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제 2267회 기분좋은 날 2016년 2월 22일 방영

■ 중년 건강의 적, <혈액순환 장애>!

혹시 나도 혈액순환장애?
미리미리 점검하자! 혈액순환장애 자가진단법!
혈액순환, 이렇게 하면 좋다?
전문의들이 알려주는 민간요법의 진실!

혈액순환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 똑똑히 기억해두자!
고혈압을 예방하고 혈관건강 튼튼하게 만들어줄 요리 대공개~!

중성지방을 녹이고 혈액을 잘 통하게 한다!
비린내 잡고 입맛까지 사로잡는 <아로니아 고등어찜>!
적혈구를 증가시키고 동맥경화를 예방!
혈액순환 도와주는 <아로니아 땅콩 황태볶음>!

방치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는 혈액순환 장애!
자가 진단부터 증상, 좋은 재료와 요리법까지~
2월 22일 월요일 오전 9시 45분, <기분 좋은 날>에서 만나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보기 ☞ http://www.imbc.com/broad/tv/culture/goodday/vod/

Posted by 안철우

2016/02/25 15:05 2016/02/25 15: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커 멘트>

새해를 맞아 다이어트 결심하는 분들 많지만 몸무게가 정상이라고 생각하면 상대적으로 신경을 덜 쓰게 되죠,

그런데 정상 체중이라고 해도 몸에 지방 지방이 많은 체형이라면 혈관 건강에 적신호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키 169 센티미터에 몸무게 67㎏의 30대 남성, 정상 체중입니다.

하지만 신체 구성 성분은 체 지방률이 높아 지방이 3.7㎏ 초과했습니다.

<인터뷰> 우지구(직장인) : "많이 먹어도 살이 안 찌는 것 같다는 그런 얘기 들으니까 저 스스로 그냥 나는 원래 그런가 보다 (안심했는데….)"

이렇게 뚱뚱하지는 않지만 몸에 지방 성분이 많으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이 검진받은 사람 3천여 명을 분석한 결과 정상 체중이지만, 체지방량이 과다한 경우, 혈관 염증 위험은 2.9배, 혈전 위험은 1.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본인이 정상 체중이라고 해도 지방 비율이 높다면 동맥경화 같은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이야깁니다.

<인터뷰> 강신애(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 "과하게 지방이 많을 경우에는 염증을 많이 유발하는 지방의 형태가 되고요. 그 분비된 염증 유발 물질들이 혈관의 염증도 일으키고 혈전 덩어리 같은 것도 만들게 됩니다."

체지방은 주로 뱃살로 모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몸무게가 정상인데 배가 나왔다면 지방 비율이 높은 체형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이럴 땐 정상체중에 안주하지 말고, 유산소운동을 늘려 지방을 태우는데 초점을 맞춰야 혈관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기사 원문 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212059&ref=A

Posted by 안철우

2016/01/14 10:11 2016/01/14 10:11


강남세브란스병원 강신애·안철우 교수팀
복부비만 심하면 동맥경화 우려, 체계적인 운동과 의사 상담 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중이 정상이라도 몸속 지방이 많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들도 비만이나 과체중인 사람처럼 식사 조절과 운동을 꾸준히 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의미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강신애·안철우 교수팀이 체성분 분석과 양전자 단층촬영(PET-CT) 검사를 함께 받은 사람 1003명을 분석했더니 체중이 정상이라도 지방량이 많으면 혈관 염증도가 높았다. 지방량이 많을수록 심혈관 질환의 위험인자 중 하나인 비석회화 혈전(혈액 찌꺼기)이 생길 가능성도 커졌다.

연구팀은 1003명 중 체질량 지수(BMI)가 정상인 534명을 분류했다. 이 중 지방량이 많은 82명을 ‘정상체중 비만군’으로 구분하고 이들의 각종 건강 수치를 다른 사람들과 비교했다. 그 결과 정상체중 비만군은 고혈압 위험도를 보여주는 혈압 수치, 당뇨 위험도를 보여주는 공복혈당 수치, 고지질증 위험도를 보여주는 이상지질혈증 수치 등이 모두 높았다. 경동맥의 혈관 염증도는 다른 사람보다 2.9배 높았다.

연구팀은 체성분 분석과 심장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를 함께 받은 3546명의 데이터도 분석했다. 그 결과 정상체중 비만군은 비석회화 혈전이 생길 가능성도 1.46배 높았다. 비석회화 혈전이 혈관 속을 떠돌아다니다가 한 곳에 쌓이면 혈관이 막혀 심뇌혈관 질환이 생길 수 있다.

강 교수는 “체중이나 BMI가 정상 범위에 속해 비만이 아니라고 생각했던 사람이라도 몸속 지방량이 많으면 동맥경화와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크다는 사실을 보여준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상 체중이라도 체지방량이 많거나 복부비만이 심하면 이미 동맥경화가 진행되고 있을 수도 있다”며 “각종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식사 조절을 하고 필요하다면 전문의 진료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심혈관 당뇨학(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실렸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010828131

Posted by 안철우

2016/01/11 09:40 2016/01/11 09:40


2015-12-24(목)10:00 KBS 1TV
물 한 잔에 따라 건강이 달라질 수 있다?
 내 몸을 살리는 건강한 물은 어떤 것인지, 어떻게 마시는 게 좋은 것인지
내 몸을 살리는 건강수에 대해 알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다시 보기 ☞ http://www.kbs.co.kr/1tv/sisa/whatever/view/vod/index.html

Posted by 안철우

2015/12/24 17:54 2015/12/24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