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성 조숙증 '비밀' 풀었다.
                               - 소아청소년과 채현욱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커멘트]

또래보다 너무 빨리 어른의 몸을 갖게 되는 '성 조숙증'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핵심 원인을 밝혀

치료의 새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보도에 서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 조숙증은 몸이 어른처럼 변하는 2차 성징이 너무 일찍 시작되는 질병입니다.
최근 6년 새 환자 수가 18배가 늘 정도로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인터뷰 : 채현욱 교수 /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상적인 성장 발달보다도 빨리 진행되고 빨리 끝나게 돼서, 충분한 성장을 못 하게 되는 문제점들이 될 수 있고, 아직까지는 추후에 성인이 돼서까지의 문제 점들은 잘 알려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뇌에서 분비되는 특정 호르몬이 지나치게 활성화되면 성 조숙증이 나타납니다.  비만이나 환경 호르몬이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작동 원리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핵심 원리를 찾아냈습니다. 
생후 2주 정도의 어린 생쥐에게 신경조절물질의 일종인 '키스펩틴'을 주입했습니다.
2차 성징을 촉진하는 호르몬이 동시다발로 활성화되면서, 빛을 내뿜는 것이 확인됩니다.
호르몬이 작동하는 비율도 4~5배까지 높아졌습니다.
현재 성 조숙증 치료는 성 자극 호르몬을 직접 이용하는 방식에 머물고 있습니다.
'키스펩틴'을 통제하는 약물을 개발한다면 치료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인터뷰: 김경진 교수 / 서울대 생명과학부

"(2차 성징을 자극하는) GnRH 신경세포가 동시에 발화되는 것을 키스펩틴이 야기한다는 것은 첫 발견입니다. 신경내분비관련 질환,조숙증을 이해하고, 치료하는 데 중요하다는 것이 이 연구의 기대효과가 되겠어요."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실린 이번 연구 성과는 성 호르몬과 관련된 내분비 질환의 신약 개발을 앞당기는 데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EBS 뉴스 서현아입니다.

EBS 뉴스 원문 시청하러 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바로가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3/03/20 15:08 2013/03/20 15:08

[EBS] 초중고등학생 비만 증가 원인과 대책
                                     - 소아청소년과 채현욱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커멘트]

 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들의 비만이 계속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패스트푸드 섭취가 여전한데다, 운동도 안 하다

보니, 전체 비만율과 고도비만율 모두 증가세를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식생활 개선이 시급합니다. 민진기 기잡니다.


[리포트]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먹는 아이들.

1주일에 두세 번 정도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합니다.

"패스트푸드나 군것질 일주일에 몇 번 정도 먹어요?"

"많이 먹을 때는 3번 정도…"

"일주일에 몇 번 정도 패스트푸드 먹어요?"

"보통 두세 번 정도는 먹게 되는 것 같아요.

학교 왔다갔다하는 것과 학원 걸어 다니는 것 말고는

시간이 없어서 (운동을 못해요.)"

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 100명 가운데 15명 정도가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전국 700여개 초중고생 8만 7천여 명을 대상으로

학교건강검사 표본 조사를 실시한 결괍니다.

키는 20년 전보다 최고 5㎝ 이상 커졌고,

몸무게는 20년 전보다 8㎏ 이상 늘었습니다.   

하지만 전체 비만율과 고도비만율은

모두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비만 학생 비율은 14.7%,

고도비만율은 1.4%로 각각 전년보다 0.4%포인트,

0.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운동 부족이 원인으로 지적됩니다.


인터뷰: 채현욱 교수 /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인스턴트 음식이나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 때문에 비만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신체활동을 증가시키고, 집에서 음식을

신경써주셔서 인스턴트 음식이나 패스트푸드 음식을 피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1주일에 1 번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비율은

60 % 이상인 반면,

매일 채소를 먹는 비율은 3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EBS 뉴스 민진기입니다.


EBS 기사 원문 시청하러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3/06 11:23 2013/03/06 11:23