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신문·일간보사=한윤창 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지난 19일 유방암 수술 중 방사선 치료(IORT) 5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4년 첫 시행 이후 5년 여 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ORT는 일반적으로 수술 후 시행하던 방사선 치료를 수술 중 수술실에서 시행하는 치료법으로 병원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가 최초로 시행했다.

유방암 IORT의 경우 기존 방사선 치료 기간보다 1~2주 정도 치료 기간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 또 최근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 정준 교수(유방외과) 연구팀은 한국인을 대상으로 유방암 IORT가 기존 방사선 치료에 비해 안정성에 차이가 없다는 것을 입증한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교수는 “유방암에 이어 대장암, 췌장암 등 IORT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며 “객관적인 데이터와 연구를 통해 신의료기술 지정 등 보편적인 치료법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윤창 기자  hyc@bosa.co.kr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9/08/22 16:54 2019/08/22 16:54

카테고리

방사선종양학과 (406)
강남세브란스방사선종양학과 (51)
방사선치료 (47)
세브란스이야기 (166)
암환자 건강관리 (29)
알고싶어요(Q&A) (8)
TED (6)
CS감동스토리 (1)
[기도회] 좋은 글 (13)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