에너지 소모량이 늘고 다어이트에도 효과적이다. 보통 15도 이하의 서늘한 기온에 노출되면 체온을 올리기 위해 갈색지방과 베이지색지방이 활성화된다.

실제로 설혜숙 미국 버클리캘리포니아대 영양학·독성학 교수가 과학전문지 ‘몰레큘러 셀’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추운 날씨는 에너지를 저장하는 백색지방을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갈색지방으로 전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Zfp516’ 전사인자(유전자 조절단백질)를 많이 생산하도록 유전조작한 모델 쥐에 고지방 먹이를 주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고지방 먹이를 먹은 쥐는 같은 양의 고지방 먹이를 먹은 보통 쥐들에 비해 체중이 30% 덜 늘었고, 차가운 공기에 노출됐을 때 백색지방이 갈색유사 지방으로 바뀌었다.

우리 몸이 추위에 노출되면 갈색지방 형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단백질인 ‘Zfp516’ 전사인자가 증가하면서 백색지방의 갈색지방 전환이 촉진된다. 설 교수는 “약 90%가 백색지방인 성인의 지방조직이 갈색지방으로 전환시킨다면 체중 조절에 크게 도움된다”며 “약물을 통해 갈색지방을 늘릴 수 있다면 같은 양의 음식을 먹어도 체중은 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추의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은 베이지색지방을 자극해 갈색지방으로의 전환을 촉진한다. 매운 음식을 먹었을 때 땀이 나는 이유도 베이지색지방과 갈색지방이 에너지를 연소하면서 열을 내기 때문이다.


취재 = 박정환 엠디팩트 기자 md@mdfact.com


기사 원문 보기 ☞ http://health.donga.com/List/3/100501/20151210/75290264/2

Posted by 안철우

2015/12/22 09:35 2015/12/22 09:35


[광화문의 아침 109회]


백색지방은 불필요한 에너지원을 저장하는 창고이며,

나쁜 백색 지방이 많으면 비만의 지름길이고 갈색지방은

백색 지방을 태우며 열을 발생시키므로 건강에 도움이 되는 지방이다.

Posted by 안철우

2015/11/12 16:07 2015/11/12 16:07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blog.iseverance.com/acw/rss/response/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뇨환자 식이요법


당뇨환자의 식이요법이 SNS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과거 종합편성채널 '엄지의 제왕-당뇨편'에 출연한 내분비내과 전문의 안철우 박사는 “한국인은 선천적으로 당뇨에 취약하다”고 첫 운을 뗀 뒤 “한국인은 혈당 조절에 관여하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이 선천적으로 작다”며 “인슐린 분비량은 적은데 서구화된 식습관이 당뇨를 발생시키는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특히 안 박사는 “지방에는 크게 몸에 나쁜 백색 지방과 몸에 좋은 갈색 지방이 있다”며 “백색 지방을 갈색 지방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반드시 만보걷기와 같은 일상 속 운동량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안 박사는 “지방은 혈당을 올리는 반면 근육은 혈당을 내리는 역할을 한다”며 “이를 위해 허벅지 근육을 키우는 운동 등을 통해 근육량을 늘리는 것이 당뇨 예방에 좋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안 박사는 “당뇨약을 평생 먹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위험수위를 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약을 통해 관리가 제대로 되고 나면 약을 평생 먹을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조정혜 기자 life@etnews.com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etnews.com/20150904000357

Posted by 안철우

2015/09/17 10:15 2015/09/17 10:15

잠이 보약이라고 했던가. 꿀잠을 자고 나면 하루 종일 컨디션이 좋다. 꿀잠을 자기 위해서는 자는 공간의 온도나 습도를 적절하게 맞춰야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빛이다. 빛을 차단하고 깜깜한 환경, 즉 완벽한 밤을 만들어주는 것이 꿀잠의 기본인 것이다.

하지만 피곤한 하루를 마친 현대인들은 불을 끄지 않은 채 자는 경우가 많다. 그냥 자기 아쉬워 책이나 TV를 보려고 노력하지만, 피곤함에 나도 모르게 잠이 들어버리기 때문이다. 이렇게 불을 켜놓고 잠들면 새벽에 한 번씩 깬다. 아침에 일어나도 잔 것 같지가 않고 피곤하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이렇게 불을 켜놓고 자는 횟수가 늘어나면 비만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밤의 인공조명1 (사진 : 이윤선)



■ 인공 빛 오래 쬐면 갈색지방 줄어

네덜란드 레이덴 의대 샌더 쿠이즈만 연구팀은 인공 빛을 많이 쬘수록 체지방이 늘어난다는 사실을 밝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3월 3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야근이나 회식과 같은 이유로 인공 빛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쬐는 사람들이 일반인보다 뚱뚱하거나 관련 질환이 많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그리고 실험쥐를 세 그룹으로 나누어 같은 양의 먹이를 먹게 하되, 하루에 쪼이는 인공 빛의 양을 각각 12시간과 16시간, 그리고 24시간으로 다르게 했다.

