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도 요한(使徒 - , 히브리어: יוחנן, 그리스어: Ιωάννης, 6 ~100)사도, 특히 예수 그리스도의 열두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대야고보와 형제 관계로 알려져 있다. 이름의 뜻은주님께서는 은혜로우시다이다.

 

요한은 제베대오의 둘째 아들로, 초기에는 형인 야고보와 함께 가파르나움에서 베드로안드레아 형제와 더불어 어부로서 생활했다. 어느 날 게네사렛 호수에서 배를 타고 그물을 손질하다가 우연히 예수 그리스도를 만난 그들은, 예수의 부름을 받고 아버지와 삯군들을 남겨둔 채 그를 따라 나서 그의 제자가 되었다(마태 4,21-42).

 

하루는 요한과 야고보 형제는 예수에게 예수제국 -예수의 제자들은 로마제국의 영향으로 예수가 혁명을 일으켜 예수제국을 세울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었다 자신들이 각각 예수의 오른편과 왼편에 앉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예수가 그들에게 자신이 마실 잔을 마실 수 있으며 자신이 받을 고통의 세례도 받을 수 있겠느냐며 묻자 그들은 자신 있게 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이에 예수는 자신의 잔을 나누어줄 수는 있지만 하늘 나라의 영예로운 자리에 앉는 것은 하느님 아버지가 미리 마련한 사람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자신이 줄 수 없다고 대답하였다. 요한과 야고보 형제와 다를 게 없었던 다른 사도들은 이 형제의 야심을 불쾌히 여겼으며, 예수는 그들에게너희 사이에서 높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남을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하고 으뜸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종이 되어야 한다. 사람의 아들도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또 많은 사람을 위하여 목숨을 바쳐 몸값을 치르러 온 것이다라고 훈계하여 제자들이 섬김을 실천할 것을 촉구하였다.(마태 20,27-28) 또한 두 형제는 예수가 예루살렘으로 가던 길에 자신들을 영접하지 않은 불친절한 사마리아 사람들을 보고 불같이 화를 내며 저들에게 하늘에서 불을 내려 벌하면 어떻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예수는 나는 사람을 살리려 온 것이지, 멸하려 온 것은 아니라면서 되려 두 사람을 크게 꾸짖었다. (루카 9,54)

 

타고난 과격한 성격 때문에 예수는 요한과 야고보 형제를 아울러천둥의 아들이라는 뜻의 보아네르게스(Boanerges)라는 별명을 붙여주었지만(마르 3,17), 요한은 야이로의 죽은 딸을 되살리는 기적, 타볼 산에서의 변모, 겟세마네 동산에서의 기도와 같이 예수의 중요한 행적마다 수제자 베드로와 함께 예수와 가장 가까이에 있었다.

 

더욱이 예수가 십자가에 매달려 임종하기 직전에 아래에서 올려다보고 있던 마리아와 요한을 보고 먼저 마리아에게어머니,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하고, 요한에게는이 분이 너의 어머니이시다하고 말하며, 요한에게 자신의 어머니를 부탁하였다. 이때부터 요한은 임종 때까지 평생 마리아를 곁에서 모시고 섬겼다(요한 19,26-27). 예수가 죽은 지 사흘 만에 부활한 후 마리아 막달레나로부터 예수의 무덤이 비어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도들 중 가장 먼저 예수의 빈 무덤으로 달려갔으며, 뒤따라오는 베드로를 기다려서 그가 먼저 들어가게 했다. 그제야 요한을 비롯한 다른 제자들도 차례대로 무덤 안으로 들어갔다. 그런 다음 예수가 부활했다는 사실을 믿었으며(요한 20,1-5), 티베리아 호숫가에서 부활한 예수를 제일 먼저 알아보았다(요한 21,7).

 

성령 강림 이후 베드로와 함께 예루살렘(사도 3,1)과 사마리아(사도 8,14)에서 포교 활동을 벌였다. 그러한 요한을 바울로는 야고보, 베드로와 함께교회의 기둥이라고 불렀다(갈라 2,9). 전승에 의하면 44년 헤로데스 아그리파 1세의 박해를 피해 소아시아로 피신했으며 그 곳의 일곱 교회, 에페소스, 스미르나, 베르가모, 티아디라, 사르디스, 필라델피아 및 라오디게이아 교회를 지도했다고 한다. 95 로마 황제 도미티아누스의 기독교 박해 때 요한은 군병들에게 붙잡혀 파트모스 섬으로 유배되었는데 그 곳에서 요한묵시록을 저술하다가, 96도미티아누스가 암살되자 사면 받아 에페소스로 귀환하여 요한 복음서와 요한 서신을 저술하였다. 그때 그는 너무 노쇠하여 제대로 설교를 할 수 없어 항상 신도들에게 부축을 받았다고 한다. 요한은 항상 서로 사랑하라고 가르쳤는데, 매일 같은 말만 반복하는 것에 대해 신도들이 불평을 하자 요한은사랑은 그리스도 교회의 기초요, 사랑만 있으면 죄를 범하지 않는다고 대답하였다. 그리하여 요한은사랑의 사도라고 불리게 되었다.

서기 100경에 94살의 나이에 사도들 중 유일하게 순교하지 않고 편안하게 임종을 맞았다고 전해 내려온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7/04/11 16:14 2017/04/11 16: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 383 

카테고리

방사선종양학과 (383)
강남세브란스방사선종양학과 (49)
방사선치료 (44)
세브란스이야기 (160)
암환자 건강관리 (27)
알고싶어요(Q&A) (8)
TED (6)
CS감동스토리 (1)
[기도회] 좋은 글 (10)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