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결이 바람될때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서른여섯 젊은 의사가 남긴 2년 간의 기록.

서른여섯, 전문의를 앞둔 신경외과 레지던트 마지막 해. 하루 열네 시간씩 이어지는 혹독한 수련 생활 끝에 원하는 삶이 손에 잡힐 것 같던 바로 그때 맞닥뜨린 폐암 4기 판정. 『숨결이 바람 될 때』는 신경외과 의사로서 치명적인 뇌 손상 환자들을 치료하며 죽음과 싸우던 저자가 자신도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죽음을 마주하게 된 마지막 2년의 기록을 담은 책이다.

2014년 1월 《뉴욕타임스》에 기고한 칼럼 ‘시간은 얼마나 남았는가’는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는데, 여기서 그는 죽음을 선고받았지만 정확히 언제 죽을지는 모르는 불치병 환자의 딜레마를 절실히 표현했다. 죽음을 향해 육체가 무너져 가는 순간에도 미래를 빼앗기지 않을 확실한 희망을 잃지 않았던 그는 이 책에 죽어가는 대신 살아가는 것을 선택한 고뇌와 결단, 삶과 죽음, 의미에 대한 성찰, 숨이 다한 후에도 지속되는 사랑과 가치를 독자들에게 전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관련 이미지

'숨결이 바람 될 때' 라는 책을 읽어보셨는지요
?

실은 이 책은 번역본을 읽어보는 것도 좋지만, 워낙 저자가
문학에도 일가견이 있었던 의사였기 때문에 영문학 자체의 의미로

'When breath becomes air'
의 원서 그대로 읽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저자 폴 칼라니티가 신경외과 레지던트 마지막해를 보내던 서른여섯의 나이에 폐암 말기판정을 받으면서 겪게 되는 2년간의 일을 풀어낸 자서전입니다.


그는 의사로서 숱한 죽음들을 목격해왔지만,
정작 본인의 죽음앞에서는 태연할 수 없었습니다.

레지던트 생활을 하면서 죽음을 경험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죽음에 태연하지 못한 모습과 과거에 대한 후회를 내비치게 됩니다.

숨결이 바람될때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그 글귀중 하나를 말씀드리면,

그 순간 환자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했던 예전의 기억들이 몰려왔다.
걱정하는 환자에게 퇴원을 밀어붙였던 일, 다른 급한 일들 때문에 환자의 고통을 외면했던 일, 내가 진찰하고 기록하고 몇가지 진단으로 깔끔하게 분류해버린 환자들의 고통,
그리고 내가 보지 못한 고통의 의미들이 전부 부메랑이 되어 내게로 돌아왔다.
복수심에 불타고, 분노하고, 냉혹한 모습으로


한편 고통과 죽음은 직접 당면한 사람이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 것임을 고백한다.
환자는 의사에게 떠밀려 지옥을 경험하지만,
정작 그렇게 조치한 의사는 그 지옥을 거의 알지 못한다

우리는 매일매일 많은 환자분들을 만나게 됩니다
. 물론 매순간을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가득한 채 일하기엔 인간적인 한계를 무시할 수 없겠지만, 우리 모두 환자의 마음을 잊지 않고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7/11/09 09:43 2017/11/09 09: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397 

카테고리

방사선종양학과 (397)
강남세브란스방사선종양학과 (50)
방사선치료 (46)
세브란스이야기 (167)
암환자 건강관리 (29)
알고싶어요(Q&A) (8)
TED (6)
CS감동스토리 (1)
[기도회] 좋은 글 (12)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