5주 동안 관찰해 본 결과, 인공 빛을 많이 쬔 쥐일수록 몸속의 지방량이 많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세 그룹의 쥐 무게에는 변화가 거의 없었지만 체지방량은 최대 1.5배까지 차이가 났다. 또 특이한 점은 인공 빛을 가장 많이 쬔 그룹의 갈색지방 양이 가장 적었다는 점이다. 안철우 강남 세브란스병원 내분비과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체지방이 늘어남은 물론 갈색지방이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인공 빛을 오래 쬐면 비만이 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갈색지방은 무엇일까.

■ 지방을 태우는 갈색지방

갈색지방은 지방을 태우는 지방이다. 주로 추위를 느낄 때 당이나 지방과 같은 에너지원을 태워 열을 내고 체온을 유지해주는 역할을 한다. 우리 몸에 필요이상으로 들어온 영양분을 저장해 비만을 일으킨다고 알려진 일반적인 ‘지방’은 백색지방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갈색지방은 백색지방과 달리 몸의 에너지를 소모하고 비만을 예방하는 몸에 좋은 지방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과학자들은 갈색지방을 갖고 있는 사람은 상대적으로 살도 덜 찌고 질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반대로 갈색지방이 적은 사람은 상대적으로 에너지를 쓰는 효율이 낮기 때문에 같은 양을 먹어도 몸에 쌓이는 지방이 늘어나 비만이 될 확률이 높다.

갈색지방은 스스로 체온을 조절하지 못하는 설치류의 몸속에서 발견됐다. 따라서 체온조절이 가능한 사람의 몸속에는 갈색지방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사람에게도 갈색지방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갓 태어난 신생아들은 스스로 체온을 올리는 행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갈색지방의 존재가 매우 중요한 것이다. 이후 자라면서 갈색지방이 필요 없어짐에 따라 흔적기관처럼 점차 사라진다. 그러나 2009년, 하버드대 의대 연구팀이 일부 성인들의 몸에는 갈색지방이 남아있고 활성화된다는 사실을 새롭게 밝혀냈다.

그렇다면 갈색지방을 늘리는 방법은 없을까? 많은 과학자들이 설치류를 연구하며 갈색지방 양을 늘리는 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추운 곳에 오래 있으면 몸에서 열을 내기 위해 갈색지방이 만들어진다거나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을 먹으면 갈색지방이 활성화된다는 등의 다양한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방법들의 실효성에 대해서는 아직 반신반의하는 분위기다.

가장 정확한 방법은 운동이다. 근력운동을 하면 근육에서 ‘아이리신’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고, 이 호르몬이 백색지방을 갈색지방으로 바꿔주기 때문이다. 우리가 운동을 하면 몸에서 열이 나고 칼로리를 소모해 살이 빠진다고 알려져 있다. 이러한 현상이 아이리신 호르몬 분비로 갈색지방이 활성화되고 몸에 저장돼 있던 당이나 지방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 멜라토닌 부족하면 갈색지방도 줄어들어

불을 켜놓고 자는 습관은 비만을 유발하는 현상인 멜라토닌 호르몬과도 관련이 있다. 멜라토닌은 밤이 되면 잠을 자라고 뇌에 신호를 보내는 호르몬이다. 뇌에서 제3의 눈으로 불리는 송과샘(松果腺)에서 빛을 감지해 멜라토닌을 내보내는데, 주로 밤 11시~새벽 1시에 분비된다. 그런데 이 시간에 자면서도 불을 켜놓으면 송과샘은 빛을 인지해 멜라토닌을 분비하지 않는다. 실제로는 밤이지만 몸은 여전히 낮이라고 인지하는 것이다. 잠을 자도 잔 것 같지도 않고 계속 피곤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멜라토닌이 분비되지 않았을 때 생기는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우리 몸의 여러 가지 호르몬은 서로 연결돼 있어 혈액을 따라 흐르며 다른 호르몬을 건드리거나 활성화시키는 것과 같이 서로에게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호르몬 하나가 분비되지 않거나 망가지면 도미노처럼 모든 호르몬 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 멜라토닌이 분비되지 않으면 갈색지방을 활성화시키는 아이리신 호르몬이 제대로 분비되지 못하고, 우리 몸속의 갈색지방은 점점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또 다른 호르몬의 문제로 건강이 나빠지고 비만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소를 잃고 외양간을 고친다 한들 잃어버린 소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소를 잃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다. 안철우 교수는 “사람마다 개인의 차는 있겠지만 사람은 갈색지방을 갖고 태어나고, 밤에 제대로 자고 건강한 생활을 하면 갈색지방의 감소와 비만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 밤, 꿀잠을 위해 과감하게 인공 빛을 침대에서 차단해 보자.

[글 : 이윤선 과학칼럼니스트, 칼럼 제공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원문 보기 ☞ http://bigs.mk.co.kr/view.php?sc=51300042&year=2015&no=634864

Posted by 안철우

2015/07/06 17:39 2015/07/06 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